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사리사욕 위해 살해한 것 아냐, 사형 당해도 괜찮다"

한국경제

2019-10-08 15:10:22

'한강 몸통 시신 사건' 장대호 첫 재판
검찰 제시한 살해도구 등 '인정'
"폭행 모욕감에 범행, 피해자 가족과 합의할 생각 없어"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8일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를 받는 장대호는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501호 법정에서 형사1단독 전국진 부장판사의 심리로 재판을 받았다.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출석한 장대호는 판사의 지시로 이름과 출생연도 직업은 답했지만 거주지 주소 등은 진술을 거부했다.

전 판사의 "거주지 주소를 왜 답하지 않냐"는 물음에도 "답변하지 않겠다"고 짧게 답했다.

장대호는 그러나 검찰의 공소 요지를 다 듣고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제시한 살해도구들도 모두 인정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먼저 주먹으로 내 배를 4차례 때렸다"면서 "당시 폭행과 모욕감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자 가족과도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살해한 게 아니므로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지 않고, 사형을 당해도 괜찮다"며 잘못을 뉘우치지 않았다.

전 판사가 "피해자나 유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왜 하지 않느냐"고 묻자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짧게 답변했다.


변론 종결을 마친 전 판사는 검찰에게 구형을 지시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행수법이 잔혹하고, 계획적이었다"면서 "피해자가 피고인에게 정신·육체적으로 피해를 준 적도 없고, (피고인이) 범행 후 반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고인은 한 가정의 단란함을 깼다는 데도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면서 "재범 우려가 있어 사형을 구형한다"고 밝혔다.

검찰 구형 후 방청석에 있던 유족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장대호에게 울분을 쏟아내기도 했다.

장대호는 지난 8월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의 머리와 사지를 절단하는 등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훼손한 시신을 지난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자 이런 범행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통해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그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 라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장대호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열릴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당신의 얼굴을 크게 만드는 습관
모든 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SNS 사진으로 우울증세를 알 수 있다고?
사진과 현실의 차이를 보여주는 작가
도입이 시급한 다른 나라 스타벅스 인기메뉴
해볼만한 단기간 시력 향상 비법
이별 후에야 비로소 알게되는 충격적 진실
의외로 감기에 좋다는 이것
요즘 대세라는 일본 국적의 아이돌들
1938년의 수중촬영 사진 클라쓰
100여년 전 보그 잡지 화보
손가락으로 이런 환상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인어는 젊은 여자라고 누가 그래?
최근 화제인 하얀 세상이 있다?
그들이 60년만에 두번째 결혼식을 올린 이유
당신의 숙면을 방해하는 음식
화를 가라앉히기에 좋은 음식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한국배우들 영어발음
  • 2소음이 아예 없으면... 미쳐버릴 정도로 힘들까?
  • 3'올해의 배우' 김서형 "외모 뿐만 아니라 내면도 멋진 사람이고 싶어"
  • 4정준, ♥김유지와 열애 인정→누리꾼 축하에 "감사합니다"
  • 5한국 온지 3개월만에…베트남 아내 살해 후 암매장 한 50대
  • 6학용품→패딩→따릉이… 바늘도둑서 소도둑 된 아이들
  • 7대부분 사람들이 잘못 알고있는.. 알고나면 충격적인 사실 20가지
  • 8100만원 "아마존 대왕메기"를 밀웜에게 주었더니...머리통이ㅎㄷㄷ...
  • 9"음원퀸 또 해냈다" 아이유 '블루밍', 1위 올킬+차트 줄세우기
  • 10'1월의 신부' 한다감, 연상의 사업가와 백년가약→열일 행보도 ing
  • 11"안에 입으면 몰라요"…다시 북적이는 유니클로
  • 12"민식이법, 오래걸리지 않았으면"…부모의 간절한 호소
  • 13한국 과일을 처음 먹고 충격받은 외국인 모델들의 반응?!
  • 14축구를 하랬더니 몸 개그 찍는거 실화냐? '2019 K리그 뜻밖의 명장면'
  • 15소녀시대 서현, 제주 겨울 바람도 막지 못한 청순美
  • 16'겨울왕국2', 황홀+강렬한 태연의 '숨겨진 세상' MV 풀버전 공개
  • 17女화장실 들어가 10대 훔쳐본 60대…집행유예 왜?
  • 18'윤창호 비극' 해운대서 또 대낮 음주운전 사고
  • 19계단 한 번에 한칸vs두칸 오르기, 뭐가 이득일까?
  • 20의사들이 수능을 다시 본다면?
  • 21미달이·마수리·컴미…'그때 그 아이들' 어떻게 지낼까
  • 22손흥민·류현진은 어느 나라에 세금을 내야할까
  • 23'말 안 들어서' 3세 딸 때려 숨지게 한 20대 미혼모
  • 24"일찍 태어나길 잘했다?"…'아찔한' 수능 국어영역 40번
  • 25미술시간 유형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