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난 김시우…"US오픈 열리는 페블비치와 궁합 좋네"

한국경제

2019-02-11 17:29:23

페블비치 프로암 공동 4위 확보
마지막날 4타 줄여 13언더파

일몰로 챔피언조 경기 중단해
미컬슨, 두 홀 남기고 3타차 선두



[ 이관우 기자 ] 성적은 공동 4위다. 경기 내용은 챔피언에 버금갔다. 오는 6월 같은 골프장에서 열리는 US오픈에 더 기대감이 쏠리는 대목이다.

김시우(23·사진)가 11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달러)에서 기분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2·681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공동 4위다. 제이슨 데이(호주)가 김시우와 같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챔피언 결정과 선두그룹의 순위 확정은 기상악화에 따른 일몰로 하루 미뤄졌다. 단독 선두 필 미컬슨(미국·18언더파)과 공동 2위인 잉글랜드의 폴 케이시(15언더파)가 17번(파3), 18번홀(파5)을 남긴 채 경기를 중단했다. 스콧 스털링(미국)도 15언더파 공동 2위지만 챔피언조에 앞서 경기를 마쳤다. 미컬슨과 케이시의 막판 대결 이후 최종 성적이 확정되지만, 김시우는 최소 공동 4위를 확보한 셈이다. 지난해 4월 RBC헤리티지 준우승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경기 내용이 빼어났다. 첫 홀부터 약 9m짜리 버디 퍼트를 꽂아 넣은 그는 2번홀(파5)에서도 10m에 가까운 이글퍼트를 홀에 붙여 버디를 뽑아냈다. 둘 다 깃대를 꽂은 채 퍼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후반 14번홀(파5)까지 12개 홀 동안 보기 2개, 버디 5개를 기록해 공동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5번(파3)에서 90㎝짜리 짧은 버디 퍼트를 놓쳤고, 7번(파3)에선 2m짜리 버디 퍼트가 홀옆으로 흘렀다. 8번홀(파4)과 11번홀(파4)에서도 1m가 채 안되는 파퍼트를 아깝게 놓쳤다. 까다로운 포아애뉴아 잔디 영향이 컸다. 포아애뉴아 잔디 그린은 오후로 갈수록 생육 속도가 들쭉날쭉해져 짧은 퍼트에서도 공이 엉뚱한 방향으로 튀거나 흐르는 경우가 잦다. 김시우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가 예측하기 힘든 브레이크에 애를 먹었다.

공격적 샷으로 타수를 줄이려다 실패로 끝난 18번홀(파5)도 입맛이 썼다. 티샷이 페어웨이 우측 벙커에 빠졌고, 벙커 속에서 친 우드샷이 바닷물에 빠졌다. 이 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김시우는 결국 선두 미컬슨에 5타 뒤진 13언더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드라이버샷과 아이언 샷, 퍼팅 3박자가 모처럼 두루 좋았다. 바람이 강했지만 페어웨이 적중률이 이날만 78.57%에 달했고, 그린적중률도 72.22%로 준수했다. 퍼팅은 챔피언급이었다. 페블비치 코스에서 퍼팅으로 줄인 타수(SG퍼팅)가 4.421타로 집계돼 전체 출전 선수 중 1위에 올랐다. 페블비치는 오는 6월 열리는 US오픈 대회장이어서 기대감을 키우는 대목이다. 샷에 자신감이 붙은 김시우는 이날 14번홀(파5)에서 페어웨이 세컨드샷을 드라이버로 치기도 했다. 2017년 5월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 3라운드 14번홀의 데자뷔였다.

강성훈(32)이 분투 끝에 9언더파 공동 14위로 선전했다. 지난달 열린 소니오픈(공동 10위)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미컬슨은 이 대회 통산 5승을 눈앞에 뒀다. 그는 이 대회에서만 네 차례 (1998·2005·2007·2012년) 우승했다. 잔여 경기에서 이변이 없는 한 마크 오미에라(미국)가 기록한 이 대회 최다 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케이시는 3타 차 선두로 최종일에 나섰지만 베테랑 미컬슨의 노련함 앞에서 흔들리며 선두 자리를 내줬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버려진 빈집이 리모델링으로 다시 태어났다!
눈높은 남자들의 공통된 특징
명문대 타이틀 포기한 스타는 누구?
우리나라와 달라도 너무 다른 스페인의 문화충격 5
최근 홍콩에서 가장 핫하다는 사업
너무 절묘해서 놀라운 사진들
해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스타 5
성공한 덕후가 된 스타 5
이국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하고 싶다면?
뱃살을 줄여주는 음식 BEST5
SNS 스타는 사진을 얼마나 찍을까?
미국을 덮친 이상한 기후변화
혼자 사는 싱글남을 위한 인테리어 추천!
이유를 알 수 없는 외국에서 난리난 의외의 한류 상품
당근 색깔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1억 4천만원 저택 클래스.jpg
피곤하면 입술이 트는 이유와 해결방법은?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천상계 건물주들의 하루는?
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세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한 요리는?
김밥에서 당근과 오이 중 하나는 꼭 빼고 먹어야 하는 이유
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
아프리카인 특유의 스타일리쉬함이란?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이젠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이 아니야?
스마트폰 금지하는 날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3D 펜으로 소녀상 만들기
  • 2대리운전 기사는 목적지 도착 후 어떻게 되돌아갈까?
  • 3외국에서 이런 그림을 보면 무조건 피해야 하는 이유
  • 4비닐장갑 끼고 치킨 먹으면 손에 왜 기름이 묻을까?
  • 5"국내 전범기 잔재부터 없애자" 서경덕 교수 관련 캠페인 전개
  • 6가습기살균제 軍에서도 쓰였다…오늘 실태조사 결과 발표
  • 7고양이 털로 만든 작고 소듕한 모자들
  • 8문명에 눈 뜬 동물들
  • 9박지민, 26일 신곡 'Stay Beautiful' 발표..JYP와 유종의 미 '아름다운 이별'
  • 10선미, 자작곡으로 컴백→타이틀곡명은 '날라리'.."멕시코 투어 중 영감"
  • 11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사고 알바생 결국 봉합 수술
  • 12트럼프 "中, 홍콩 무력진압하면 무역협상 어려워"
  • 13이제는 믿지 말아야 할 9가지 사실
  • 14할리우드 영화 덕분에 믿게 된 12가지 잘못된 상식
  • 15염경엽 감독 "이런 시기 숙명의 한일전, 선수들 부담 엄청날 것" [오!쎈 현장]
  • 16권아솔, 복귀전 상대 샤밀에 "나에게 지기 좋은 상대"
  • 17찜질방 탈의실 부수고 현금 104만원 훔친 20대 입건
  • 18유명 스타 PD, 부하직원 준강간 혐의로 구속
  • 1920대 남자들이 임산부 체험을 해보았다.. 버스 타는게 원래 이렇게 힘들었나요?
  • 20디즈니/픽사 영화속에서 볼 수 없는 삭제 장면 TOP 7
  • 21‘손흥민을 봐라’…英 매체 주장 “첼시의 대패, 장거리 비행의 영향”
  • 22강한나, 연극 관람 방해 논란에 사과.."성숙한 관람매너 숙지하고 반성"
  • 23경기 특사경, 추석 성수품 불법행위 단속…日 수산물 포함
  • 24정배우, 꽃자 성매매 증거 들이밀자…꽃자, 성매매 인정 "형사처벌 받을 것"
  • 25고양이가 우리보다 컸다면 어땠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