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오, 장자연 관련설 재차 반박…"명예훼손 고소했다" [전문]

한국경제

2019-04-24 18:16:10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장자연 관련설 보도했던 매체 형사 고소
"장자연과 만남 털어놓은 적 없다"
"허위 보도로 명예와 신용, 인격적 가치 훼손"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장자연 관련설을 보도했던 매체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방정오 대표는 24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일 보도됐던 한겨레신문과 미디어오늘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방정오 전 대표가 2014년 지인인 김모 씨에게 '장자연 씨와 수차례 연락을 하거나 만남을 가졌다'는 사실을 털어놓은 적이 있다"면서 해당 사실은 대검 진상조사단의 조사 결과 확인된 것으로 보도했다.

이날 미디어오늘도 방정오 전 대표가 장자연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수차례 연락했고, 실제로 만났으며, '네가 그렇게 비싸'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방정오 전 대표는 "보도에 따르면 본인이 지금까지 수사기관이나 언론을 통해 밝혀온 내용이 모두 거짓으로 귀결된다'며 "다시 말해 이들 매체는 본인을 겉과 속이 다른 이중 인격자로, 입에 담을 수 없는 거친 말과 한 여성을 모멸하고 괴롭힌 사람으로 낙인찍어 본인의 명예와 신용, 그리고 인격적 가치를 본질적으로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겨레 신문에서 언급됐던 김모 씨는 "2014년 경엔 일면식도 없었고, 2015년 초봄 경 지인을 통해 업무 차원에서 두어 번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또 미디어오늘 문자메시지에 대해서도 "서울 청담동 한 술집에 갔다가 우연히 만난 것 외에 장자연 씨와 통화를 하거나 다시 만난 적이 전혀 없다"며 "당연히 문자메시지를 보낸 적도 없다"면서 '명백한 거짓'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방정오 전 대표는 방상훈 조선일보 대표이사의 아들이자 방준오 조선일보 부사장의 동생이다. 2014년부터 TV조선 마케팅실 상무와 미디어사업본부장을 거쳐 2017년 5월 TV조선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딸이 회사 소속 운전기사에게 막말을 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결국 대표직에서 사임했다.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다이어터를 위한 100kcal 미만 스타벅스 음료
초코맛이 진하디 진~한 초코우유 BEST5
내가 나이가 들긴 했구나 느껴질 때
나의 소울 애니멀은 무엇?
중국에서 007 경찰관이 탄생?
몽환적인 분위기의 폴란드
흔히 볼 수 없는 귀한 냥이 품종 Best 5
맥주와 생맥주의 차이는?
생맥주로 즐겨야 더 맛있는 맥주 Best4
중고나라 만든 사람이 지금 하고 있는 일
크림 생맥주에는 크림이 들어갈까?
날씬한 애들이 많이 먹는 견과류 BEST5
그 물건의 내부가 궁금하다!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잠이 부족하면 살찌는 이유
짝사랑 중, 이런 행동이 서운하다.
고양이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 5가지
꼭 알아둬야 할 강아지 치매 증상 5가지
언니보다 잘 나가는 할리우드 대표 동생 3명
하체비만을 만드는 당신의 사소한 습관은?
누런 치아를 하얗게 만드는 꿀팁 공개
불면증인 당신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낮잠, 얼만큼 자야 내 몸에 적당할까?
심심해서 종이를 접었을 뿐인데 스타가 됐다?
폰이 꺼지기 직전에만 들어갈 수 있는 앱이 있다고?
이런데서 용무를? 일본의 독특한 화장실
실제 존재하는 놀라운 세계 기괴한 건축물들
동물을 죽이지 않고 진짜 고기를 만들 수 있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투명벽 설치 강아지반응ㅋㅋㅋ
  • 2당신이 현재로선 상상도 할 수 없는 9가지 과거의 것들
  • 3'킹스맨' 시리즈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내년 2월 개봉 확정
  • 4"유니클로 대체제 찾아요" 토종 SPA·아웃도어로 발길 돌리는 韓소비자
  • 5위조 신분증에 속아 미성년자한테 술 판매하면 사장님 처벌되나
  • 6익스트림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
  • 7뽁뽁이 10000개를 걸치면 과연 고통을 못느낄까??
  • 8‘폭탄 발언’ 이강인 “떠나고 싶다…발렌시아에 공식 이적 요청”
  • 9정병국 이전에 김상현 있었다…음란행위로 스포츠계 '수치'
  • 1060대 여성이라 '성적수치심' 적다?…황당 판결
  • 11"불매운동? 일본 국민은 한국에 당하고 있다 생각"
  • 12외계인 치킨먹방 ㅋㅋㅋㅋㅋ
  • 13새로운 에리얼 등장 후 넘쳐나는 팬아트들
  • 14‘라이온킹’ 개봉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 ‘54만 돌파’
  • 15양현석, 성접대 알선 의혹 수사 난항 "승리 성접대 의혹과 유사"
  • 16태풍 다나스 위력 어떻길래…다나스 북상 경계 이유가 '장마전선' 때문?
  • 17고유정 교도소 독방 요구, 자해 위험에 불허…"현재 다른 재소자들과 잘 지내"
  • 18심쿵 주의! 사람처럼 누워서 자는 고양이
  • 19보디빌더가 인정한 연예인 최고의 몸은?
  • 20구하라, '폭행·협박 혐의' 前연인 재판서 비공개 증언
  • 21인터파크, '성접대 의혹' 싸이 콘서트 전액 환불 결정
  • 22중대 페미니즘 대자보 찢은 대학생,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실수로 찢은 것”
  • 23'노노재팬' 사이트 뭐길래…일본 불매운동 대체품 찾아주는 '똑똑이'
  • 24랜턴맨이 사진 찍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