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폴 앨런 별세…빌 게이츠와 '윈도 신화' 일궈낸 '아이디어 맨'

한국경제

2018-10-16 19:01:11

최근 림프종 재발해 투병…향년 65세

1975년 동창 게이츠 설득해 MS 창업
PC 소프트웨어 산업 파고들어 대성공
MS 떠난 후 자선활동·스포츠사업 매진



[ 홍윤정 기자 ]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창업한 폴 앨런이 15일(현지시간) 암 투병 중 6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83년 혈액암이 발병했던 앨런은 이후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최근 같은 유형의 암인 비호지킨림프종이 재발했다고 밝힌 가운데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같은 시애틀 출신으로 사립학교를 함께 다녔던 앨런과 게이츠는 1975년 시애틀 인근 벨뷰에서 MS를 창업했다. 당시 워싱턴주립대를 다니던 22세의 앨런은 PC 시대가 올 것을 확신하고 세 살 어린 하버드대생 게이츠를 부단히 설득해 창업의 길로 이끌었다. 사업에 매진하기 위해 대학을 중퇴한 두 사람이 개발한 제품이 PC 기본 운영체제(OS)인 MS ‘도스(DOS)’. 1980년 당시 세계 최대 컴퓨터 회사인 IBM이 PC OS로 MS 도스를 채택하면서 둘은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이를 계기로 MS는 최대 컴퓨터 OS 회사로 성장했다. 도스에 이어 내놓은 윈도 등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앨런과 게이츠는 억만장자 반열에 올랐다.

두 고교 동창의 상반된 성격은 창업 과정에서 상호 보완적 역할을 했다. 승부욕이 강한 게이츠와 달리 앨런은 조용하고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성격이었다. 앨런은 자신을 ‘아이디어 맨’으로, 게이츠를 ‘타고난 사업가’로 지칭했다.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소프트웨어를 합친 ‘마이크로소프트’라는 회사명도 앨런의 머리에서 나왔다. 2011년 낸 앨런의 회고록 《아이디어 맨》에서 그는 “우리의 성공은 나의 비전과 게이츠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사업 감각이 결합된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회사가 성장하면서 둘의 관계는 틀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지분 문제로 다툼이 끊이지 않았다. 앨런은 창업 당시 지분을 반씩 나눌 것으로 기대했지만, 게이츠는 자신의 역할이 더 컸다며 지분 60%를 요구했다. 1977년 게이츠는 다시 64%로 자신의 지분율을 높였다. 계속된 갈등으로 지쳐가던 앨런은 1983년 혈액암 진단을 받자 회사를 떠났다. 하지만 그는 2000년까지 MS 이사회 멤버로 있었고, 수석전략 고문을 맡는 등 회사에 애정을 보였다.

앨런은 MS에서 쌓은 부(富)를 바탕으로 연구개발과 자선사업, 스포츠구단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1986년 투자회사 벌칸을 세워 통신, 기술, 부동산 등에 투자해왔다. 수십년간 항공우주 등 신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했고, 2004년에는 최초의 민간 유인우주선 스페이스십 1호를 발사시켰다. 스포츠광이었던 앨런은 1988년 서른다섯의 나이에 미국프로농구(NBA)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인수해 3대 프로스포츠 사상 최연소 구단주가 됐다. 미식축구리그(NFL) 시애틀 시호크스와 시애틀 사운더스 축구팀 구단주이기도 했다. 미국의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를 기리는 박물관도 건립했다. 지난 8월 기준 그의 자산은 202억달러(약 23조원). 포브스 억만장자 순위 44위에 이름을 올렸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대학생활 중 가장 필요한 아이템은?
조지 워싱턴 초상화의 비밀
그거 아니? 장발장이 훔친 빵의 크기!
얼굴에 `빗질`하면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
`또 샀어?` 쇼핑해도 행복해지지 않는 이유
당장 절교해야 할 사람 유형
결혼을 더욱 빛내 줄 달달한 축가 BEST5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당신이 지금 죽기 직전이라면, 무슨 생각이 떠오를까
세종대왕이 임기 중 가장 화를 많이 낸 순간
미의 기준을 바꿔버린 미남배우?
세계에서 가장 예쁜 에클레어
연예계 대표 금수저 5
사람을 현명하고 영리하게 다루는 방법
여자연예인들로 보는 예쁜 피어싱 위치
CNN이 선정한 외국인들도 반할 한국의 음식
커피 마시면 단게 더 땡기는 이유
뒤탈 없이 안전하게 이별하는 방법
63세 패션아이콘, 누가 나보고 평범한 여교수래?
이성을 유혹하는 향이 좋은 바디로션 BEST5
지금 당장 당신의 스승에게 연락해야 하는 이유.
먹방! 왜 보시나요?
연봉 14억이지만 채용이 안되는 중국의 어느 직업
인천 사람들만 안다는 간식 `계란초`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 2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 3‘SKY캐슬’, 아시안컵 8강 중계에 25일 결방확정..종영 한주 미뤄진다
  • 4日 언론, "J리그 출신 김진수가 만들어낸 천금 결승골" 바레인전 관심
  • 5맥주효모, 탈모 예방에 좋다는데…선호하는 섭취법은?
  • 6한은, 올해 첫 금통위···"금리 동결 유력"
  • 7#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 8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 9[체육계 미투]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최지나도 성추행 폭로…감독 처벌은?
  • 10'조영구 아내' 신재은, 아들 위해 '스카이 캐슬' 예서 책상까지?…"숨막혀"
  • 11목장형 자연치즈 일부 제품서 대장균·황색포도상구균 기준치 초과 검출…은아목장·청솔목장 어디?
  • 12고용부·환경부 업무평가 ‘낙제점’ 예견된 일...최저임금·미세먼지 대응 미흡
  • 13미세먼지 특집!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 14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 15정준호♥이하정 둘째 임신 "태명은 '축복이'…남편이 많이 챙겨줘"
  • 16일본-베트남 8강 D-1, '동남아 최강' 베트남·박항서에 쏠린 눈
  • 17홍역 창궐, 대체 어떡하죠?
  • 18[설 민생안정대책] '비상금'까지 풀어 설 경기 살리기
  • 19AI가 누드화를 그렸을 때 생기는 일
  • 20모친상 김숙, 남달랐던 효심…"매년 부모님과 여행"
  • 21'아시안컵'일본, 사우디 꺾고 8강 진출… 다음 상대는 박항서의 베트남
  • 22"1년 전의 페이스북 아냐" 페북, 독일과 선거개입 방지 협력
  • 23도둑은 토요일 새벽 3시 우리 집을 노린다…명절·휴가철·주말·공휴일 장기간 집 비울 때 집중
  • 24최근 한국회사로 몰려드는 세계최강 미국,독일. 그 이유는?
  • 25알록달록 컬러 푸드, 색만 다른게 아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