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개혁 4탄…"직접수사 축소, 전문공보관 도입"

한국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경제·부정부패·공직·방위사업·선거 분야 등 중대범죄에만 검찰의 직접수사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공보관 제도를 도입해 수사와 공보 업무를 분리하기로 했다.


10일 대검찰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윤 총장의 네번째 자체 검찰개혁안을 발표했다. 대검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공동체의 사회경제 질서를 교란하는 중대 범죄 대응에 직접수사 역량을 필요 최소한으로 집중해 나가겠다”며 “헌법의 ‘과잉금지, 비례의 원칙’을 준수하고, 검찰권의 절제된 행사를 통해 국민의 인권을 철저히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각 검찰청의 차장검사 등 수사담당자가 맡고 있는 검찰의 공보 업무를 별도의 전문공보관이 전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중대 사건 수사 내용이 언론 취재 과정에서 외부로 알려져 사건관계인 명예와 인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이 있었다”며 “이를 방지하는 한편 정제된 공보를 통해 언론의 비판·감시 기능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는 차장급 검사를, 그 외 일선 검찰청에는 부장검사급인 인권감독관을 전문공보관으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법무부는 “검찰과 신속히 협의해여 관련 법령 제·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즉각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2'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3'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4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5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6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7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8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9'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0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1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2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3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4'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5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6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7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8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19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0“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2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