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북미 실무협상 재개…연합훈련 끝난 이후 예상"

한국경제

2019-07-18 07:37:11

"북한도 가만히 있을 수 없어…샅바싸움 8월 중순까지"
한미 워킹그룹 비판…"한국 독자적 대북정책 어렵게 됐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통일부장관을 지낸 정세현 전 장관이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이 8월 계획된 한미연합훈련 종료 이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북미 샅바싸움이 다음달 중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정 전 장관은 17일(미국시간) 미 워싱턴DC에서 특파원과 만나 북한 외무성이 지난 16일 미국과의 실무협상을 한미연합훈련과 연계시킨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연합훈련을) 줄일 생각은 없는 것 같다"면서 "적어도 북미 실무협상 자체도 그 훈련이 끝나야 (개최)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정 전 장관은 "북한이 그렇게 말을 꺼내 놨는데 북한의 요구를 무시하고 (한미연합훈련을) 강행하면 북한도 체면이 있지 않느냐"며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요란하게 전세계 사람들을 흥분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던 건 지나간 일이 되고 마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또 "10월 넘어서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실무협상을 가지고도 샅바싸움이 8월 중순까지도 가지 않겠는가"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정 전 장관은 "(연합훈련이 진행될 경우) 북한이 가만히 있을 수는 없고 없는 살림에 대응하기 위해 엄청난 손실이 불가피하게 일어난다"며 "그렇게 떼쓰는 식으로 요구해 성공한 사례가 있고, 단순하게 떼쓰니까 되더라는 성공의 추억이 아닌 실무협상에 나가야 되겠는데 그 핑계 대고 못하게 하면 그만큼 살림에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킹그룹을 통한 한미 대북정책 공조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워킹그룹에서 연합훈련을 하기로 합의를 해준 만큼 앞으로 한국의 독자적 대북정책은 어렵게 됐다는 지적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 이후에 워킹그룹을 만들었다고 해서 결국 '2인3각으로 묶이는구나. 맘대로 못하겠구나 (라고 생각했다)"면서 "같이 가려면 북한에 대해 제대로 아는 사람들하고 가야 되는데 북한에 대해서 알지 못하는 사람들과 공조를 꼭 해야 되는가 (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비판했다. 미국 측 워킹그룹을 북한을 알지 못하는 사람으로 표현한 셈이다.

정 전 장관은 북한을 제대로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에게 '국무부 사람들이 외교부와 북한 문제 얘기할 텐데 외교부 사람들은 사실 북한에 대해서 잘 모른다. 통일부의 북한 전문가 얘기를 좀 들어보고 외교부와 얘기하는 과정을 거치는 게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한편 정 전 장관은 한미경제연구소(KEI)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진행한 오피니언 리더 세미나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다. 간담회에는 이수훈 전 주일대사와 이재영 한미경제연구소 원장 등이 함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4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5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6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7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8'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9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20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21‘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22"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23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