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동란, 성희롱 피해→조작 해명→식당 사장 사과 '이틀째 화제ing' [종합]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BJ감동란(31·본명 김소은)이 식당에서 성희롱 피해를 입어 식당 측이 이를 사과한 가운데 이 같은 소식이 이틀째 화제가 되고 있다.


19일 BJ감동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레전드 과학 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부산에 위치한 단골집에서 식사를 하는 BJ감동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그가 자리를 비운 사이, 종업원들이 BJ감동란을 험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종업원들은 BJ감동란의 의상을 지적하며 "저런 옷은 어디서 구입하는 거냐" "바지 안 입은 것 같다.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고 말했다.

게다가 "아이고, 세상에.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이다" "얼굴도 별로 예쁘지 않다"며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자리로 돌아와 댓글을 보며 상황을 파악한 BJ감동란은 분노했다. 식당 직원은 "저희도 이런 복장을 본 적이 없어 황당해서 그랬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사과는 한 BJ감동란은 식사를 제대로 마치지 못하고 계산 후 자리를 떴다.

이후 영상이 논란이 되며 BJ감동란은 영상 조작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BJ감동란은 21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지금 (코로나19로) 식당들이 망해 가는데 어느 식당이 11만원 벌자고 저런 걸 짜고치느냐"고 해명했다.

또한 사건 당시 입었던 의상이 문제가 되자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왜 욕 먹는지 모르겠다"며 "긴팔 옷이었고 카디건도 걸치고 있었다. 가슴골도 이 정도밖에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건의 여파가 계속되면서 식당 사장은 자필 사과문까지 게재했다. 식당 사장은 21일 블로그를 통해 'BJ 감동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식당 사장은 "며칠 전 그날 아침 유튜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 이모와 주방 이모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 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빈다"며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크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실시간 베스트
  • 1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3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4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5'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6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7‘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8'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9'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10'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11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 12신세계, ‘일렉트로스’ KBO 가입 신청…"말그대로 가칭, 정식 팀명 안 될 가능성 높다”
  • 13'학폭 의혹' 한화 선수의 반박 "허위 사실이다, 법적 대응한다"
  • 14추신수, 신세계 17번 단다...이태양 “17번 당연히 드려야죠...홈런 많이 쳐주세요”
  • 15西매체 "이강인의 미래 여전히 수수께끼, 프랑스 구단들이 유혹한다"
  • 16메워지지 않는 '쌍둥이' 공백, 흥국생명의 6R는 '가시밭길'이다
  • 17기성용, 후배 성폭행 의혹…선수 측 "전혀 무관, 법적 대응 불사"
  • 18BJ 시조새, 브라질 女 몰카 논란→"솔직히 몸매 좋았다 내 잘못"
  • 19현아 "학폭? 누굴 때린 적 없다" 직접 대응→폭로글 삭제..의혹 벗었다
  • 20현아, 학폭 부인 이후 SNS 재개..♥던과 진한 키스
  • 21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제기한 A씨, 예정대로 고소할 것"
  • 22"박혜수, 학폭 가해자 아냐"…폭로자, 너무 늦은 해명
  • 23"양육비 끝까지 받아낸다"…김동성, 아들·전 아내 메시지 공개
  • 24더보이즈 선우 학폭? "신체적 폭력 없었다..법적 조치"
  • 25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