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폴 앨런 별세…빌 게이츠와 '윈도 신화' 일궈낸 '아이디어 맨'

한국경제

2018-10-16 19:01:11

최근 림프종 재발해 투병…향년 65세

1975년 동창 게이츠 설득해 MS 창업
PC 소프트웨어 산업 파고들어 대성공
MS 떠난 후 자선활동·스포츠사업 매진



[ 홍윤정 기자 ]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창업한 폴 앨런이 15일(현지시간) 암 투병 중 6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83년 혈액암이 발병했던 앨런은 이후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최근 같은 유형의 암인 비호지킨림프종이 재발했다고 밝힌 가운데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같은 시애틀 출신으로 사립학교를 함께 다녔던 앨런과 게이츠는 1975년 시애틀 인근 벨뷰에서 MS를 창업했다. 당시 워싱턴주립대를 다니던 22세의 앨런은 PC 시대가 올 것을 확신하고 세 살 어린 하버드대생 게이츠를 부단히 설득해 창업의 길로 이끌었다. 사업에 매진하기 위해 대학을 중퇴한 두 사람이 개발한 제품이 PC 기본 운영체제(OS)인 MS ‘도스(DOS)’. 1980년 당시 세계 최대 컴퓨터 회사인 IBM이 PC OS로 MS 도스를 채택하면서 둘은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이를 계기로 MS는 최대 컴퓨터 OS 회사로 성장했다. 도스에 이어 내놓은 윈도 등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앨런과 게이츠는 억만장자 반열에 올랐다.

두 고교 동창의 상반된 성격은 창업 과정에서 상호 보완적 역할을 했다. 승부욕이 강한 게이츠와 달리 앨런은 조용하고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해나가는 성격이었다. 앨런은 자신을 ‘아이디어 맨’으로, 게이츠를 ‘타고난 사업가’로 지칭했다.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소프트웨어를 합친 ‘마이크로소프트’라는 회사명도 앨런의 머리에서 나왔다. 2011년 낸 앨런의 회고록 《아이디어 맨》에서 그는 “우리의 성공은 나의 비전과 게이츠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사업 감각이 결합된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회사가 성장하면서 둘의 관계는 틀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지분 문제로 다툼이 끊이지 않았다. 앨런은 창업 당시 지분을 반씩 나눌 것으로 기대했지만, 게이츠는 자신의 역할이 더 컸다며 지분 60%를 요구했다. 1977년 게이츠는 다시 64%로 자신의 지분율을 높였다. 계속된 갈등으로 지쳐가던 앨런은 1983년 혈액암 진단을 받자 회사를 떠났다. 하지만 그는 2000년까지 MS 이사회 멤버로 있었고, 수석전략 고문을 맡는 등 회사에 애정을 보였다.

앨런은 MS에서 쌓은 부(富)를 바탕으로 연구개발과 자선사업, 스포츠구단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1986년 투자회사 벌칸을 세워 통신, 기술, 부동산 등에 투자해왔다. 수십년간 항공우주 등 신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했고, 2004년에는 최초의 민간 유인우주선 스페이스십 1호를 발사시켰다. 스포츠광이었던 앨런은 1988년 서른다섯의 나이에 미국프로농구(NBA)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인수해 3대 프로스포츠 사상 최연소 구단주가 됐다. 미식축구리그(NFL) 시애틀 시호크스와 시애틀 사운더스 축구팀 구단주이기도 했다. 미국의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를 기리는 박물관도 건립했다. 지난 8월 기준 그의 자산은 202억달러(약 23조원). 포브스 억만장자 순위 44위에 이름을 올렸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