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정팀 경남FC 입단…"다시 경남에서 뛸 수 있어 좋다"

스포츠투데이

2018-01-12 11:21:53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친정팀인 경남에서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좋습니다"

경남FC가 '경남의 아들' 이재명을 영입했다. 경남은 왼쪽 풀백에서 기존 주축 선수인 최재수와 함께 올 시즌을 이끌어갈 선수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유스 팀인 진주고를 거쳐 지난 2010년 경남에서 프로 데뷔를 한 이재명의 영입을 추진했다. 이재명 또한 뛰고 싶은 갈망이 커 서로의 이해가 관계가 잘 맞아 떨어지며 경남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재명은 입단 첫 해 리그 9경기에서 나섰고, 이듬해에는 18경기에 출전했다. 지난 2012년엔 33경기 출전하며, 주전으로 거듭나 경남의 FA컵 준우승과 상위스플릿 행에 큰 일조를 했다. 이재명은 지난 2013년 전북으로 이적, 첫 해 좋은 모습을 보였으나 이후 주전 경쟁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재명은 U-20 대표팀 발탁, 2009년 AFC U-19 챔피언십 예선 경기 출전, 2010년 UAE 4개국 대회를 포함, AFF U-19 챔피언십에 나섰고, 2014년에는 U-23 대표팀에 발탁 돼 AFC 챔피언십 본선 무대를 누빈 우수한 실력을 겸비한 자원으로 182cm, 74kg의 탄탄한 체격을 바탕으로 스피드와 정확한 왼발이 무기인 선수다.

이재명은 "친정팀인 경남에서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좋다. 올 시즌 클래식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팀이 원하는 목표를 위해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조기호 대표이사는 "다시 경남 유니폼을 입게 된 것을 축하 한다. 멋진 활약을 펼쳐 팬들과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해달라"고 당부 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모든 절차를 마친 이재명은 태국 전지훈련에 참가하여 올 시즌 준비를 위해 구슬 땀을 흘릴 계획이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핫포토
스토리카드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