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한국경제

신사업 기대감 확대, 주가 밀어 올려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이 시가총액 '1조 클럽'에 입성했다. 창업 22년만의 일이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알파벳은 12.50달러(0.87%) 상승한 1451.7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시가총액으로 환산하면 1조10억 달러 수준이다.

스탠퍼드대 동문인 래리 페이지(47)와 세르게이 브린(47)이 1998년 집 차고에서 구글을 설립한 지 22년 만이다. 두 창업자는 작년 12월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에게 경영권을 넘기고 경영에서 손을 뗐다.

알파벳 주가를 밀어올린 것은 리더십 변화와 맞물려 새로운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서다. 검색 엔진, 인터넷 포털 비즈니스에만 머무르지 않고 인공지능(AI) 업체로 도약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지난해 연말 9000선을 돌파한 이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이날 나스닥은 98.44포인트(1.06%) 상승한 9357.13를 기록했다. 9300선도 넘어선 것이다.

1조 클럽에 먼저 입성한 애플은 현재 1조3800억 달러의 시총을 기록 중이다. MS가 1조2680억 달러로 애플을 맹추격 중이고 아마존은 시총이 9300억 달러로 줄어든 상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김형준 성폭행 고소女 법정구속.."민사 소송 건다"
  • 2"드라이브스루 집회 일부 제한 가능, 법으로 처벌하면 기본권 침해될 수도"
  • 3주호영 "檢, 北 피격사건·추석 틈타 秋 사건 털어버리려 해"
  • 4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전산업생산…3개월 만에 다시 감소
  • 5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49일 만에 50명↓
  • 6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7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8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9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10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11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12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13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14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5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6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7"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8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9'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0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21'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