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가 5弗에 뺏은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113년 만에 태극기 휘날린다

한국경제

2018-05-15 19:02:21

22일 박물관으로 재개장

문화재청, 2012년 되찾은 뒤
6년간 원형 그대로 고증·복원
문 대통령 방미 때 들를 듯



[ 박수진 기자 ]
1905년 을사늑약으로 대한제국의 외교권이 강탈된 뒤 일본 정부에 단돈 5달러에 강제 매각됐던 옛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이 113년 만에 역사박물관으로 새롭게 단장돼 오는 22일(현지시간) 문을 연다. 이날은 조선과 미국이 외교관계를 맺기 위해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한 지 136주년이 되는 날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날이기도 하다.

박물관 위탁 관리를 맡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오수동 미국사무소장은 14일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2년 재매입한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청사의 복원 공사를 3년 만에 마치고 22일 오전 10시30분 박물관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관식에는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와 김종진 문화재청장,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 박정양 초대 공사의 후손, 현지 교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도 정상회담을 전후해 박물관에 들를 가능성이 있다.

개관식에서는 을사늑약으로 중단됐던 국기 게양식이 113년 만에 거행된다. 초대 서기관이었던 독립운동가 월남 이상재 선생의 증손이 태극기를 게양한다.

박물관은 백악관에서 도보로 20분 거리(1.5㎞)인 로건서클에 있는 지하 1층~지상 3층짜리 빅토리아 양식 건물이다. 조선이 1891년 12월 고종의 내탕금(임금의 개인 재산) 2만5000달러를 들여 매입했다. 그러나 1905년 을사늑약 후 일본 정부가 5달러에 강제 매입해 미국인에게 10달러에 팔았다. 그 후 건물은 미군 휴양시설, 운수노조 사무실 등으로 사용됐고 1977년부터 개인 주택이 됐다. 문화재청이 이를 2012년 10월 350만달러(약 39억5000만원)에 매입하면서 102년 만에 한국 정부의 품으로 돌아왔다.

박물관 1층은 접견실과 식당 등이 과거 모습을 바탕으로 완벽하게 재현됐다. 2층 공사 집무실과 부부 침실, 공관원 집무실, 서재 등도 옛 형태를 찾았다. 공관원 숙소였던 3층은 전시실로 탈바꿈했고 지하 1층은 자료 보관실로 쓰인다.

박물관은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화~일요일에 무료 개방된다. 인터넷 사전 예약과 현장 접수 방식으로 운영된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5년차 회사원이 득도한 `상대를 기쁘게 하면 나에게 돌아오는 것`
당신의 고민을 진짜 해결하고 싶다면
실패를 거듭하던 에디슨이 꿈을 이룰 수 있었던 이유
합성이 아닙니다. 전 세계에 20마리밖에 없는 분홍 돌고래
첫눈을 만난 아가들의 순수한 모습
이사가기 전 반드시 체크해야 할 것
시인들이 뽑은 노랫말이 아름다운 곡 TOP7
더이상 서민음식이 아닌 음식 TOP5
37년째 커플룩 입는 부부
왜 각자내기를 더치페이라고 부를까?
한국인의 93%가 부족하다는 이 비타민은?
어마어마한 조선시대의 식사량
주목! 바나나가 다이어트 적으로 돌변한다?
주제도 모르고 착각하는 사람들 유형
디즈니 공주를 테마로 한 웨딩드레스
방치하면 안되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의 증상
이런 용도였어? 생활용품의 활용법
냉동 보관이 더 좋은 식품 5가지
혼자 여행하기 좋은 국가 모음
지루한 음식을 먹기에는 삶이 너무 짧다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실시간 베스트
  • 1태국,중국,베트남 교통질서 비교 (놀람주의)
  • 2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 3유영 "선발전 우승, 외할머니-데니스 텐에게 바치고 싶어요"
  • 4미소천사 백진희, 러블리 한 가득..'식샤3' 스틸컷 공개
  • 5돌아온 청문회·상임위 시즌…공방 예고된 국회
  • 6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컷오프, 이해찬 등판…판세 안갯속
  • 7한국의 교육 현실에 깜짝 놀란 케임브리지 졸업생
  • 8이렇게 더운 날엔 냉라면을 드셔보세요
  • 9'재계약+1군 훈련' 이강인, '첫 도움' 손흥민…유럽파 프리시즌 돌입
  • 10가희, 남편 양준무와 함께 베이비샤워 파티 "고마워요"
  • 11인도 라자스탄주, 7개월 아기 성폭행한 19세 남성에 '사형'
  • 12"트럼프, 대북협상 진척 없어 좌절, 측근들에 화내"...군사옵션 복귀하나
  • 13VIP만 초대되는 비밀 레스토랑의 충격적인 정체
  • 1418년 동안 기록한 세계 각국의 '어머니와 아이들'
  • 15추신수, 볼넷으로 하루 만에 다시 '출루'..TEX도 4연패 탈출
  • 16'미션6', 압도적 예매율 1위..'부산행' 넘고 흥행 예고
  • 17한미연합사령관 "한반도 외교, 봄에 핀 튤립 같아…거대한 변화 목격 중"
  • 18중국, 미국 관심 떨어진 아프리카와의 관계강화에 '심혈'
  • 19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표팀! 소속팀에서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 20당신은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사람인가요
  • 21청하, 22일 EBS 라디오 '경청'서 컴백 특집방송 진행
  • 22파비뉴의 농담..."좋은 친구 음바페, 천천히 리버풀 이적 설득할 것"
  • 23'골목식당' 대박 터진 테이, 홍대에 수제버거집 오픈 '리얼 장사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