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새벽에 '꽝' 하며 빛났던 별똥별 정체는…

한국경제

23일 새벽 1~2시 사이 일부 지역에서 목격된 '유성(별똥별)'은 지구에 위협적으로 작용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천문연구원은 "23일 오전 1시 39분께 경기도 및 충청 지역 일대에서 평범한 유성보다 밝은 유성(화구)이 목격됐다"며 "흔히 관측되는 형태와 밝기의 화구이며, 지구 위협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23일 발표했다.


천문연에 따르면 이번 유성은 대기권에 진입한 후 낙하하는 동안 두 차례 폭발했다. '쾅'하는 굉음이 들리며 주변이 섬광처럼 환해졌다는 목격담이 전해진 것은 이 때문이다. 유성은 대전 기준 고도 약 30도로 북쪽에서 남쪽을 가로지르며 낙하했다. 유성의 크기 및 폭발 에너지는 관측되지 않았다.

유성은 혜성과 소행성에서 떨어져 나온 티끌, 또는 태양계를 떠돌던 먼지 등이 지구 중력에 이끌려 대기 안으로 들어오면서 대기와 마찰로 불타는 현상을 말한다. 불탈 때 실제로 빛을 내는 부분은 유성이 아니다. 유성 주위를 둘러싼 대기 속 원자와 분자가 이온화됐다 재결합될 때, 또는 들뜸 상태에서 가라앉음 상태가 될 때 빛이 나오게 된다. 이 빛은 원자나 분자의 종류에 따라 특유의 파장을 갖는다. 유성이 여러가지 빛을 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하루에도 지구 근처에 떨어지는 유성 가운데 맨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수없이 많다"며 "유성이 빛을 발하는 시간은 수십분의 1초~수 초 사이"라고 설명했다.

유성 가운데 평범한 유성보다 훨씬 밝은 유성을 '화구'라고 한다. 동양에선 '천구성', 서양에선 '파이어볼'로 불렸다. 국제천문연맹의 정의에 따르면 화구는 지상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행성보다 밝은 유성(금성의 겉보기 등급보다 밝은 유성)을 말한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