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없다 광고해놓고"…피죤 소비자들 뿔났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2018-03-13 11:31:30

[스프레이 탈취제 무해한 것처럼 광고해놓고 '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환불 절차도 삐걱
본문이미지
피죤 스프레이 탈취제 '로맨틱 로즈향' 뒷면에 '인체무해 무첨가'란 문구가 새겨져있다/사진=독자제공

'인체에 해로운 유해물질 무첨가'를 광고해 왔던 피죤의 스프레이 탈취제에서 가습기살균제에 포함됐던 유해성분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검출돼 소비자들이 뿔났다.

앞서 11일 환경부는 피죤 등 45개 업체 72개 제품이 안전 기준을 위반했다며 34개 업체 53개 제품에 판매를 금지하고, 팔린 제품은 회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피죤의 '스프레이피죤 우아한 미모사향', '스프레이피죤 로맨틱 로즈향'에서는 PHMG가 각각 0.00699%, 0.009% 검출됐다.

피죤은 12일 관련 제품의 교환과 환불 조처를 시작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무해하다 해서 믿고 썼는데 뒤통수를 맞았다는 것이다. 환불은 당연한 것이고 소비자들이 겪은 피해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피죤스프레이를 사용해왔다는 남모씨(36)는 "피죤 탈취제에 있는 '인체에 해로운 물질이 무첨가됐다'는 문구를 보고 다른 브랜드보다 가격이 비싼 피죤을 선택한 것인데 배신감이 든다"며 "환불이 중요한 게 아니다. 그동안 써온 것에 어떤 피해가 있는지 모르는 상황이 너무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PHMG가 검출된 스프레이 피죤에는 '인체에 해로운 CMIT/MIT 무첨가'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CMIT/MIT가 PHMG는 아니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유해물질 무첨가'라는 말 자체가 모든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상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CMIT/MIT는 1960년대 말 미국 롬앤하스사(R&H사)가 개발한 유독 화학물질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이소티아졸리논(MIT)의 혼합물이다. 가습기살균제, 치약 등 각종 생활화학제품에 사용돼 왔지만 미국 환경보호청(EPA)가 1991년 2등급 흡입독성물질로 지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 화학물질로 분류되다가 가습기살균제 사건 이후 2012년 환경부가 유독물질로 지정했지만 사용이 전면 금지되지는 않은 상태다.
본문이미지
/사진=피죤 홈페이지 캡처


원활하지 못한 피죤 스프레이 환불 과정에도 불만이 나온다. 13일 오전 환불을 시도했다는 이모씨(27)는 "고객센터로 일일이 소비자가 전화를 해야 환불 할 수 있다는데, 전화번호가 하나뿐이다"면서 "전화 연결이 계속 안된다"고 말했다.

피죤이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것도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피죤은 12일 "원료업체 중 한 곳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며 "이 업체를 상대로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하겠다"고 입장문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피죤 소비자 김모씨(33)는 "소비자들은 피죤을 믿고 쓰는 것인데 마치 자기 잘못이 아닌양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듯한 모습이 무책임하다"며 "제대로 만들었는지 들여다봐야 했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편 소비자들은 안전·표시 기준 위반 제품의 정보를 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초록누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수 명령 대상 제품을 갖고 있을 경우, 생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교환 또는 환불 받을 수 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의사들이 절대 먹지 않는 식중독 유발 음식
개 산책시킬 때 조심해야 하는 꽃이 있다?!
다크서클에 도움이 되는 특급 비법 3가지
시선강탈! 유쾌한 아이디어로 만든 미니어쳐 세상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되는 이유
헥헥! 매운 음식 먹을 때 효과 있는 음식 궁합은?
휘핑크림보다 설탕을 넣어 마시는 게 나은 이유
내성적인 사람이야말로 리더에 적합하다?
이 가족이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해진 이유
쇼핑하면서 서핑도 한다? 그게 가능해?
나만 몰랐던 일상용품의 잘못된 사용법
고정관념을 바꾸면 더 편리해지는 사소한 행동들
거의 매일 사용하지만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는 물건 TOP5
AI가 누드화를 그렸다고????(당황)
빈 속에 우유마시면 안 좋다고 하는 과학적인 이유
도플갱어설 돈다는 이태임-이엘리야-클라라
요즘 가장 최신 트렌드 인테리어 디자인은?
조선 왕실 최초의 유치원
조선의 마지막 왕녀, 덕혜옹주가 일본에서 보온병을 들고 다닌 이유
남극 일진이라고 불리는 아델리펭귄의 횡포
한국 식당을 방문한 외국인이 깜짝 놀라는 문화
소속사는 다르지만 절친으로 소문난 아이돌들
대한민국 어느 집에나 있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다이어트 식품
최근 화제라는 헐리웃 스타의 자택 클래스
세상에서 가장 젊게 사는 `꽃할배` TOP5
디즈니 남자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
쓰다듬고 싶은 멍뭉미 대표 남자 연예인 BEST5
전세계를 웃기고 울린 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상들
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
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실시간 베스트
  • 1은행에 통쾌한 한 방을 먹인 남자
  • 2지코, 우진, 마크, 뷔... 남돌들의 깜짝 놀랄만큼 웃긴 재채기 모음
  • 3유럽 승승장구-남미 고전, '삼바군단' 브라질이 흐름 바꿀까
  • 4"좋은 가정 꾸릴것"..조정석♥거미, 결별설도 이겨낸 천생연분[종합]
  • 5美대법원, 26년 만에 판매세 소송서 주정부 손들어줘...아마존은?
  • 6中, 한·미·대만산 스티렌에 최고 55.7% 관세 부과
  • 722개월 아기가 지능적으로 침대 탈출하는 현장
  • 8자신의 피부를 부끄러워 하지마세요
  • 9조현우의 MOM을 막아라...멕시코전, 화두는 결국 수비
  • 10'조재현 미투' 최율 남편 정휘량, “아내 힘들어해..악플 멈춰달라”
  • 11인텔 CEO, '사내연애 금지' 조항 어겨 사임
  • 12"무역전쟁, 6개월내 실적악화로 반영될 것"…공포에 떠는 기업들
  • 13하늘에 커다란 구멍이 나 물이 쏟아지는 것 같은 희귀한 자연현상!
  • 14세계의 신기한 광경모음
  • 15시진핑이 트럼프에 준 93조원 '선물보따리'도 취소 위기
  • 16야노 시호 하와이 이주 눈길 “국제적인 환경에 딸 두고 싶다”
  • 17곱창→짜장면→?..'나혼자산다'가 정해주는 주말 메뉴
  • 18"참 어렵네요" 만족없는 박건우, 끊임 없는 자기 반성
  • 19세계에서 제일 비싼 과일 6가지(무등산 수박 ?위)
  • 20길거리에서 노래 나오면 꼭 이러는 애들 있음
  • 21산다라박 "시간돌릴 수 없어, 아쉬움 남는다"
  • 22日아베 3연임 성공할까…자민당 총재선거 9월 20일 실시
  • 23걸스데이 유라, 미스코리아 대회 MC 발탁 "美 동경, 영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