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난 김시우…"US오픈 열리는 페블비치와 궁합 좋네"

한국경제

2019-02-11 17:29:23

페블비치 프로암 공동 4위 확보
마지막날 4타 줄여 13언더파

일몰로 챔피언조 경기 중단해
미컬슨, 두 홀 남기고 3타차 선두



[ 이관우 기자 ] 성적은 공동 4위다. 경기 내용은 챔피언에 버금갔다. 오는 6월 같은 골프장에서 열리는 US오픈에 더 기대감이 쏠리는 대목이다.

김시우(23·사진)가 11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달러)에서 기분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2·681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공동 4위다. 제이슨 데이(호주)가 김시우와 같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챔피언 결정과 선두그룹의 순위 확정은 기상악화에 따른 일몰로 하루 미뤄졌다. 단독 선두 필 미컬슨(미국·18언더파)과 공동 2위인 잉글랜드의 폴 케이시(15언더파)가 17번(파3), 18번홀(파5)을 남긴 채 경기를 중단했다. 스콧 스털링(미국)도 15언더파 공동 2위지만 챔피언조에 앞서 경기를 마쳤다. 미컬슨과 케이시의 막판 대결 이후 최종 성적이 확정되지만, 김시우는 최소 공동 4위를 확보한 셈이다. 지난해 4월 RBC헤리티지 준우승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경기 내용이 빼어났다. 첫 홀부터 약 9m짜리 버디 퍼트를 꽂아 넣은 그는 2번홀(파5)에서도 10m에 가까운 이글퍼트를 홀에 붙여 버디를 뽑아냈다. 둘 다 깃대를 꽂은 채 퍼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후반 14번홀(파5)까지 12개 홀 동안 보기 2개, 버디 5개를 기록해 공동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5번(파3)에서 90㎝짜리 짧은 버디 퍼트를 놓쳤고, 7번(파3)에선 2m짜리 버디 퍼트가 홀옆으로 흘렀다. 8번홀(파4)과 11번홀(파4)에서도 1m가 채 안되는 파퍼트를 아깝게 놓쳤다. 까다로운 포아애뉴아 잔디 영향이 컸다. 포아애뉴아 잔디 그린은 오후로 갈수록 생육 속도가 들쭉날쭉해져 짧은 퍼트에서도 공이 엉뚱한 방향으로 튀거나 흐르는 경우가 잦다. 김시우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가 예측하기 힘든 브레이크에 애를 먹었다.

공격적 샷으로 타수를 줄이려다 실패로 끝난 18번홀(파5)도 입맛이 썼다. 티샷이 페어웨이 우측 벙커에 빠졌고, 벙커 속에서 친 우드샷이 바닷물에 빠졌다. 이 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김시우는 결국 선두 미컬슨에 5타 뒤진 13언더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드라이버샷과 아이언 샷, 퍼팅 3박자가 모처럼 두루 좋았다. 바람이 강했지만 페어웨이 적중률이 이날만 78.57%에 달했고, 그린적중률도 72.22%로 준수했다. 퍼팅은 챔피언급이었다. 페블비치 코스에서 퍼팅으로 줄인 타수(SG퍼팅)가 4.421타로 집계돼 전체 출전 선수 중 1위에 올랐다. 페블비치는 오는 6월 열리는 US오픈 대회장이어서 기대감을 키우는 대목이다. 샷에 자신감이 붙은 김시우는 이날 14번홀(파5)에서 페어웨이 세컨드샷을 드라이버로 치기도 했다. 2017년 5월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 3라운드 14번홀의 데자뷔였다.

강성훈(32)이 분투 끝에 9언더파 공동 14위로 선전했다. 지난달 열린 소니오픈(공동 10위)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미컬슨은 이 대회 통산 5승을 눈앞에 뒀다. 그는 이 대회에서만 네 차례 (1998·2005·2007·2012년) 우승했다. 잔여 경기에서 이변이 없는 한 마크 오미에라(미국)가 기록한 이 대회 최다 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케이시는 3타 차 선두로 최종일에 나섰지만 베테랑 미컬슨의 노련함 앞에서 흔들리며 선두 자리를 내줬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당근 색깔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1억 4천만원 저택 클래스.jpg
피곤하면 입술이 트는 이유와 해결방법은?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천상계 건물주들의 하루는?
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세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한 요리는?
김밥에서 당근과 오이 중 하나는 꼭 빼고 먹어야 하는 이유
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한 때 잘나가던 개그맨들이 선택한 두 번째 직업은?
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홍콩 한복판에서 춤추는 발레리나들?
여자들은 모르는 남자화장실의 비밀
살아있는 사람이 포장된 커플 사진?
음식은 사실 마녀의 장난이에요
드론으로 촬영한 화려한 상하이의 모습은?
굉장히 드물다는 금빛 눈동자를 가진 연예인
나이차이 많이나는 형제자매 공감
SNS 스타들이 즐겨먹는 아보카도, 많이 먹으면 안 되는 충격적 이유
한국보다 외국에서 더 인기 많은 한국인 Best5
뜨기 위해 눈 색깔을 바꾼 흑인 배우
이제까지 속고 있었던 양송이 물의 진실
과자 한 봉지는 성에 안 차는 당신을 위한 꿀정보
전국에 몇 명 없는 특이한 성씨의 스타들
케이윌이 본명으로 데뷔했으면 큰일이 나는 이유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라면은 왜 노란색일까?
  • 2한자어였어? 순우리말인 줄 알았던 한자어
  • 3LG 트윈스, 프로스포츠 최초 누적 관중 3000만 명 달성
  • 4'뉴스데스크' 경찰 "박유천·황하나 대질조사 이번주..추가 소환 검토"
  • 5제2의 안인득 나올까, ‘조현병 환자 사각지대’ 개선 절실
  • 6타노스와 친척이 되는 '마동석' 마블 이터널스 총정리!!
  • 7'노히트 노런' 맥과이어 "모든 영광을 포수 강민호에게"
  • 8‘축구 황제’ 호나우두, 손흥민과 SNS ‘맞팔’
  • 9동거녀 프로포폴 사망 사건 의사 구속영장 기각
  • 10스리랑카 연쇄폭발 사망자 228명으로 늘어
  • 11양파를 이렇게 먹었더니 뱃살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병이 싹 해결됐다!
  • 12꿈에 나올까 무서운 기괴한 게임 속 버그 모음!!
  • 13설리, 단추 푼 바지로 또 '파격사진'.."You love me?"
  • 14西 매체, "이강인, 비야레알전이 마지막...다음 시즌까지 발렌시아 떠난다"
  • 15"폼페이오 빠져라"는 北 요구에 눈길도 안 준 美
  • 16박지원 "남북정상회담 열릴 것…文 인내 필요"
  • 17어벤져스 사망자 생존자 총정리
  • 18타노스보다 강력한 마블의 수퍼 악당들을 알아보자!
  • 19방탄소년단, 단 1주일 만에 '페르소나' 200만장 팔았다..또 자체 新기록
  • 20'입대' 하이라이트 이기광 "1년7개월 금방 지나갈 것"
  • 21방화 흉기 난동 피의자, 9년전 길거리서 흉기 휘둘러…심신미약 이유로 집유
  • 22버닝썬 이문호 대표 오늘 구속영장 재심사...애나도 구속 기로
  • 23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