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유엔 北 인권보고관 “북한 최근 수용소 인원 7000명 풀려나”

한국경제

토마스 오헤야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24일 “최근 북한 내 수용소에서 7000명이 풀려났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이 영양실조가 심각한 수감자들을 관리하기 어려워 일방적으로 풀어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2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총회 폐회사에서 “북한의 수용소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굉장히 취약한데 영양실조가 심각한 상황에서 7000명이 풀려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유엔 차원에서 북한에 관련 정보를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아시아방송(RFA)도 지난 20일(현지시간) “북한 정권이 7000명의 노동수용소 수감자를 석방하며 지방 정부와 인근 주민들에게 이들을 관리하라 지시했다”고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RFA는 익명을 요구한 북한 내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이들에 대한 사면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석방된 수감자들이 갈 데가 없어 폭력적으로 행동하거나 인근 주민들을 위 협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들은 여러 질병과 심각한 영양실조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한편 킨타나 보고관은 한국 정부를 향해 탈북자 보호에 더욱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탈북자들은 국제 인권법에 따라 보호받아야 할 존재”라며 “한국 정부는 계속해서 탈북자를 지원하고 도움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북한 정권이 탈북자들을 겨냥한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대중들 사이에서 탈북자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심어지면 북한 내 인권 상황을 증언해줄 수 있는 탈북자의 숫자가 줄어들 수 있다”며 “탈북자들의 연대를 끊어뜨리는 게 북한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2'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3'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4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5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6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7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8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9'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0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1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2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3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4'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5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6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7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8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19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0“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2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