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X들 죽여야 돼"…지하철서 임신부에 발길질 50대 남성 집행유예

한국경제

피해자 왼쪽 발목 수차례 걷어차
법원 "임신부에 수치감 불안감 줘"
"죄질 나쁘지만 형사처벌 전력 없어"





지하철 임산부석에 앉은 임신부를 향해 욕설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13일 서울동부지법 형사4단독 박준민 부장판사는 모욕·폭행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모 재활센터에 근무하는 A씨는 지난해 5월 서울지하철 5호선 천호역에서 임산부석에 앉아있던 B씨(30)에게 다가가 폭언을 하고 발길질을 했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야 이 XXX이. 요즘 XXX들은 다 죽여버려야 된다"며 "여기 앉지 말라고 써 있잖아. XX것이"등의 욕설을 했다. A씨는 심지어 B씨의 왼쪽 발목 부위를 수차례 걷어찬 것으로 파악됐다. 그런데 임산부석에 앉아있던 B씨는 실제로 임신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 부장판사는 A씨가 B씨를 모욕하고 폭행한 사실을 인정했다. 박 부장판사는 "임신부인 피해자에게 수치감과 불안감을 준 범행으로 죄질이 나쁘다"면서도 "피해자가 임신부임을 밝히고 난 후에도 범행이 계속된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A씨에게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며 집행유예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 사건은 B씨의 남편이 지난해 5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남편은 청원 글에서 "임신 13주차인 아내는 5월18일 오전 9시30분 출근을 위해 서울지하철 5호선 군자역-둔촌동역 구간의 지하철 5호선에 탑승했다"며 "아내가 일반석에서 임산부석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은 아내의 발목과 정강이, 종아리를 발로 찼고 아내는 공포심에 반항도 못 했다"며 "아내가 임산부가 맞다고 말했지만 폭언과 폭행이 계속돼 호흡곤란까지 겪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러한 일은 비단 아내에게만 일어난 것은 아니다. 많은 임산부께서 임산부석에 앉았다는 이유로 폭언을 듣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서울교통공사에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3'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4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5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6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7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8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9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0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1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2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3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4[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5[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6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7'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18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 19"사망?→아니다" BJ아지땅…"나쁜 시도, 위세척 후 퇴원"
  • 20'도박 의혹' 강성범·권상우, 강력 부인…김용호, 2차 폭로 예고
  • 21박휘순,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예비신부 "제가 데려갑니다"
  • 22"음악을 사랑한" 故 우혜미, 오늘(21일) 사망 1주기…짧지만 빛났던 생애
  • 23치명적 조합 ‘코로나19·독감’…美, 올가을 동시 유행 우려 확산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