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조국, 서울대 복직…"모르는 것 많으면서 SNS로 전국민 가르치려 든 사람"

한국경제

2019-10-16 16:48:17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이 결정되면서 광장 정치로 분열된 국론은 여전히 들끓고 있다.

조 전 장관이 14일 사직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결재한 지 20분 만에 서울대에 팩스로 복직신청서를 보낸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6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복직과 관련해 "본인이 과연 무엇을 가르칠 수 있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셨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도덕을 강변하고 싶은가, 아니면 탈법을 이야기하고 싶은가"라며 "아마 학생들이 조 전 장관에게 관심 있고 배우고 싶은 분야는 위선을 떨면서도 당당하게 사는 법, 문서 위조해놓고도 오리발 내미는 법, 탐욕적인 투자를 해놓고도 블라인드 투자라고 우기는 법 이런 것들이 아닐까 생각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저는 조 전 장관과 같은 세대이기 때문에 더더욱 쓴 소리를 하고 싶다"며 "과거 민주주의에 몸을 바친 386세대를 위선 집단으로 완전히 역사의 쓰레기통에 처박아 넣은 분"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반면 같은 당에 몸 담고 있는 이준석 최고위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든 직을 내려놓으면 형사적으로 문제 되는 일이 아닌 이상 정쟁에서 놓아주는 것이 통례다"라며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복직 신청을 두둔했다.



이 최고위원은 "조 전 장관이 직을 내려놓은 것은 14일이지만 내려놓을 생각은 오래전부터 했을 것이다. 그리고 내려놓으면 어떻게 살고 싶은지에 대한 고민도 미리 시작했을 것"이라며 "투쟁의 대상을 잃어버린 이들도, 수호의 대상을 잃어버린 나머지도 며칠간의 냉각기와 적응기가 필요한 것 같다. 냉철한 이성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의 복직은 이미 결재 완료 됐지만 당분간 출근하지 않아도 월급 수령에는 문제가 없다.

서울대 관계자는 "강의가 없는 교수님은 출근을 하지 않아도 문제가 없다. 따로 교수 출근 여부를 체크하지 않는다"고 했다.

서울대는 강의가 없는 교수에게도 동일한 급여를 지급한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되면서 학교에 휴직계를 냈고, 올해 8월 1일 자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직에 복직했다. 그러다 지난 9월 9일 법무부장관에 임명되면서 복직 한 달 만에 다시 휴직원을 냈었다.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진행하고 있는 '조국 복직 찬반 투표'를 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총 투표자 2553명 중 2399명(94.0%)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찬성 의견은 115명(4.5%)에 그쳤다.

일부 네티즌들은 조 전 장관의 LTE급 복직 신청에 "조국답다. 조국은 그 누구도 양심이 있으면 할 수 없는 일을 당연한 일처럼 한다", "매번 '모른다 모른다 잘알지못합니다' 하는 양반이 학생들은 가르치겠나? 모르는게 그렇게 많은 양반이 과거에 SNS로 온 국민을 가르치려 했었지", "배우는 학생이 싫다는데 왜 자꾸 들이미나. 너무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복직이 당연한 것 아닌가", "스스로 결정할 일에 대해 국민들이 오지랖이 심하다"고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내 몸에 가장 좋은 스무디는?
거북이 엉덩이에 숨겨진 비밀
8시간 동안 운전만 해야하는 도로가 있다?
시간 관리를 잘 못하는 사람들이 포기하는 것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5곳
고양이가 쓴 논문, 한번 구경해보실라우
차를 마시면 피부가 더 건조해지는 이유
유병재가 20대에게 남긴 어록모음
의외로 숙취에 좋은 음식
편식 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최악의 영향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죽을 것 같았다"..윤지혜, 개봉 앞둔 '호흡' 비판→'호흡' 측 오늘(16일) 입장발표[종합]
  • 2손호영X김태우 호우, 겨울 감성 담은 발라드 '우린 이제, 우리 그냥' 16일 발매
  • 3[TD포토] 다이아 예빈 '귀요미 화이팅~'
  • 4삼성전자, 미래전략 짠다…'글로벌 전략회의' 돌입
  • 5'이춘재 8차 사건' 당시 검사, 조만간 검찰 소환
  • 6'아침마당' 이PD "방송 출연 後 정체성 혼란 와" [TV캡처]
  • 7'마리텔V2' 전광렬, 드라마 아들 유승호 깜짝 전화연결 '최고액' 도네이션 [Oh!쎈 컷]
  • 8'MBC 가요대제전' 임윤아X차은우X장성규, MC 확정 '노련+신선' 조합 [공식]
  • 9'물어보살' 서장훈X이수근, 뼈 시린 일침 예고…역대급 노답 사연에 분노 [Oh!쎈 컷]
  • 10'컴백' 장재인 '비너스' 뮤비 비하인드..미모 '열일'
  • 11'아침마당' 유산슬, 아쉬운 불참 "8등까지 출연..유산슬은 9등"
  • 12세계 여성 중 영향력 1위는 메르켈 獨총리
  • 13‘맛남의 광장’ 정용진, 지원군으로 등장...선배美 뽐낸 양세형 ‘최고의 1분’
  • 14황희찬 몸값 390억! 우승후보 '아스날' 등 EPL 3팀 관심
  • 15겨울용품 화재위험 우려 99종 리콜…제품안전정보센터 명단 공개
  • 16車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배기구 미세먼지보다 2배 많다
  • 17해수부,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 18공민지, 더뮤직웍스 전속계약 가처분 기각 불복 '항고'
  • 19[TEN PHOTO]'농대 퀸카' 윤보미 '사랑스러운 힐링 애교'
  • 20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21'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22'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23'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