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팔 분쟁 재점화…'중동 화약고' 예루살렘 어디기에

한국경제

2017-12-07 10:52:39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둘러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에서 이스라엘의 손을 들어줬다. 두 나라 모두 70년 넘게 예루살렘이 자국의 수도라고 주장해온 가운데 미국이 공식적으로 한쪽의 편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팔 분쟁의 시작은 70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유엔은 1947년 영국 식민지였던 이 지역을 유대인(이스라엘), 아랍인(팔레스타인) 국가로 분할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의 공통 성지인 예루살렘은 누구의 소유로도 하지 않고 국제관리 체제로 남겨놓았다. 당시 이스라엘은 이 결의안에 찬성했지만 아랍권은 거부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 6월 아랍 연합군과의 전쟁에서 승리했다. 이때 팔레스타인인이 살던 예루살렘 동쪽까지 점령한 뒤 예루살렘 전체를 이스라엘의 수도로 선포했다. 국제사회에서는 이를 불법 행위로 보고 있다. 이후 양측은 수많은 충돌과 협상을 이어왔지만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양측이 오랫동안 첨예하게 대립해온 만큼 국제사회에서 예루살렘 문제는 대다수가 언급을 꺼리는 문제였다. 다른 나라들은 이들의 분쟁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주이스라엘 대사관도 예루살렘이 아닌 경제 수도 텔아비브에 두고 있다.

역대 미국 정부 역시 외교적 후폭풍을 우려해 어느 한쪽의 편도 들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공식 선언한 것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받는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기라고도 지시했다.

트럼프가 '중동의 화약고'에 스스로 불을 붙인 배경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정부의 공식 입장은 "대선 공약을 이행한다"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미국 대사관을 유대인들의 영원한 수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에 복음주의 기독교인이 많은 점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미국 공화당 내 복음주의자들은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인정과 대사관 이전 문제를 오랫동안 요구해왔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방송에서 "미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이 더욱 광범위한 평화협정 달성에 더 이로울 수 있다는 게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정부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등으로 위기에 몰린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 확대로 입지가 좁아진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을 결집시키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