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중독자는 잠재적 범죄자? 무조건 격리보다 치료가 우선

한국경제

2019-05-21 16:35:58

사회의 편견·혐오 만연땐
되레 사각지대 내몰릴 수도

체계적 교육·상담치료로
건강한 사회복귀 힘써야



[ 이지현 기자 ] 알코올 중독자, 조현병 환자 등이 저지르는 비극적 범죄가 잇따르면서 정신질환자의 사회적 격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혐오가 만연하면 환자를 사각지대로 내몰 수 있다고 우려한다.

김석산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국민 인식이 악화되면서 어떻게 치료할 것인가가 아니라 어떻게 격리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정신질환자를 향한 사회적 비난과 낙인이 계속되면 환자가 숨고 움츠러들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기회가 박탈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평생 정신질환을 한 번 이상 호소하는 한국인은 25.4%다. 성인 4명 중 1명이 평생 한 번 이상 정신건강 문제를 겪는다는 의미다. 가장 흔한 질환은 알코올 중독이다. 2016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에 따르면 17개 정신질환 중 알코올 의존, 남용 등 알코올 사용 장애를 평생 한 번 이상 경험한 한국인 비율이 12.2%로 가장 높았다. 국내 환자는 139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알코올 사용 장애 환자 중 정신의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 비율은 12.1%로 정신질환자 중 가장 낮다. 알코올 사용 장애가 가장 흔한 질환이지만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는다는 의미다. 김 원장은 “알코올은 조현병은 물론 우울증, 불안장애 등 각종 정신질환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키는 원인 중 하나지만 한국에서는 음주문화에 관대해 술 문제를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 아니라 의지나 습관의 문제로 치부하는 경향이 높다”고 했다. 그는 “이런 사회 분위기에서 정신질환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모는 건 치료 문턱을 더 높게 할 뿐”이라고 했다.

많은 알코올 중독 환자가 치료받지 않는 이유는 알코올 중독 치료에 잘못된 오해와 편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 편견이 입원 치료다. 김 원장은 “과거에는 알코올 중독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이 없다 보니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경우가 많았다”며 “술과 격리를 위해 환자를 병원에 가둬놓는 것은 치료가 아니라 잠시 술을 마시지 못하도록 하는 임시방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입원 기간 술을 마시지 않은 환자가 퇴원 후 술을 마시는 악순환이 반복돼 알코올 중독은 ‘치료가 안 되는 병’이라는 인식만 커졌다는 것이다.

알코올 중독은 단순 입원과 약물 치료만으로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김 원장은 “알코올 중독 치료 목적은 환자를 술과 사회로부터 격리시키는 게 아니라 술을 끊고 다시 가정과 사회로 복귀해 온전한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술에 의존해 살아온 삶을 변화시킬 체계적 교육과 상담이 필요하다. 그는 “정신질환 치료 문턱을 낮추고 지속적인 치료를 통해 그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부엌에 없어도 되는 물건들 BEST 5
이 히어로들은 뭔가 특별하다.
얼음에 둘러쌓인 하룻밤, 어떨까?
당신이 잘못된 연애를 하고 있다는 4가지 증거
착한 프리즌 브레이크? 간수의 생명을 구한 죄수들
2초안에 결정되는 첫인상! 어떻게 행동하는게 좋을까?
하루를 기분좋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
잘 몰랐던 채소와 과일의 하루 권장량
사용기한이 있는 의외의 물건들 TOP 6
남은 음식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아이돌 팬계의 무기(?)라는 응원봉 모음!
경매에 나온 노벨상 메달, 얼마에 팔렸을까?
추억의 하두리 얼짱으로 유명했던 여자 아이돌들!
요즘 애들은 모르는 추억의 물건들
아이들 혼낸 후 꼭 나눠야 할 대화 4가지
박보영이 SNS 안 하는 이유?!
경상도에만 있는 음식이라는데?
술 못 먹는 애들 특징 BEST5
74년간 업그레이드 해 온 슈퍼히어로 <배트맨>의 변천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준비 되셨나요?
키우던 반려동물 덕분에 인기예술가가 된 전업주부
집에 굴러다니는 택배용 박스의 변신!
입꼬리가 특히 더 매력적인 아이돌은?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도대체 언제 생겼을까? 쉽게 드는 멍의 원인은?
생각해보니 이상하네! 기차에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
쓰기엔 너무 작고 버리기엔 아까운 비누 활용법
얼굴성대모사의 달인, 그의 놀라운 역사
뇌 노화가 곧 내 노화..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예방하자!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 2주머니 쥐 어포섬
  • 3기안84, 수입은 얼마?…"방송 수입, 웹툰 수입의 10분의 1"
  • 4"양현석, 휴대전화 빼앗고…너 하나 어떻게 하는 거 일도 아냐"
  • 5"곰팡이 호박즙에 이어 피부질환까지" 임블리, 이번엔 화장품 소비자들 집단 소송
  • 6유명인 코스프레로 유명해진 러시아 블로거
  • 7물에 잠긴 여성의 묘사
  • 8선미 측 "운동식이요법으로 8kg 증량 성공, 꾸준한 운동으로 체력관리 중"
  • 9"신이 내린 뒤태"..AOA 설현, 여신의 해외여행 근황
  • 10구멍뚫린 해안경비…삼척항 北 어선, 부두까지 왔다
  • 11인천술집 메뉴판 논란, 문장에 멀쩡한 단어가 하나도 없어
  • 12인류 멸망 후 태어난(?) 아기의 충격적 비밀
  • 13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 14'골든볼' 이강인, "상 타도 달라질 것은 없다. 계속 노력할 뿐"
  • 15베리굿 조현 측 "아리 코스프레, 주최 측이 준비해준 의상" 논란 해명
  • 16치마 입고 숙대 화장실 들어간 남성, 구속영장 검찰서 기각
  • 17윤석열 위로 다 옷 벗는다? 검찰 기수문화 어떻길래…
  • 18우리 강아지 인싸견으로 만들어주는 독특한 입마개
  • 19단백질을 많이 먹어야 하는 이유
  • 20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이어 시드니영화제 최고상 "귀국中"
  • 21"특혜NO"vs"말도 안돼"..임시완, 군 휴가 '123일' 문제된 이유
  • 22입 냄새 나고 갈색소변..."간 때문이야"
  • 23반복되는 '부실수사' 논란…"경찰 못 믿겠다" 말 나오는 이유
  • 24하프물범이 하프물범인 이유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