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의 위선은 조국 장관과 닮았다"

한국경제

2019-09-20 11:12:14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결정하면서 바른미래당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2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손학규 대표의 손로남불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조로남불 뺨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손대표의 위선이 조 장관과 우열을 가릴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손 대표가 저에 대한 숙청을 정당화하면서 모두 당헌당규에 따라 이뤄졌다며 자신과는 관계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면서 "모든 게 적법하게 이뤄져 위법 없다는 조 장관의 말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석 당지지율 10% 안 되면 물러나겠다고 한 손 대표나 위법사실 밝혀지면 사퇴하겠다고 한 조 장관이나 약속 지키지 않는 것까지 닮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징계는 반대의견 냈던 윤리위원 모두 퇴장하고 손 대표 측이 임명한 네 명만 남아 강행처리했다"면서 "손 대표 윤리위는 제소된 안건 중에서 손 대표 본인의 비위사건과 측근들의 해당행위와 막말 건은 심사조차 안 했다. 손 대표의 비위사실 폭로하고 전횡 비판한 사람만 징계 시도하고 최고위 장악 위해 제일 먼저 저를 징계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그래 놓고 모든 게 적법했다 난 모른다 하고 있으니 이런 위선이 세상에 또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과 안보 파탄만 가지고도 불안하고 두려운데 조 장관은 나라를 갈가리 찢어놨다"면서 "조국 사태는 그냥 덮을 수도 없고 덮어지지도 않는다. 하루빨리 조 장관 파면하고 민생경제 살리는데 온 힘을 다해야 하는데 손 대표는 조국과 싸우기보다 하태경 숙청에만 매달려 당을 산산조각 내고 있다"고 했다.



비당권파의 리더격인 유승민 의원은 19일 윤리위 징계 결정에 대해 "손 대표가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정당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기 때문에, 지금 당 상황을 정말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굉장히 고민이 깊어진다. 앞으로 의원들과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깊이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패션아이템 중 건강을 해치는 것은?
절대 만나선 안되는 남자 유형
남자들이 이해할 수 없는 여자들의 모임 특징
평밤한 차에서 초고급 외제차로 변신하는 방법
안주빨 세우기 좋은 서울 술집 BEST5
의외로 간단한 장건강을 위한 습관들
진짜 숙면하게 만들어주는 핵이득 꿀팁!
요즘은 이렇게 건배해야 인싸!
놀라울 정도로 정교한 소인국 세상 by 건축가
연예인집 같은 럭셔리한 인테리어 하는 법
예쁜 접시를 보면 사야하는 이유
OOO이 손톱 건강에 그렇게 안 좋다고?
어벤져스 출연자들 의외의 나이 순서
서울대 출신 '노는 엄마' DJ캔디의 자기소개법
연도별 인기 최고였던 길거리 음식 모음
이 사진들 속에 숨겨진 놀라운 사실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수영장의 표정
제때 알아차리지 못하면 곤란한 몸이 보내는 신호
나에게 맞는 향을 찾는 것이 중요한 이유
소고기를 버터에 구우면 안 되는 이유
다이어트할 때 두부 먹어야 하는 이유
굉장히 의외? 화가 일하는 연예인들
자면서 살 뺄 수 있는 꿀팁
알아두면 은근 유용한 잔소리의 기술
연애 초보자들이 키스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진짜 희귀템 세계 신기한 사진 모음
프로야근러들이 뚱뚱한 이유
폭음을 부르는 안 좋은 습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보고도 믿기 어려운 사진 모음
  • 2수능금지곡 2019 TOP20 무대 모음
  • 3'82년생 김지영', 개봉 2일 전부터 전체 예매율 1위.."치유 선사한다" 호평
  • 4벨기에 매체 "이승우, 훈련 중 라커룸으로 쫓겨나"…불성실한 태도 지적
  • 5호사카 유지 "유니클로 광고, 내린다고 끝? 사과 해야"
  • 6박지성이 내 축구 실력을 평가해준다면?? 중간에 답답해서 직접 뛰어버림ㅋㅋㅋㅋㅋ
  • 7콜라 멘토스 거품이 최고로 폭발하는 온도는?!
  • 8권상우 "나이 들면서 '몸짱' 중심에서 멀어지는 느낌 들어"
  • 9"힘든 일로 살 빠져" 양준혁, '뭉쳐야찬다' 性스캔들 심경 언급
  • 10유니클로 광고 논란에…"영원히 못잊어" 패러디 영상 등장
  • 11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고전 명화
  • 122골 손흥민! 경기 후 팬들에게 기립박수 받는 클라스!!!
  • 13황바울♥간미연, 웨딩화보 공개…꿀 떨어지는 눈빛
  • 14크리스탈, 설리 빈소 3일내내 지켰다…악플은 이제 그만
  • 15'버닝썬 사태' 최초제보자, 종합감사 참고인 채택
  • 16日맥주 수입량 99.9%감소, 수입액 '79억→700만원'
  • 17얘들아. 아이스크림 200원이던 시절이 있었단다^^.. 잘 몰라도 괜히 같이 추억돋는 응팔 광고 모음집!
  • 18다른 나라 군인들은 이런걸 먹는다고??! 전세계 전투식량특집!
  • 19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 폭로 후 근황 "걱정하지 마세요"
  • 20"다 차였다" 헤이즈, 씁쓸한 연애史
  • 21일본 불매운동 계속될까…유니클로, 후리스·JW앤더슨으로 공격 마케팅
  • 22한 거리예술가의 중세풍 그림의 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