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베트남서 폭풍성장…오리온 '최대 실적'

한국경제

2분기 영업익 71% ↑



[ 박종필 기자 ] 오리온이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올 상반기 동안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오리온은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862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5151억원으로 17.3%, 당기순이익은 657억원으로 78.3% 늘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1조549억원, 영업이익 18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6%, 43.5% 성장세를 나타냈다. 2분기와 상반기 기준으로 모두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오리온이 역점을 두고 추진한 해외 사업이 이번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법인이 두 자릿수 이상으로 눈에 띄게 성장하며 17%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중국에서는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1%, 영업이익은 54.1% 증가했다. △데이터에 기반해 정확하게 수요 예측을 하고 △한국 베트남 인접국 법인들과 식자재 공동구매 등을 통해 비용을 줄인 점 △김 스낵과 젤리 등의 신제품이 인기를 끈 것 등이 성과의 비결로 꼽혔다.

베트남에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와 106.5% 증가했다. 지난해 출시한 쌀과자 ‘안’의 매출이 100억원을 넘어서는 등 현지 입맛에 맞춘 제품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양산빵 ‘쎄봉’ 등도 매월 10억원어치 이상 팔려나갔다.

러시아에서도 초코파이와 비스킷 제품이 잘 팔리면서 상반기 동안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6.5%, 105.4% 늘었다.

오리온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오리온 제주용암수 수출을 확대하고 초코파이, 닥터유 등 인기 브랜드의 새 제품을 출시하며 국내외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