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도' 김준 "'꽃보다 남자' 찍은지 10년, 꽃미남 이미지 딛고 성장할 것"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극 '여도'에 출연하는 배우 김준이 꽃미남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여도'(연출 김도현) 미디어콜이 16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콜에는 세조 역 박정학 김정균, 정희왕후 역 강효성 전국향, 이성 역 송승현 힘찬 신민수, 혜빈정씨 역 공현주 김사희, 신숙주 역 김준 안홍진, 재인 역 박용, 단종 역 이민혁 병헌, 성삼문 역 김원식 백승헌, 교하노씨 역 윤예주 차윤지, 노호신 역 양창완이 참석했다.

이날 김준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꽃미남 이미지가 여전히 강한 것에 대해 "그 드라마 찍은지 10년이 지났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올해 1월이 지나면서 35살이 됐다. 그 이미지를 기억하고 계신다면 '더딘 걸음이라도 성장해가고 있구나'를 느낄 수 있게 노력하고 싶었다"며 "사정상 공연 준비를 못한 상태로 참석해서 죄송한데 외형적인 부분에서도 수염도 붙여서 꽃미남 이미지랑은 무관한 신숙주라는 인물을 만들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그의 숙부이자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단종의 시점과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이다. 2월 25일까지 공연.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토리카드
할리우드 문 부신 스타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실사판이 등장했다!
4대째 똑같은 패션?
보습크림? 수분크림?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 1"교육부가 대화 거부" … 한유총, 2만명 궐기대회 예고
  • 2'사립유치원 사태'…교육부, 대화·제재 '투트랙' 전환
  • 3에듀파인 놓고 사립유치원 분열…한사협 "수용" 한유총 "거부"
  • 4초등학교 입학 코앞인데…어린이 19명 소재확인 안돼
  • 5"北美, 미군 유해 발굴 공식협상 날짜·장소 조율 중"
  • 6황미나, 김종민과 결별 때문일까?...SNS 비공개로 전환
  • 7“폐기된 영변 핵시설, 박물관·카지노 등 활용가능”
  • 8변호사 70세·의사 65세·캐디 35세…직업마다 다른 '정년' 줄줄이 판단대 오를듯
  • 9"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동물권단체 시민 지지 호소
  • 10법무·검찰 女공무원 58% "성범죄 모른척"
  • 11'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 4월 11일, 임시공휴일 될까
  • 12프랜차이즈 가맹점주 3000명, 자발적 ‘제로페이 홍보단’ 구성
  • 13봄철 산불예방 총력!
  • 14이 총리 "상반기 2~3개 상생형 일자리 모델 추진"
  • 15'분배참사'에 놀란 정부, 긴급회의 열었지만…
  • 16기초연금 인상에도 빈곤층 근로소득 줄어 분배 악화 더 심화
  • 17세금·보험료로 月 95만원…"남는 게 없다"
  • 18"라돈 침대 불안해요" 지난해 침대 관련 소비자상담 전년比 721.2% 급증
  • 19與 "김관진 '불구속'·김경수 '구속'… 납득할 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