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특조위 두렵다'는 현직 판사

한국경제

2018-02-14 16:23:07

"판사 블랙리스트 조사단, 사찰 분위기 조성 안돼"

김태규 부장판사, 조목조목 지적
"휘발성 강한 이슈 끄집어 내 대중 관심끄는 행태 지양해야"



[ 고윤상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의 소위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특별조사단을 놓고 현직 부장판사가 정면 비판에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김태규 울산지방법원 부장판사(51·사법연수원 28기·사진)는 14일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특별조사단이 사법부 내에 사찰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기를 희망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특별조사단의 구성부터 조사 방식 전반에 대해 지적했다. 지난 12일 대법원이 안철상 법원행정처장을 단장으로 한 특별조사단을 내세워 사법부 내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된 광범위한 조사에 나선 뒤 처음으로 나온 반대 목소리다.

김 판사는 “이번 3차 조사위원회는 명칭을 ‘조사단’으로 바꿨지만 실질에서 1차나 2차 위원회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분간이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이전 두 차례의 조사위원회보다 더 예측하기 어렵고 두려움의 강도도 더한다”고 적었다. 사법부 수장의 행보가 사법부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는 고언이다.

그러면서 여섯 가지 문제를 조목조목 나열했다. 그는 조사단이 매번 특정성향을 띠는 옛 ‘우리법연구회’나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으로 구성된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노력의 흔적이 많지 않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조사 단원에 정재헌 법원행정처 전산정보관리국장을 포함한 것은 ‘PC 강제 개봉을 염두에 둔 조치’로 판단된다며 영장주의 위반을 우려했다.

조사가 자의적으로 광범위하게 이뤄진다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김 판사는 “대상과 범위, 방법 등이 전혀 특정되지 않았다”며 “검찰과 경찰의 수사나 행정기관의 내부 징계절차도 이런 식으로 이뤄지지는 않는다”고 했다. 원하는 인사 방향이나 제도 변경을 관철하기 위해 편법을 쓴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내비쳤다. 발화점이 높고 대중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이슈들로 갈등이 확장돼 대중의 불만을 부추기는 역할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취지다. 이는 김 대법원장이 ‘사법부 정치보복’을 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과 일맥상통한다.

김 판사는 2차 위원회 때 일부 법관이 대법원장 인선과정에 관여한 정황 자료를 삭제한 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는 한국경제신문 보도를 언급하며 “이런 의혹도 함께 조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공`중에서 농구공만 주황색인 이유
오사카에서 먹는걸로 시작하고 먹는걸로 끝이 나는 이유
디저트 덕후에게 천국이라는 이 곳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커피’를 물감 삼아 예술로 승화시킨 사람이 있다
기내식으로 제공된 간식 때문에 54만 원 벌금 낸 여성
꿈 전문가, 해몽가들이 말하는 `위험`한 꿈 5가지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고깃집에서 명이나물이 몇 장 나오지 않는 이유
고양이를 키우면 안 되는 이유
리틀 김성주라 불리우는 `12살 초딩`의 말솜씨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늘 지나치지만 몰랐던 역이름의 비밀
남자 아이돌들이 솔직하게 고백한 이상형
금수저로 태어난 대표 아이돌은?
요즘 학생들은 못 읽는 것. (알면 구세대)
앰버 허드 머리띠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공복에 먹으면 안좋은 VS 좋은 음식
실시간 베스트
  • 1'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화에 나오지 않은 등장인물들의 생사 여부는? (스포주의)
  • 2김명민X혜리 '물괴', 美·中·유럽 선판매 "독보적 韓 크리처 무비"
  • 3해리왕자·마클 '로열웨딩'… 영국 왕실 수입은 어디서?
  • 4토론토, 오클랜드와 4연전 전패, 오승환도 휴업
  • 5화제의 프로듀스48, '수지' 도플갱어 등장!?
  • 6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 7지진·천재지변 발생하면 입시일정 조정한다
  • 8‘백년손님’ 먹방 요정 문세윤, 짜장면 폭풍 먹방 후 감동 포효
  • 9中, 세계 첫 '자율주행차 전용 도시' 만든다
  • 10'3홈런 폭발' LAD, WSH전 싹쓸이하며 4연승 반등
  • 11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 12[영상] 당신의 생애 마지막 10년, 어떻게 보내고 싶습니까?
  • 13'갑질' 이명희, '상습폭행' 적용될듯…곧 소환 조사
  • 14'컴백 임박' 사무엘, 새 음반 '틴에이저' 일정 공개
  • 15美·中 '통상전쟁' 급한 불 껐지만… "알맹이 없는 합의" 뇌관은 그대로
  • 16'1안타' 추신수, 7G 연속 출루 행진…TEX 완봉패
  • 17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 18정청래 전 의원, 벤츠 들이받고 연락처 안 남겨...범칙금 처분
  • 19미국서 컴백무대, 돌아온 ‘월드스타’
  • 20외신들 "구본무 회장 재임기간 LG 매출 5배 이상 성장"
  • 21'1볼넷' 최지만 4G 연속 출루, 6회 찬스에 대타 교체
  • 22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 23걸스데이 혜리 “속옷 모델 못하는 이유? 글래머가 아니라서”
  • 24혜화역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女 피해자면 신고반려, 男 피해자면 강력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