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복 제조업체 찾은 이재갑 장관, 정책 점검 갔다가 ‘숙제’ 받아온 사연

한국경제

2018-12-06 18:13:45


=댄스복 제조업체 찾은 이재갑 장관, 정책 점검 갔다가 ‘숙제’ 받아온 사연



사진=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과 장일남 장일남컬렉션 대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일 서울 중구 퇴계로에 있는 스포츠댄스 의상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사업주 부담을 줄이고자 정부가 지원하고 일자리안정자금의 현장 체감도를 살피고 사업주 의견을 듣기 위해서였다. 연말이 코앞인데도 일자리안정자금 집행률이 59.8%(11월30일 기준)에 머물고 있는 점도 이 장관을 현장으로 이끈 배경이다.

이 장관은 이날 뜻한 바 대로 “일자리 안정자금이 도움이 된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하지만 뜻하지 않았던 “지원금도 좋지만 더 큰 문제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라는 불만도 들었다. 여기에 생각지도 않았던 ‘숙제’까지 받아들었다.

이 장관이 이날 찾은 곳은 수제 스포츠댄스 의상 제조업체인 ‘장일남 컬렉션’이다. 직원 35명에 연매출 30억원 정도를 올리는 작은 기업이지만 업계 수위권의 강소기업이다. 장일남 대표는 “일자리안정자금 효과가 좀 있느냐”는 이 장관의 질문에 “최저임금이 올라 인건비 부담이 늘었는데 정부 지원이 도움이 됐으며 내년에는 지원금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진짜 현장의 목소리는 ‘덕담성 대화’가 끝난 뒤 이어졌다. 장 대표는 “최저임금이 너무 갑자기 오르다보니 직원들의 임금 도미노 현상이 심해져 인건비 부담이 크다”며 “25년전 운 좋게 이 건물을 매입하지 않았더라면 (임대료 부담에) 버티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 신입사원의 한달 임금은 월 최저임금 157만3770원에 연장수당을 합해 200만원 남짓이다. 기존 직원과 신입직원의 임금 차이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최저임금이 오르다보니 신입사원 인건비가 크게 늘었고 그에 비례해 기존 직원들 월급을 올려줘야 하다 보니 경영이 힘들다는 토로였다.

장관과 대표 간의 대화를 지켜보던 기획실장과 경리과장는 “(최저임금이 너무 오르다보니) 20년 경험의 기술직과 이제 막 들어와 아무것도 모르는 신입사원의 임금격차가 거의 없다”며 “최저임금과 평균임금의 격차가 많이 줄어들면서 직원들 간의 갈등도 생겼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 장관에게 예정에 없던 ‘일자리 해법’까지 제안했다. 장 대표는 “스포츠댄스 인구가 대략 350만명인데 아직 스포츠댄스는 공식적인 별도의 직종으로 분류돼있지 않아 대부분의 학원, 교습소들이 불법인 상황”이라며 “스포츠댄스가 음지에서 양지로 나오면 회사 동호인이 더 늘 것이고 관련 일자리도 더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스포츠댄스는 무도학원 또는 무도장업으로 묶여 있어 학원 입지를 제한받고 청소년 유해업소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다. 학원 등록 허가권을 가진 교육부는 스포츠댄스학원(교습소)을 학원이 아닌 체육시설로 판단해 학원 허가를 내주지 않아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6월 댄스학원 운영자 하모씨가 인천광역시 서부교육지원청을 상대로 낸 댄스스포츠학원 설립·운영 등록신청 반려처분 취소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댄스학원도 학원”이라는 취지로 판결한 바 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들어도 들어도 또 까먹는 일본 라면 종류
고지혈증 환자가 자몽을 먹으면 생기는 일
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어렵지 않은 셀프 마사지로 피로를 회복하자!
아역으로 데뷔해 지금은 비쥬얼 깡패가 된 3명
인형을 뽑으면 경품이 여자라구요!?
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 2마이크로닷 잠적 소식에 "진짜 소름" "평생 못 숨을 텐데 왜 잠적했을까"
  • 3'스크키컵 결승' 베트남 TV 광고료 중 역대 최고, 얼마길래? '박항서 매직' 안 끝났다
  • 4英 메이 총리, 신임투표서 승리...내년말까지 총리직 수행
  • 5'극단적 선택 암시' 메모 남긴 택시기사 무사…"카풀 항의 취지…술김에 작성"
  • 6마술사 최현우가 김정은 바로 뒤에서 실제로 들었다는 소름 돋는 한 마디
  • 7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 8'임신 발표' 아오이 소라, 남편 DJ NON 누구?
  • 9박항서호' 베트남 축구, A매치 15G 연속 무패 프랑스와 타이…스즈키컵 우승시 신기록
  • 10"中, '중국제조 2025' 계획 10년 늦출 수도"-WSJ
  • 11“학대당해 죽은 아이 고모입니다”…가족들, 위탁모 엄벌 촉구 나서
  • 12황교익 유튜브 채널 개설, 또 백종원 저격?
  • 13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 14조수애가 든 은방울꽃 부케, 1000만원 아닌 40만원…박서원 "비싸긴 하네"
  • 15'최고의 포수' 양의지 NC행…네티즌 "2019년 한국 시리즈는 우리 것"
  • 16이집트 '노란조끼' 판매금지… 제2 '아랍의 봄' 우려
  • 17제이플라, 한국 1인 크리에이터 '최초' 유튜브 구독자 1천만 명
  • 18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 19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에 박기량 발언 재조명…"술 따르라 하기도"
  • 20'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숙원이 눈앞에…
  • 21美국무부, 北 17년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 22'스쿨 미투' 조사 받던 고교 교사 숨진채 발견
  • 23사람 말을 알아 듣는 강아지
  • 24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