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한 아우디·폭스바겐, 차주에 100만원씩 배상"

한국경제

2019-08-23 15:14:36

법원, 아우디·폭스바겐 차주에 정신적 손해 인정
재산 손해는 인정받지 못해





법원이 아우디와 폭스바겐에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해 소비자들에게 100만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동연)는 23일 아우디와 폭스바겐 차주들이 폭스바겐 그룹,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및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차주들은 정신적·재산적 손해배상, 기만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등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정신적 손해배상으로 100만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했지만 재산적 손해 등은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조작한 폭스바겐이 우리 사회에서 비난당하는 것은 당연하다. 소비자 선택권을 침해한 면이 있다"며 "소비자들로서는 일반인이 용인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는 정신적 손해를 입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예상할 수 없었던 배출가스 조작 사건으로 제품에 만족감을 느낄 수 없었고,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비난 섞인 시선을 감수해야 했다는 지적이다.

이어 "차량 제조사(폭스바겐 아게·아우디 아게)들과 국내 수입사(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공동해 원고들에게 차량당 각 1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다만 재산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소비자 입장에서 차량을 구매할 때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구매 요소로 삼았을까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이라며 "보통 브랜드, 디자인, 연비, 승차감을 본다.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결정적인 구매 요소로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배출가스 조작으로 연비나 출력이 좋아지는 결과가 나왔다"며 재산적 손해를 입진 않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관행적으로 친환경적이라 광고한 것에 허위 기망성은 인정된다"면서도 "차량 운행에 어려움이 있거나 계약 취소에 이를 정도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폭스바겐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폭스바겐·아우디 약 12만대를 국내에 판매했는데, 배출가스 실내 측정 시에만 배기가스를 줄이도록 이중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것으로 적발됐다. 실제 차량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40배가 넘는 오염물질이 배출됐다.

폭스바겐 차주들은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몰라 차량을 구매했고, 이로 인해 손해를 입었다며 2015년부터 소송을 제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초등학생이라 좋을 때가 있다고??ㅋㅋㅋㅋ
  • 2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
  • 3김태희, 둘째 출산 후 근황 공개…"미모 비결? 스트레스 관리 위해 남산 산책"
  • 4日솔직한 속내 "한일전 이미 매진인데, 결승서도 만났으면…"
  • 5'수험생에게 감동과 웃음을'…역대 필적확인 문구들
  • 6왜 나쁜 기억은 오래 갈까 했더니…
  • 7전화 잘못 걸었을 때 유형ㅋㅋㅋㅋㅋㅋ
  • 8의사들이 수능을 다시 본다면?
  • 9'러브 앳' 연애세포 자극하는 파리감성 로맨틱 스틸
  • 10‘컴백 강다니엘’, 23-24일 팬미팅서 신곡 첫 공개…"팬들에 깜짝 선물"
  • 11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예방접종 서둘러야
  • 12바이브 '전화 이벤트' 때문에…유사 번호 피해자 속출
  • 13자기 집 치웠다고 억울해하는 강아지
  • 14한국 수능을 본 영국 10대들의 반응?!?
  • 15"아픈 동생 사랑해"..박하선, 동생 먼저 보낸 슬픔에 위로 봇물
  • 16'설리' 문건유포 공무원 직위해제…해임·파면과 차이는?
  • 17위아래로 닦는 칫솔질 잘못됐다? 오해와 진실
  • 18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주범…'연초박' 뭐길래
  • 19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
  • 20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21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우울증 때문"
  • 22'공개연애' vs '비밀연애'…전현무가 불붙인 '논쟁'
  • 23中 국립공원서 셀피 찍다 추락사, 피해자 책임? 공원 책임?
  • 24'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벌금 700만원 '출금 해제'
  • 25미국사람이 많이먹는 유명한 과자 리뷰먹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