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없다 광고해놓고"…피죤 소비자들 뿔났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2018-03-13 11:31:30

[스프레이 탈취제 무해한 것처럼 광고해놓고 '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환불 절차도 삐걱
본문이미지
피죤 스프레이 탈취제 '로맨틱 로즈향' 뒷면에 '인체무해 무첨가'란 문구가 새겨져있다/사진=독자제공

'인체에 해로운 유해물질 무첨가'를 광고해 왔던 피죤의 스프레이 탈취제에서 가습기살균제에 포함됐던 유해성분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검출돼 소비자들이 뿔났다.

앞서 11일 환경부는 피죤 등 45개 업체 72개 제품이 안전 기준을 위반했다며 34개 업체 53개 제품에 판매를 금지하고, 팔린 제품은 회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피죤의 '스프레이피죤 우아한 미모사향', '스프레이피죤 로맨틱 로즈향'에서는 PHMG가 각각 0.00699%, 0.009% 검출됐다.

피죤은 12일 관련 제품의 교환과 환불 조처를 시작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무해하다 해서 믿고 썼는데 뒤통수를 맞았다는 것이다. 환불은 당연한 것이고 소비자들이 겪은 피해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피죤스프레이를 사용해왔다는 남모씨(36)는 "피죤 탈취제에 있는 '인체에 해로운 물질이 무첨가됐다'는 문구를 보고 다른 브랜드보다 가격이 비싼 피죤을 선택한 것인데 배신감이 든다"며 "환불이 중요한 게 아니다. 그동안 써온 것에 어떤 피해가 있는지 모르는 상황이 너무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PHMG가 검출된 스프레이 피죤에는 '인체에 해로운 CMIT/MIT 무첨가'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CMIT/MIT가 PHMG는 아니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유해물질 무첨가'라는 말 자체가 모든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상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CMIT/MIT는 1960년대 말 미국 롬앤하스사(R&H사)가 개발한 유독 화학물질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이소티아졸리논(MIT)의 혼합물이다. 가습기살균제, 치약 등 각종 생활화학제품에 사용돼 왔지만 미국 환경보호청(EPA)가 1991년 2등급 흡입독성물질로 지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 화학물질로 분류되다가 가습기살균제 사건 이후 2012년 환경부가 유독물질로 지정했지만 사용이 전면 금지되지는 않은 상태다.
본문이미지
/사진=피죤 홈페이지 캡처


원활하지 못한 피죤 스프레이 환불 과정에도 불만이 나온다. 13일 오전 환불을 시도했다는 이모씨(27)는 "고객센터로 일일이 소비자가 전화를 해야 환불 할 수 있다는데, 전화번호가 하나뿐이다"면서 "전화 연결이 계속 안된다"고 말했다.

피죤이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것도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피죤은 12일 "원료업체 중 한 곳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며 "이 업체를 상대로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하겠다"고 입장문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피죤 소비자 김모씨(33)는 "소비자들은 피죤을 믿고 쓰는 것인데 마치 자기 잘못이 아닌양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듯한 모습이 무책임하다"며 "제대로 만들었는지 들여다봐야 했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편 소비자들은 안전·표시 기준 위반 제품의 정보를 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초록누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수 명령 대상 제품을 갖고 있을 경우, 생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교환 또는 환불 받을 수 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중인 놀이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카페 진상 고객 유형
편의점 삼각김밥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썸인지 어장인지 헷갈릴 때는?
구운 마늘은 영양소가 없을까?
내 골반은 과연 대칭일까?
겨울만 되면 트는 입술 관리법
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
나는 수족냉증일까
브라질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빈민가의 에스컬레이터
하루 1분으로 얼굴 라인을 예뻐지게 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 2박서원♥조수애, 야상 화보부터 은방울꽃 부케까지
  • 319세 소녀 파이터 이예지, '케이지 밖 일상' 영상 공개
  • 4감산합의 약발 벌써 떨어졌나...유가, 수요둔화 우려에 하락
  • 5"죽는구나 생각했죠" KTX 탈선 당시 내부 상황
  • 6'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 7방탄소년단 교통사고 경미 아미들 깜짝 "사생들, 애들 다치게 하면 가만 안 둬"
  • 8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가담자 실명 공개 일파만파…근거는 브로커 발언?
  • 9中 법원, 아이폰 舊 모델 판매금지…퀄컴특허 침해 때문
  • 10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11일 결정…'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기소·'혜경궁 김씨' 김혜경 불기소 가닥
  • 11유튜브가 발표한 '2018 가장 사랑 받은 인기 영상'
  • 12실화 영화 속 싱크 100% 여주인공
  • 13집사부일체 손예진, 이상윤에 "편하게 이름 불러도 된다" 나이 몇이길래?
  • 14토트넘 포체티노 감독도 인정한 손흥민 골, 중국 축구팬 반응은? "솔직히 질투 난다"
  • 15몰락한 '사이클 황제' 암스트롱, 우버로 200억원 벌었다
  • 16장하준 "한국경제 상황은 국가비상사태…현 집권 세력의 인식과 전략 달라져야"
  • 17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 18"삭제 부탁"…조윤희·이동건, 딸 돌잔치 사진 노출에 '불편'
  • 19중국서 뛰는 펠레, 미모의 여자친구 빅토리아 바르가에 눈길
  • 20美에서 한걸음 멀어진 OPEC… 예상 넘은 '감산'
  • 21"국민을 속인다"…천안 고속도로서 문재인 대통령 비방 낙서 발견
  • 22붕어빵을 처음 먹어 본 영국인들의 반응
  • 23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