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엉두, 답답함 호소 "꽃뱀 아냐…수치심에 극단적 선택 시도" [전문]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BJ 케이, 세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BJ 엉두가 "꽃뱀이 아니"라며 재차 심경을 밝혔다.


BJ 엉두는 17일 아프리카TV 공지 게시판에 BJ 케이, BJ 세야와의 문제를 언급하며 답답한 속내를 털어놨다.

BJ 엉두는 "내가 심신미약 상태라 어제 해명 방송 제대로 못 한 것 맞다. 제대로 정리해서 다시 방송하겠다"며 "또한 내일 메시지 복구를 위해 포렌식 하러 간다"고 밝혔다.

이어 "돈을 받은 이유는 케이 님이 어제 제가 방송 끝나고 케이 님 방송 중 통화를 했는데 메시지한 거 폭로한다고 해서 폭로하라고 실랑이하다 수치스러워서 차라리 죽겠다고 했다. 나는 메시지를 다 삭제해버려서 없는데, 그 집에서 놀았던 내용도 있을 것 아니냐. 그래서 화나서 홧김에 죽으면 본인 때문이라고 그랬다. 전화 끊고 방송을 종료하고 메시지로 돈이야기가 나와서 서로 언급하지 않기로 하고 톡으로 돈 받고 끝내는 게 (맞겠다) 판단해서 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꽃뱀이라고 하는데, 나도 지금까지 정신적 피해 보고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그 집에서 놀았던 거 이후로 수치심 때문에 극단적 시도도 했었다. 제정신으로 못살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BJ 엉두는 "그러니까 꽃뱀이니 뭐니 욕 하지 말아 달라. 받을 돈 받은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엉두는 BJ 케이, 세야 등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케이, 세야는 엉두가 스스로 옷을 벗었다고 반박했다. 특히 케이는 생방송을 통해 "엉두가 '자살하겠다'고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해 어쩔 수 없이 돈을 주고 합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하 BJ엉두 심경글 전문

저 심신미약상태라 어제 해명방송 제대로 못한 거 맞아요. 오늘 다시 제대로 정리해서 오늘이 되었든 내일이 되었든 다시 방송할게요. 내일 카톡 복구?포렌식? 하러가요.

그리고 돈 받은 이유는 케x님이 어제 제가 방송끝나고 케x님 방송중 보이스톡으로 제게 (제가 수면제 먹은 상태에서) 통화를 했는데 카톡한 거 다 폭로한다고 해서 폭로 하라고 실랑이하다가 수치스러워서 차라리 죽겠다고 했습니다. 저는 톡 다 삭제해버려서 없는데, 그 집에서 놀았던 내용도 있을거고, 그래서 화나서 홧김에 죽으면 본인 때문이라고 그랬고, 전화끊고 방종하고 톡으로 돈이야기가 나와서 서로 언급하지 않기로 하고 톡으로 돈받고 끝내는게 싶겠다 판단해서 돈을 받았습니다. 어차피 그사람은 돈도 빽도 많아서 제가 고소니뭐니 해봤자 금방 끝나니까요..

자꾸 꽃뱀이네 뭐네 하시는데, 저도 지금까지 정신적 피해 본거 받은 거라고 생각해요. 그 집에서 놀았던 거 이후로 등등 때문에, 수치심 들어 극단적 선택도 했었고. 방송도 계속 못하고 있었고, 매일 우울증약에 신경안정제에. 제정신으로 못살고 있어요.

그러니까 꽃뱀이니 뭐니 욕하지 말아주세요. 전 받을 돈 받은거라 생각해요.

제가 어제 수면제 먹고 돈 받았어요. 네 사실이에요. 돌려드리려고 해도 연락을 안 받으시네요?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