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청 때리는 주말 집회…"조용할 자유는요?"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2018-03-13 06:10:00

[집회 소음 기준 넘기면 난청 증상 일으킬 수 있어…시위 자유 우선해야 한단 지적도
본문이미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을 맞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역 앞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18.3.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집회 시위를 할 때 기준치를 웃도는 심한 소음을 내는 경우가 많아 집회 장소 인근의 직장인·거주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지나치게 시끄러워 일상 생활을 침해한다는 것이다. 반면 일각에선 집회 및 시위의 자유 보장을 위해 어느 정도의 시끄러움을 감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준 소음 넘는 집회 많아…난청 증상 일으킬수도= 12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집회 건수는 총 4만3127건이다. 집회 참가자 수는 2016년 526만2143명, 지난해 358만4441명으로 2015년 231만2542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집회시위문화 관련 대국민 여론조사에서는 집회시위로 인한 소음 수준이 심각하다는 인식이 2011년 이후 꾸준히 60%대를 유지하고 있다.

집회 시위 시 소음 기준에 따르면 주거․학교 주변은 주간에는 65데시벨(dB),야간에는 60dB이다. 광장 등 주거 외 지역은 주간 75dB, 야간 65dB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70dB은 일반적으로 거리, 시끄러운 사무실에서의 소음으로, 노출 됐을 경우 정신집중력 저하가 일어날 수 있다. 80dB은 철로변과 지하철 소음으로 청력장애가 시작될 수 있는 소음이다.

집회 시위가 자주 열리는 서울 종로구 시청과 광화문과 경복궁 근처의 직장인, 거주민들은 시위 소음으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했다. 광화문에서 근무하는 이모씨(52)는 "주말 근무를 나오면 집중을 할 수가 없다"며 "집회의 자유뿐만 아니라 조용한 생활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7일 금곡1리마을발전위원회 차량기지 반대 시위에서 90.7dB을 기록했다/사진=데시벨엑스 앱 측정 결과 화면 캡쳐

2015년 서울 지역에서 집회·시위로 인한 소음이 기준치를 초과한 경우는 479건이었다. 하루에 최소 1건 이상의 소음 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실제로 지난 7일 수요일 오전 11시10분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앞, 금곡1리마을발전위원회 차량기지 반대 시위에서 발생한 소음을 스마트폰 앱을 통해 측정해보니 심한 경우 90.7dB에 달했다. 90dB은 소음이 심한 공장 내부와 비슷한 수준으로 난청증상이 일어날 수 있다.

◇시위 소음 측정, '평균'의 함정?…이해해야 한단 지적도= 집회 소음을 평균으로 측정하는 것에 대한 지적도 있다. 우리나라는 집회 소음을 10분 단위로 나눠 측정해 평균치를 측정한다. 최고 소음 기준이 아닌 탓에 집회 동안 일정 시간 기준 소음을 넘어서도 다른 시간 동안 소음이 작으면 소음 기준을 넘기지 않은 것이 된다.

청와대 근처 효자동에 거주하는 류모씨(28)는 "시위 소음이 언제는 조용했다가도 또 언제는 너무 시끄럽다"며 "시위를 할 때 사용하는 엠프의 최고 음량을 제한한다든지 명확한 소음 기준을 세워야 집회를 하는 사람도, 주변인들도 불편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반면 집회 소음의 과도한 규제가 시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도 있다. 서울 종로구에서 근무하는 김모씨(26)는 "시위가 길어봤자 며칠이다. 원래 시위란게 불편하고 시끄러운것 아니냐"며 "민주주의 발전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모씨(30)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정도의 소음이라 생각한다"며 집회 시위의 자유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집회 시위의 자유가 헌법상 기본권인만큼 소음을 과도하게 규제한다는 민원도 많이 발생한다"며 "생활권 안정 보장도 함께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한 동국대 경찰행정학부 교수는 "민주주의가 이미 발전한 현대 사회에서는 시끄러운 시위뿐만 아니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원하는 것을 표출할 다른 창구가 많아졌다"며 "엄청난 시위 소음을 이제는 사회가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직딩들 모여라~ 직장인이 되고 달라진 점!
CG씹어 먹는 17세 모델, 사바나블레이드
저녁이 있는 삶, 일본
흑인분장하면 안되는 눈물나는 이유.
입이 떡! 벌어지는 세계의 핫한 클럽들
자전거에 관 싣고 돌아다닌 남성, 알고보니..
당신 청바지 지퍼에 적힌 YKK의 의미
한 번 사면 평생 입는 남자의 옷
2만원으로 살 수 있는 유용한 폰 악세서리
옷장 정리 해주면 얼마줄래요?
들어도 들어도 또 까먹는 일본 라면 종류
고지혈증 환자가 자몽을 먹으면 생기는 일
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어렵지 않은 셀프 마사지로 피로를 회복하자!
아역으로 데뷔해 지금은 비쥬얼 깡패가 된 3명
인형을 뽑으면 경품이 여자라구요!?
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감옥이 이렇게 편해도 되나...?
  • 2'자연인' 이승윤 도시로…'출발 비디오 여행' 합류
  • 3GSW 커즌스, 내년 2월 복귀 예정... '생각만큼 빨리 안 낫네'
  • 4민간 우주여행의 꿈 '성큼'…버진 갤럭틱, 이르면 내년 시작
  • 5청소년 2명 중 1명 '폭음'…술병에도 경고 그림 붙나
  • 6킹코브라와 마주친 반려견 반응은?
  • 7이불발차기 예약 각인 창피한 행동들
  • 8이선균 "하정우, 밝은 여자 어울려…결혼할 때 된 듯"
  • 9LA 클리퍼스가 레너드∙듀란트 경기를 찾아가는 이유
  • 10무역전쟁 탓? 中, 11월 소매판매 15년만에 최저
  • 11오합지졸은 옛말…군기 바짝 든 예비군 훈련
  • 12라면을 제일 맛있게 만드는 나라는...??? 라면 월드컵!!
  • 13대한민국 흔한 갑질 종류
  • 14황교익 "백종원 인터뷰에 토를 달겠다"
  • 15'의인' 롯데 오현택, 2018 시민영웅 선정
  • 16트럼프 "中경제, 나 때문에 어려움 빠져...美증시 다시 오를 것"
  • 17노숙자가 버거킹 점원에게 "500원으로 뭘 살 수 있죠?" 라고 묻자 소년의 반응
  • 18한국에서 까임방지권이 있는 5명
  • 19마마무 화사 'MAMA' 무대에 日팬 열광…"화사가 퀸이다"
  • 20박항서 다큐영화, 오늘(14일) 베트남 현지 개봉…"베트남 축구에 활기 불어넣었다"
  • 21터키 '허리띠 졸라매기'에… 애플 울고, 샤오미 웃어
  • 22선릉역 칼부림 여성, '살인미수' 혐의…처벌 수위는? 계획 vs 우발 따라 달라
  • 232018 MAMA 한일 양국을 발칵 뒤집어놓은 마마무 화사의 무대
  • 24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