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행간 읽을 줄 알아야 진정한 공연 번역"

한국경제

2019-08-25 17:56:46

무대 빛내는 Hidden Star

김수빈 뮤지컬 번역가



[ 김희경 기자 ] 해외 뮤지컬은 국내 무대에 오르기 전 번역 작업을 거친다. 문학, 영화처럼 통·번역 대학원을 졸업한 사람들이 맡는 일은 드물다. 공연 연출이나 작곡가 출신들이 번역한다. 뮤지컬 원작 그대로 직역하기보다 많은 의역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국내 배우들의 감정을 최대한 풍부하게 이끌 만한 표현, 노래 길이와 박자에 맞는 표현으로 바꿔야 한다.

뮤지컬 ‘스위니토드’ ‘마틸다’ 등을 맡았던 김수빈 번역가(사진)도 마찬가지다.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연출을 전공했다. ‘맨오브라만차’ 등 공연 조연출과 다큐멘터리 ‘소꿉놀이’ 연출을 했다. 그러다 2008년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를 시작으로 번역 일에 뛰어들었다. 김씨는 “공연 번역은 눈에 보이지 않는 감정의 행간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며 “작품 전체의 감정과 호흡을 잘게 해부한 다음 번역을 통해 살을 붙여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가 맡았던 작품은 20여 편에 달한다. 올해는 ‘그리스’ ‘시라노’ ‘스위니토드’ 등을 번역했다. 그는 미국에서 태어나 여덟 살까지 살아 영어에 능숙하다. 하지만 공연 번역엔 영어보다 ‘국어’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똑같은 감정도 우리말로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완전히 달라져요. 다양한 매체를 접하며 사람들이 평소 쓰는 말을 공부하고 있어요.”

작업 기간은 작품별로 다르지만 1년 반 넘게 걸릴 때도 많다. 각종 회의와 리허설을 할 때마다 찾아가 배우, 연출들과 소통하며 여러 번 수정해야 한다. “현장에서 배우들의 발성을 직접 듣고, 그에 맞게 유연하고 민첩하게 계속 고쳐야 해요. 최대한 잘 맞는 발음의 단어들을 찾는 거죠.”

지난해 초연된 뮤지컬 ‘마틸다’의 ‘미라클(miracle)’이란 넘버(삽입곡)도 많은 고민을 통해 탄생했다. ‘미라클’은 간단한 단어지만 ‘기적’으로만 직역할 수 없었다. 글자 수가 다를 뿐 아니라 ‘기적’이란 단어가 닫힌 소리를 내기 때문이다. “‘미라클 미라클’이라는 가사가 이어져 나오는데 이걸 ‘기적 기적’이라고 닫힌 소리를 반복해 내면 관객들이 듣기 불편해요. 그래서 ‘귀하죠’ ‘소중하죠’ 등 맥락에 맞게 다양한 표현으로 바꾼 거예요.”

오는 10월 개막하는 ‘스위니토드’ 번역에선 언어유희를 극대화하는 데 주력했다. 토드와 러빗 부인이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먹는 ‘파이’에 빗대어 함께 노래하는 넘버 ‘리틀 프리스트’가 대표적이다. ‘변호사 드셔보세요/이건 비싸겠는데/씹는 맛이 최고죠’라는 가사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첫만남에서 좋은 인상을 주는 방법
건조한 가을,겨울철 피부 지키는 철벽 방법
이불 뺏어가는 사람들이 외로움을 더 잘탄다고?
알고나면 기가 막힌 백화점의 비밀
의신 이국종 교수의 성형외과 의사들에 대한 생각
술 안 마시고도 음주단속에 걸릴 수 있는 이유
다람쥐가 도토리를 좋아하는 이유
해외 명품 같지만 의외로 한국이 만든 브랜드는?
갑자기 눈에 아지랑이 같은게 보인다면?
다가올 미래에 부자될 수 있는 직업 3가지
의외로 놀라운 계피의 효과
여러모로 유리한 '취한 척'하는 방법
유명한 관광지의 과거와 현재
밤보다 낮에 난 상처가 더 빨리 낫는다
동화에 숨겨진 소름끼치는 진실
드라이기를 잘못 사용했을 때의 위험성
그들은 어떻게 30대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아이들의 눈을 지켜라!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당신의 얼굴을 크게 만드는 습관
모든 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SNS 사진으로 우울증세를 알 수 있다고?
사진과 현실의 차이를 보여주는 작가
도입이 시급한 다른 나라 스타벅스 인기메뉴
해볼만한 단기간 시력 향상 비법
이별 후에야 비로소 알게되는 충격적 진실
의외로 감기에 좋다는 이것
요즘 대세라는 일본 국적의 아이돌들
1938년의 수중촬영 사진 클라쓰
100여년 전 보그 잡지 화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유니클로 택 갈이 논란?…엠플레이그라운드 "관여 안했다"
  • 2조여정, 女주연상 수상에 "연기=내 짝♥..묵묵히 걸어갈 것"
  • 3'보이스퀸', 시작부터 木 예능 1위…MBN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
  • 4'감쪽같은 그녀' 나문희→천우희, 스틸만봐도 인생 열연 '연기가 체질'
  • 5진상위, '프로듀스x101' 고소→'프로듀스48' 제작진 사기죄 고소
  • 6기재차관 "서비스업 혁신, GDP 1%p 이상 견인"
  • 7데이식스, 2019 월드투어 호주 공연 '성황'…열정 빛났다
  • 8박영선 장관, 타다 해법으로 'PM제도' 지목
  • 9엑소, 12월 앙코르 콘서트..2019년 특별한 마무리(공식)
  • 10"트럼프, 자기 골프장·리조트에서 경호 비용으로 엄청난 수익"
  • 11'공부가 머니?' 김혜연, 워킹맘 맞춤 교육 솔루션에 '눈물'까지 [Oh!쎈 컷]
  • 12세븐틴, '청룡영화상'서 'HIT'한 대체 불가 퍼포먼스 "아주 NICE!"
  • 13AOA 유나, 신곡 티저 눈길..CCTV 가득한 방 탈출
  • 14'터치' 김보라, 아이돌 연습생→메이크업 아티스트 변신
  • 15[투데이갤러리]미셸 들라크루아의 '눈 내린 파리, 슈야지거리'
  • 16[오성수의 툰] 숙제
  • 17'라디오스타' 정영주, 안영미 능가하는 19금 토크 '센 언니'
  • 18김다솜 "내 연기 점수는 65점, 아직 갈 길 멀다" [화보]
  • 19"물의 소중함 알린다"…오비맥주, 물 사진 공모전 개최
  • 20BTS(방탄소년단), 그래미상 불발… 美 3대 음악상 ‘그랜드슬램’ 무산
  • 21'광주 최고 경신' 무등산자이&어울림 1순위에 청약통장 4만6524개 몰려
  • 22'조커' 속편 만든다..토드 필립스X호아킨 피닉스 '어게인'
  • 23영천시, 희망2020 사랑의 온도탑 73일간의 대장정 돌입
  • 24NH농협은행, 농촌마을 폐비닐 수거 및 환경정화활동 실시
  • 25딘딘, 오늘(20일) 데뷔 첫 정규앨범 발매..린 등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