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시민독재' 표현 사과 "조절하지 못한 실언…'복학왕' 안 봤다"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웹툰작가 주호민이 최근 '시민독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사과했다.


주호민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어 선택이 신중하지 못했다.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고 사과한다"고 말했다.

다만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를 직접적으로 옹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주호민은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고 설명했다.

이어 주호민은 "과거 한 신인작가가 일진이 애들을 괴롭히는 만화를 그렸는데 댓글에 '어떻게 이런 걸 그릴 수 있냐'는 댓글이 달렸고 작가가 '나중에 일진들이 참교육을 당해 갱생하는 내용'했다.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면 나쁜 걸 그려야 한다. 그런데 (독자들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리냐'니 작가가 위축이 돼 뒷내용을 말했다. 그게 되게 이상해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 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며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시민 독재라는)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주호민은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