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팔 분쟁 재점화…'중동 화약고' 예루살렘 어디기에

한국경제

2017-12-07 10:52:3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둘러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에서 이스라엘의 손을 들어줬다. 두 나라 모두 70년 넘게 예루살렘이 자국의 수도라고 주장해온 가운데 미국이 공식적으로 한쪽의 편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팔 분쟁의 시작은 70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유엔은 1947년 영국 식민지였던 이 지역을 유대인(이스라엘), 아랍인(팔레스타인) 국가로 분할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의 공통 성지인 예루살렘은 누구의 소유로도 하지 않고 국제관리 체제로 남겨놓았다. 당시 이스라엘은 이 결의안에 찬성했지만 아랍권은 거부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 6월 아랍 연합군과의 전쟁에서 승리했다. 이때 팔레스타인인이 살던 예루살렘 동쪽까지 점령한 뒤 예루살렘 전체를 이스라엘의 수도로 선포했다. 국제사회에서는 이를 불법 행위로 보고 있다. 이후 양측은 수많은 충돌과 협상을 이어왔지만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양측이 오랫동안 첨예하게 대립해온 만큼 국제사회에서 예루살렘 문제는 대다수가 언급을 꺼리는 문제였다. 다른 나라들은 이들의 분쟁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주이스라엘 대사관도 예루살렘이 아닌 경제 수도 텔아비브에 두고 있다.

역대 미국 정부 역시 외교적 후폭풍을 우려해 어느 한쪽의 편도 들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공식 선언한 것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받는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라고도 지시했다.

트럼프가 '중동의 화약고'에 스스로 불을 붙인 배경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정부의 공식 입장은 "대선 공약을 이행한다"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미국 대사관을 유대인들의 영원한 수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에 복음주의 기독교인이 많은 점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미국 공화당 내 복음주의자들은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인정과 대사관 이전 문제를 오랫동안 요구해왔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방송에서 "미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이 더욱 광범위한 평화협정 달성에 더 이로울 수 있다는 게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정부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등으로 위기에 몰린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 확대로 입지가 좁아진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을 결집시키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과자 먹을 때 이런 유형 꼭 있다!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하는 행동들
당신의 잠든 연애세포를 깨울 달달한 영화 명대사 BEST7
알콜 중독에 걸린 백설공주? <충격동화>
잠들기 전에 꼭 생각나는 것들
결혼하면서 제일 중요한 축의금 지키는 방법
멋진 이상화 선수한테 또 다른 반전 매력이?
평창에서 올림픽 선수들도 꼭 간다는 이 곳
사진 한 장으로 中최고 수영선수 된 하반신 잃은 여성
편식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이유
남극의 젠투 팽귄은 자갈을 가지고 프로포즈를 한다
먹으면 해결되는 지옥같은 숙취 탈출 방법
여자들의 워너비, 제니퍼 로렌스의 다이어트 간식 Best5
여자가 그냥 속아주는 남자들의 거짓말
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다이어트 방법?
사실은 멍뭉이가 싫어하는 당신의 습관 5
컬링 국대가 학연 지연 혈연으로 구성된 사연
아이디어 만점! 일상의 발명품
그 친구, 정말 필요한 친구일까요?
시한부 인생의 여성이 남긴 조언
요즘 편의점에 많은 수입맥주는 어느 나라 맥주일까?
매운 음식이 다이어트에 미치는 효과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엠마 왓슨의 명언
거대 토끼였던 설리가 말라깽이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
가지각색 신기한 세계인의 음주문화
배송 중이던 새끼 호랑이, 발송인 누굴까
물 대신 차를 마시는 것은 어떨까
컬링 신드롬, 졸리 닮은 러시아 컬링 커플의 정체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어느 날 운명이 말했다. 작작 맡기라고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