공지영 “김부선, 날 1년째 협박… 3번째 전 남편 음란사진 그냥 공개하라”

세계일보

김부선 “2018년 녹음 유출 사건, 공개 사과 요청한 것”
공지영 작가(왼쪽)과 김부선 배우. 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57)씨가 배우 김부선(59)씨로부터 1년째 협박당하고 있다고 폭로하며 “이제는 피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김씨가 공씨의 세 번째 전 남편으로부터 음란사진을 받았다는 것인데, 공씨는 “음란사진을 그냥 공개하라”고 했다.
 

이에 김씨는 공씨를 협박한 게 아니라며, 그와 주고받았던 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상태다.  
 
공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부선과)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라며 “전 남편이 보냈다는 그 음란사진 공개하시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공씨는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고, 내 전 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김부선)와 섬싱(something)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라며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고 했다.
 
이어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라며 “(음란사진이 공개되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2018년 벌어진) 녹음 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글과 함께 공씨는 김씨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 사진도 공개했다.
 
공지영 페이스북.
 
그가 언급한 ‘녹음 유출 사건’이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씨간 ‘여배우 스캔들’ 공방 과정에서 벌어졌다.
 
당시만해도 사이가 좋았던 공씨와 김씨가 주고받은 통화 녹음 파일이 온라인상에 유출된 것. 녹음 파일에는 김씨가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고 말하자 공씨가 “대박”이라고 말하는 게 담겼다.
 
두 사람 사이는 이 사건으로 틀어졌고, 공씨는 녹음 파일 유출과 자신은 무관하다며 그가 파일을 공유했던 또 다른 인물인 이모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은 검찰에서 무혐의로 결론이 났다.
 
김씨는 개인적 대화가 담긴 녹음 파일 유출로 자신이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주장해왔다.
 
김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년 넘게 ‘이씨 고소 건’에 관한 처벌 결과를 물었는데 공지영이 지금까지 제 문자, 카카오톡 씹고 전화조차 받지않는다. 공지영은 대답하라”라고 적었다.
 
이에 공씨는 11일 글에서 “(김부선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해서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고 빌었다”라며,“이제 답한다. (녹음 유출 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한다. 녹음을 유출시킨 이씨의 전화번호를 경찰에게 주며 신고했지만 소식이 없다”고 했다.
 
공씨는 “이제 더 이상 대응 않겠다.  (세 번째)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 공개하시라”며 “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라고 체념한 듯 덧붙였다.
 
또 그는 “나는 일면식도 없던 그녀(김부선)를 변호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라며 “그것은 내 양심에 따른 행동이었기에 다시 그 날이 와도 같은 행동을 할 것”이라고 의미심장하게 덧붙였다.
 
공지영 페이스북 글 갈무리.
 
그러자 김씨는 다음날인 12일 페이스북에 “협박과 요청의 차이. (공씨가)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라며 반박하며, 공씨와 지난 1월 주고받았다는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김씨는 “샘(공지영)은 회복 못 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제 딸이 입국해 샘의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됐다”면서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해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한다.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달라”고 했다.
 
또 “저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린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