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우리 일본' 갈수록 커지는 논란, "토착왜구 본심"vs"말버릇"

한국경제

2019-08-08 10:07:56

나경원,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우리 일본" 발언
온라인 커뮤니티 통해 "우리 일본" 발언 확대
나경원 측 "의미없는 말실수" 해명 불구
"토착왜구 의심" 비판 심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해명에도 '우리 일본' 발언에 여·야의 비판이 거세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7일 논평을 통해 "제1야당의 원내대표의 입에서 그런 표현이 서슴없이 나오는 것도 참으로 민망한 일"이라며 "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해프닝일 수 있었던 '우리 일본' 한 마디에 왜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공분하고 있는지 연유를 진지하게 살펴보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엄중한 대일 경제 국면에서 한국당의 근시안적이고 불합리한 행태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불신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과 함께 노력하는 정부의 발목을 잡아가며 '아베 정권 기 살리기'에 몰두한 것부터 반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지난 6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일본"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위기를 짚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련 부처의 대응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일본이 7월에 (수출 규제를) 이야기 한 다음 약 한 달 동안 청와대는 추경을 탓하며 지소미아 파기 이런 이런 것들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일본' 발언 내용이 담긴 동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더욱이 최근 반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일본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줄을 이뤘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구두 논평에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진심으로 우러나온 것이 아니라 해명처럼 의미 없는 말버릇일 것이라 믿고 싶다"며 "국민이 해명을 믿지 않는 이유를 알고 싶다면 나 원내대표의 그간 행보를 돌이켜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국민 정서에 대한 고민이 전혀 없거나 일본에 대해 '우리가 남이가'라는 동질감을 느끼거나 둘 중 하나"라며 "전자라면 국민 정서에 대한 공감대가 전혀 없는 소시오패스적 면모를 드러낸 것이며 후자의 경우 토착왜구의 본심이 드러난 것"이라고 날 선 목소리를 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통해 한국당의 동맹은 '우리 일본'이라는 점이 명확해졌다. 아베 총리가 미소 짓고, 일본 극우세력들이 신나게 퍼다 나를 만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수습에 힘썼다. 이전부터 나경원 원내대표가 무의식적으로 '우리'라고 말했던 발언들을 모아 "'우리'를 습관적으로 덧붙이는 버릇이 있다"며 "'우리 일본'도 의미 없이 연결어처럼 덧붙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여야의 공세가 이어지자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야당 원내대표의 단순 말실수를 놓고 논평까지 내가며 '친일'로 몰아붙이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니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국민을 친일 반일로 편 가르라'는 민주연구원의 지령을 충성을 다해 따르려는 모양"이라며 "유치하고 한심하기 짝이 없는 내부 총질은 적당히 하시라"면서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도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번 웃고 넘어갈 수도 있는 문제를 쓰러뜨려 물어뜯고 결국 피를 보고서야 돌아선다"며 "의미를 부여할 만한 문제가 아닌 것을 뻔히 알면서도 모른 척, 후벼파고 헐뜯고 며칠을 굶은 승냥이처럼 달려들어 끝을 본다"면서 비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의 '친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과거 일본 자위대 행사에 참석한 것이 알려지면서 지난 달에도 "초선 의원이 된 지 얼마 안 돼 실수로 간 것"이라고 해명하는 일이 있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초등학생이라 좋을 때가 있다고??ㅋㅋㅋㅋ
  • 2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
  • 3김태희, 둘째 출산 후 근황 공개…"미모 비결? 스트레스 관리 위해 남산 산책"
  • 4日솔직한 속내 "한일전 이미 매진인데, 결승서도 만났으면…"
  • 5'수험생에게 감동과 웃음을'…역대 필적확인 문구들
  • 6왜 나쁜 기억은 오래 갈까 했더니…
  • 7전화 잘못 걸었을 때 유형ㅋㅋㅋㅋㅋㅋ
  • 8의사들이 수능을 다시 본다면?
  • 9'러브 앳' 연애세포 자극하는 파리감성 로맨틱 스틸
  • 10‘컴백 강다니엘’, 23-24일 팬미팅서 신곡 첫 공개…"팬들에 깜짝 선물"
  • 11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예방접종 서둘러야
  • 12바이브 '전화 이벤트' 때문에…유사 번호 피해자 속출
  • 13자기 집 치웠다고 억울해하는 강아지
  • 14한국 수능을 본 영국 10대들의 반응?!?
  • 15"아픈 동생 사랑해"..박하선, 동생 먼저 보낸 슬픔에 위로 봇물
  • 16'설리' 문건유포 공무원 직위해제…해임·파면과 차이는?
  • 17위아래로 닦는 칫솔질 잘못됐다? 오해와 진실
  • 18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주범…'연초박' 뭐길래
  • 19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
  • 20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21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우울증 때문"
  • 22'공개연애' vs '비밀연애'…전현무가 불붙인 '논쟁'
  • 23中 국립공원서 셀피 찍다 추락사, 피해자 책임? 공원 책임?
  • 24'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벌금 700만원 '출금 해제'
  • 25미국사람이 많이먹는 유명한 과자 리뷰먹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