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껑충 뛴 천보 '이유있는 질주'

한국경제

배터리 수명 늘리는 '마법의 가루' 세계 최초 양산

리튬이온전해질 '성장 날개'

전기차 시장 대비 공격 투자
생산능력 10배 가까이 증설

"천보의 질주는 이제 시작"
애널리스트들 핑크빛 전망



[ 박재원 기자 ] 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코스닥 상장사 천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천보는 세계 최초로 전해액 첨가제인 리튬이온전해질(LiFSi) 생산에 성공한 회사다. 코스닥 시가총액 18위인 천보에 대한 증권사 리포트는 하반기 들어서만 20개가량 쏟아졌다. 코스닥 종목 보고서가 유가증권시장 종목들에 비해 현저히 적은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하반기 천보 주가는 98.80% 뛰었다. 전문가와 투자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셈이다. 시장에서는 ‘마법의 가루’로 불리는 전해질 생산 능력을 갖춘 천보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더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천보 주가는 지난 7월 1일 9만1300원에서 석 달이 채 되지 않은 이달 18일 18만1500원으로 두 배 가까이 급등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는 22.17% 상승했다. 대신증권은 최근 이 회사의 목표주가를 20만원으로 높여 잡으며 가파른 상승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앞다퉈 ‘천보의 질주는 이제 시작’이라며 핑크빛 전망을 제시하고 있다.

천보는 화학 소재 기업이다. 동양화학(현 OCI) 연구원 출신인 이상율 대표는 1997년 천보정밀을 설립해 원료사업에 뛰어들었고 10년 뒤 아내와 함께 지금의 천보를 세웠다. 천보는 디스플레이 소재에서 시작해 반도체와 2차전지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갔다. LCD(액정표시장치) 식각액 첨가제와 반도체 세정용 소재 등을 주로 생산하던 천보는 2017년 중대형 2차전지에 들어가는 F전해질(LiFSI)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해 양산을 시작했다. 관련 연구를 시작한 지 4년 만이다. 이미 LCD 식각액 첨가제 시장에서 전 세계 95%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던 천보가 배터리 분야로 완벽하게 성장 중심을 옮기는 데 성공한 셈이다. 그 결과 올 상반기 기준 2차전지 매출 비중 42.9%로 전자 소재(40%) 부문을 뛰어넘었다.

하이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에 쓰이는 전해질을 ‘마법의 가루’라고 표현했다. 배터리의 수명을 늘려주는 데 반드시 필요한 소재이기 때문이다. 전해액은 배터리 작동에 없어서는 안 되는 물질이다. 양극재는 리튬 이온을 만들고 음극재는 리튬 이온을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데 전해액이 매개체가 된다. 천보에서 생산하는 전해질은 전해액의 성능을 높인다. 특히 배터리 수명 향상에 도움을 준다.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가 개발 중이지만 당분간 전기차를 이끌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일 수밖에 없다.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 그 혜택을 천보가 고스란히 받는 구조다.

고객도 다양하다. F전해질은 현대자동차·GM·재규어에, P전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