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김희원·정희웅·김현규 FA로 영입

스포츠투데이

2018-01-12 10:49:05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프로축구 FC안양이 서울이랜드FC에서 활약한 김희원, 정희웅, 김현규를 FA로 영입했다.

경희고 - 청주대 출신의 김희원은 최전방 공격수로서 특출난 득점력을 자랑한다. 경희고 3학년 시절 한 시즌에만 34골을 넣는 대활약을 펼치기도 했으며, 이후 진학한 청주대에서도 지난 2015 시즌 U리그 2권역 득점왕에 오르는 등 공격수로서의 자질을 유감 없이 펼쳤다. 2017 시즌 서울이랜드FC에 합류한 그는 R리그에서 16경기 11골이라는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득점왕에 등극했다.

김희원은 "안양에 입단하게 돼 정말 기쁘다.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해서 팀이 목표로 하는 4강을 꼭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팬 여러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은 서울이랜드FC에서 활약한 정희웅, 김현규도 FA 영입했다. 중경고 ? 청주대 출신의 정희웅은 공격형 미드필더와 스트라이커를 소화할 수 있는 자원으로, 중경고 시절 청소년대표에 선발되기도 했다. 청주대에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팀 내 중추적인 역할을 선보였다.

정희웅은 "안양이라는 팀에 들어온 만큼 팀에 걸맞는 플레이로 팬들을 즐겁게 해드리겠다"며 "올해는 10경기 이상 출전과 5개 이상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 게 목표다. 패기와 열정으로 안양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김현규는 경희고를 졸업했다. 지난 2016년 자유선발로 서울이랜드FC에 입단한 그는 좌우 윙포워드와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를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김현규는 "처음으로 팀을 옮기게 돼 기분이 매우 새롭고 설렌다. 안양 팬들의 팀에 대한 열정과 사랑이 엄청나서 평소 좋은 감정을 갖고 있었다. 나도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시합을 못 뛰어도 괜찮다는 말이 싫다. 그만큼 욕심이 크다. 동계훈련 때 준비를 잘해서 많은 경기에 출전해 진정한 프로선수로 인정 받겠다"고 안양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핫포토

스토리카드
의사들이 절대 먹지 않는 식중독 유발 음식
개 산책시킬 때 조심해야 하는 꽃이 있다?!
다크서클에 도움이 되는 특급 비법 3가지
시선강탈! 유쾌한 아이디어로 만든 미니어쳐 세상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되는 이유
헥헥! 매운 음식 먹을 때 효과 있는 음식 궁합은?
휘핑크림보다 설탕을 넣어 마시는 게 나은 이유
내성적인 사람이야말로 리더에 적합하다?
이 가족이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해진 이유
쇼핑하면서 서핑도 한다? 그게 가능해?
나만 몰랐던 일상용품의 잘못된 사용법
고정관념을 바꾸면 더 편리해지는 사소한 행동들
거의 매일 사용하지만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는 물건 TOP5
AI가 누드화를 그렸다고????(당황)
빈 속에 우유마시면 안 좋다고 하는 과학적인 이유
도플갱어설 돈다는 이태임-이엘리야-클라라
요즘 가장 최신 트렌드 인테리어 디자인은?
조선 왕실 최초의 유치원
조선의 마지막 왕녀, 덕혜옹주가 일본에서 보온병을 들고 다닌 이유
남극 일진이라고 불리는 아델리펭귄의 횡포
한국 식당을 방문한 외국인이 깜짝 놀라는 문화
소속사는 다르지만 절친으로 소문난 아이돌들
대한민국 어느 집에나 있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다이어트 식품
최근 화제라는 헐리웃 스타의 자택 클래스
세상에서 가장 젊게 사는 `꽃할배` TOP5
디즈니 남자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
쓰다듬고 싶은 멍뭉미 대표 남자 연예인 BEST5
전세계를 웃기고 울린 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상들
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
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실시간 베스트
  • 1지코, 우진, 마크, 뷔... 남돌들의 깜짝 놀랄만큼 웃긴 재채기 모음
  • 2'일본전 퇴장' 산체스, SNS 통해 살해 위협 받았다
  • 3‘식샤를 합시다3’ 윤두준X백진희, 새 식샤메이트의 ‘새콤달콤’ 케미
  • 4나이가 어리다고 안심하면 안되는 것은?
  • 522개월 아기가 지능적으로 침대 탈출하는 현장
  • 6'불화설 제기' 독일... 뮐러, "현재 중요한 것은 남은 2경기" '부정'
  • 7'인랑' 정우성, 특기대 훈련소장 변신..숨막히는 카리스마
  • 8비싸도 너무 비싼 1층, '상가의 꽃' 이젠 2층?
  • 9한경연 "기업 2곳중 1곳 유연근무제...남성 육아휴직자는 10%미만"
  • 10매니큐어로 그림을 그렸을 때 일어나는 일
  • 11하늘에 커다란 구멍이 나 물이 쏟아지는 것 같은 희귀한 자연현상!
  • 12이란 케이로스 감독, "이란은 여전히 생존해 있고, 꿈을 꾸고 있다"
  • 13"사막 와서 제일 힘든 건 엉덩이"..'거기가 어딘데' 조세호, 2일차에 심각 속내
  • 14하반기 원구성 급한 與…'선거 참패' 수습 바쁜 野
  • 15文대통령 오늘 러시아방문…'스트롱맨' 푸틴과 한·러 정상회담
  • 16살고 싶은 세상에서 가장 작고 예쁜 초소형 주택
  • 17호날두 연관검색어에 여성편력이 뜨는 이유
  • 18조현우-김영권, 美 언론 선정 18일 WC 베스트 11 선정
  • 19"제주도서도 저장"…워너원, 11人의 청춘
  • 20'좋은 부모되기' 책·동영상 넘쳐나는데… '제각각' 훈육법에 부모들 혼란
  • 21고양이의 코를 건드려보자
  • 22멸종 위기에 있는 동물들의 초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