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절벽' 현실로…대기업 10곳 중 3곳 "채용 줄인다"

한국경제

2019-09-15 17:25:36

한국경제연구원 조사

경기 악화·인건비 부담 등 영향
17%만 "올해 고용 늘리겠다"



[ 장창민 기자 ] 대기업 열 곳 가운데 세 곳가량이 올해 신입 및 경력 신규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중 무역 분쟁, 한·일 갈등 등으로 대외 여건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는 데다 경기침체의 골마저 깊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몸집’을 줄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경력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줄이겠다는 기업이 33.6%에 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다. 절반가량(48.9%)은 작년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채용 감소’는 9.0%포인트 늘었다. ‘증가’와 ‘비슷한 수준’은 각각 6.3%포인트, 2.7%포인트 줄었다. 종업원 수 300인 이상,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131개사 응답)으로 조사한 결과다.

채용 축소 계획을 밝힌 기업들은 경기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의 어려움(25.0%),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면 확대 계획을 내놓은 기업들은 미래 인재 확보(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 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8.7%), 정부의 각종 지원정책으로 인한 업황 회복 기대(8.7%) 등을 이유로 들었다.

대졸 신입 직원 채용 계획도 비슷했다. 응답 기업의 31.3%가 지난해보다 채용 인원을 줄일 계획이라고 했다. ‘늘리겠다’는 곳은 13.7%였다. 55.0%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대답했다. 지난해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채용 감소’는 7.5%포인트 늘고, ‘채용 증가’는 5.1%포인트 줄었다.

올해 상반기 신규 채용한 대졸 직원 중 이공계 비중은 56.9%로 나타났다. 여성은 20.5%였다. 비수도권 대학 출신을 일정 비율 뽑는 기준을 마련한 곳은 4.6%에 불과했다. 기준 도입을 고려 중인 기업은 14.5%였다.

인턴사원 채용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42.0%에 달했다. 이들 기업 상당수(81.8%)는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신규 채용 때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곳도 11.4%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0.7%는 ‘도입 계획이 있다’고 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롯데 CJ SK 등은 직무적합도와 자기소개서 표절 여부, 필요 인재 부합도 등을 구분해내는 데 AI를 활용하고 있다”며 “면접에서도 AI를 쓰는 기업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 .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건축가가 누구니?
덕밍아웃한 스타 덕후들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눈앞에 벌레가 떠다녀요!
설 연휴 여행객들의 선택은?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인기콘텐츠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2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3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4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5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6'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7"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8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9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10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1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1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1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1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2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2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2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2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