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복 제조업체 찾은 이재갑 장관, 정책 점검 갔다가 ‘숙제’ 받아온 사연

한국경제

2018-12-06 18:13:45


=댄스복 제조업체 찾은 이재갑 장관, 정책 점검 갔다가 ‘숙제’ 받아온 사연



사진=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과 장일남 장일남컬렉션 대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일 서울 중구 퇴계로에 있는 스포츠댄스 의상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사업주 부담을 줄이고자 정부가 지원하고 일자리안정자금의 현장 체감도를 살피고 사업주 의견을 듣기 위해서였다. 연말이 코앞인데도 일자리안정자금 집행률이 59.8%(11월30일 기준)에 머물고 있는 점도 이 장관을 현장으로 이끈 배경이다.

이 장관은 이날 뜻한 바 대로 “일자리 안정자금이 도움이 된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하지만 뜻하지 않았던 “지원금도 좋지만 더 큰 문제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라는 불만도 들었다. 여기에 생각지도 않았던 ‘숙제’까지 받아들었다.

이 장관이 이날 찾은 곳은 수제 스포츠댄스 의상 제조업체인 ‘장일남 컬렉션’이다. 직원 35명에 연매출 30억원 정도를 올리는 작은 기업이지만 업계 수위권의 강소기업이다. 장일남 대표는 “일자리안정자금 효과가 좀 있느냐”는 이 장관의 질문에 “최저임금이 올라 인건비 부담이 늘었는데 정부 지원이 도움이 됐으며 내년에는 지원금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진짜 현장의 목소리는 ‘덕담성 대화’가 끝난 뒤 이어졌다. 장 대표는 “최저임금이 너무 갑자기 오르다보니 직원들의 임금 도미노 현상이 심해져 인건비 부담이 크다”며 “25년전 운 좋게 이 건물을 매입하지 않았더라면 (임대료 부담에) 버티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 신입사원의 한달 임금은 월 최저임금 157만3770원에 연장수당을 합해 200만원 남짓이다. 기존 직원과 신입직원의 임금 차이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최저임금이 오르다보니 신입사원 인건비가 크게 늘었고 그에 비례해 기존 직원들 월급을 올려줘야 하다 보니 경영이 힘들다는 토로였다.

장관과 대표 간의 대화를 지켜보던 기획실장과 경리과장는 “(최저임금이 너무 오르다보니) 20년 경험의 기술직과 이제 막 들어와 아무것도 모르는 신입사원의 임금격차가 거의 없다”며 “최저임금과 평균임금의 격차가 많이 줄어들면서 직원들 간의 갈등도 생겼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 장관에게 예정에 없던 ‘일자리 해법’까지 제안했다. 장 대표는 “스포츠댄스 인구가 대략 350만명인데 아직 스포츠댄스는 공식적인 별도의 직종으로 분류돼있지 않아 대부분의 학원, 교습소들이 불법인 상황”이라며 “스포츠댄스가 음지에서 양지로 나오면 회사 동호인이 더 늘 것이고 관련 일자리도 더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스포츠댄스는 무도학원 또는 무도장업으로 묶여 있어 학원 입지를 제한받고 청소년 유해업소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다. 학원 등록 허가권을 가진 교육부는 스포츠댄스학원(교습소)을 학원이 아닌 체육시설로 판단해 학원 허가를 내주지 않아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6월 댄스학원 운영자 하모씨가 인천광역시 서부교육지원청을 상대로 낸 댄스스포츠학원 설립·운영 등록신청 반려처분 취소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댄스학원도 학원”이라는 취지로 판결한 바 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2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3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4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5"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6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7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8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9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10"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11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12“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13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14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15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16‘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17"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18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19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20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21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22"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23"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24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