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도' 김준 "'꽃보다 남자' 찍은지 10년, 꽃미남 이미지 딛고 성장할 것"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극 '여도'에 출연하는 배우 김준이 꽃미남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여도'(연출 김도현) 미디어콜이 16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콜에는 세조 역 박정학 김정균, 정희왕후 역 강효성 전국향, 이성 역 송승현 힘찬 신민수, 혜빈정씨 역 공현주 김사희, 신숙주 역 김준 안홍진, 재인 역 박용, 단종 역 이민혁 병헌, 성삼문 역 김원식 백승헌, 교하노씨 역 윤예주 차윤지, 노호신 역 양창완이 참석했다.

이날 김준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꽃미남 이미지가 여전히 강한 것에 대해 "그 드라마 찍은지 10년이 지났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올해 1월이 지나면서 35살이 됐다. 그 이미지를 기억하고 계신다면 '더딘 걸음이라도 성장해가고 있구나'를 느낄 수 있게 노력하고 싶었다"며 "사정상 공연 준비를 못한 상태로 참석해서 죄송한데 외형적인 부분에서도 수염도 붙여서 꽃미남 이미지랑은 무관한 신숙주라는 인물을 만들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그의 숙부이자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단종의 시점과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이다. 2월 25일까지 공연.

윤혜영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 1'반문연대' 야권 견제나선 與…"저급한 연대"
  • 2대기업 기여율 7%…이름만 상생인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 3안전모 쓴 文대통령 "우리 건설기술 세계최고..어깨 으쓱해"
  • 4'아반떼 딜레마' 뭐기에…정부, 한-인도네시아 FTA 추진
  • 5비트코인 시총 1000억달러 깨졌다…"1년 만에 처음"
  • 6"잠실 롯데월드몰 생기자, 방이동 먹자골목도 살아났다"
  • 7"무역확장법 232조, 韓 반도체에 적용될수도…철저히 준비해야"
  • 8中, 美에 무역협상 양보안 제시…"구조개혁 약속 미비"
  • 9"수술 폐경女, 자연 폐경女보다 수면 문제 2배 이상 높다"
  • 10김동연 "책상머리 정책 아닌 현장 밀착 정책 만들어달라"
  • 11노량진 찾은 수협회장 "수억 매출 불법상인, 보호대상 아냐"…강경대응 방침
  • 12엇갈린 10월 중국 경제지표, 전문가들은 어떻게 볼까?
  • 13"지금은 서서히 가라앉는 실물 위기…외환위기 때보다 어렵다"
  • 14"김동연 부총리가 옳았다…최저임금 인상폭 과도"
  • 15전국 최초 청년 해외취업 지원…경남도, 高강도 일자리 대책 추진
  • 16“소득주도성장이 기업의 생산‧분배 과정 직접 개입하면 안돼”
  • 17'폭행·엽기 행각' 양진호, 검찰 송치…'묵묵부답' 일관
  • 18'이수역 폭행' 커플 "'한남커플'이라며 시비"…목격자 "女 먼저 시비, 男 폭행은 심해"
  • 19강용석, ‘합의금 장사’ 논란 “돈독 올랐을 때 바짝 해야…일베 고소장 200개쯤 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