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없다 광고해놓고"…피죤 소비자들 뿔났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2018-03-13 11:31:30

[스프레이 탈취제 무해한 것처럼 광고해놓고 '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환불 절차도 삐걱
본문이미지
피죤 스프레이 탈취제 '로맨틱 로즈향' 뒷면에 '인체무해 무첨가'란 문구가 새겨져있다/사진=독자제공

'인체에 해로운 유해물질 무첨가'를 광고해 왔던 피죤의 스프레이 탈취제에서 가습기살균제에 포함됐던 유해성분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검출돼 소비자들이 뿔났다.

앞서 11일 환경부는 피죤 등 45개 업체 72개 제품이 안전 기준을 위반했다며 34개 업체 53개 제품에 판매를 금지하고, 팔린 제품은 회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피죤의 '스프레이피죤 우아한 미모사향', '스프레이피죤 로맨틱 로즈향'에서는 PHMG가 각각 0.00699%, 0.009% 검출됐다.

피죤은 12일 관련 제품의 교환과 환불 조처를 시작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무해하다 해서 믿고 썼는데 뒤통수를 맞았다는 것이다. 환불은 당연한 것이고 소비자들이 겪은 피해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피죤스프레이를 사용해왔다는 남모씨(36)는 "피죤 탈취제에 있는 '인체에 해로운 물질이 무첨가됐다'는 문구를 보고 다른 브랜드보다 가격이 비싼 피죤을 선택한 것인데 배신감이 든다"며 "환불이 중요한 게 아니다. 그동안 써온 것에 어떤 피해가 있는지 모르는 상황이 너무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PHMG가 검출된 스프레이 피죤에는 '인체에 해로운 CMIT/MIT 무첨가'라는 문구가 새겨져있다. CMIT/MIT가 PHMG는 아니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유해물질 무첨가'라는 말 자체가 모든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하다는 인상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CMIT/MIT는 1960년대 말 미국 롬앤하스사(R&H사)가 개발한 유독 화학물질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이소티아졸리논(MIT)의 혼합물이다. 가습기살균제, 치약 등 각종 생활화학제품에 사용돼 왔지만 미국 환경보호청(EPA)가 1991년 2등급 흡입독성물질로 지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 화학물질로 분류되다가 가습기살균제 사건 이후 2012년 환경부가 유독물질로 지정했지만 사용이 전면 금지되지는 않은 상태다.
본문이미지
/사진=피죤 홈페이지 캡처


원활하지 못한 피죤 스프레이 환불 과정에도 불만이 나온다. 13일 오전 환불을 시도했다는 이모씨(27)는 "고객센터로 일일이 소비자가 전화를 해야 환불 할 수 있다는데, 전화번호가 하나뿐이다"면서 "전화 연결이 계속 안된다"고 말했다.

피죤이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것도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피죤은 12일 "원료업체 중 한 곳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며 "이 업체를 상대로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하겠다"고 입장문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피죤 소비자 김모씨(33)는 "소비자들은 피죤을 믿고 쓰는 것인데 마치 자기 잘못이 아닌양 원료업체로 책임을 돌리는 듯한 모습이 무책임하다"며 "제대로 만들었는지 들여다봐야 했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편 소비자들은 안전·표시 기준 위반 제품의 정보를 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초록누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수 명령 대상 제품을 갖고 있을 경우, 생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 교환 또는 환불 받을 수 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잠잘 때 옆에 핸드폰두고 자면 살찐다
지금까지 체중 측정을 잘못하고 있었다고?
기업에서 70%가량 인력이 부족하다고 느낀 나라
머리카락으로 내 건강진단하기
직장에서도 스트레스 관리하는 방법이 있다고
다이어트 하는 사람들은 꼭 봐야할 방법
물 적게 마시면 큰일 나는 사람
비교가 안되는 진짜 꿈의 직장
흡연자라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미국 최고의 직장 1위는 어디일까?
새우가 바퀴벌레의 조상이라고?!
어려지고 싶을 때 팝콘을 먹으면 되는 이유!
좋아하는 연예인을 내 얼굴에 저장하는 방법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드라이기를 잘못 사용했을 때의 위험성
남자들끼리 밥먹을 때 90%가 다 이렇다
여자들이 사랑받는다는 느낌을 받는 순간 BEST5
왜 매운 음식 먹을 때 쿨피스를 먹는걸까?
모든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그들은 어떻게 30대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동화에 숨겨진 소름끼치는 진실
눈높은 남자들의 특징 5
한국인도 제일 많이 틀리는 표준어
피부를 망칠 수 있는 화장품 조합
재채기 할 때 눈물도 함께 나오는 놀라운 이유
절묘한 타이밍에 사진 찍혀 천사가 된 사람들
연인과 헤어지고 빨리 내 자리로 돌아가는 방법
뮤직비디오 아역으로 데뷔해 비주얼 깡패된 3인
내 최애가 성전환을 한다면?
댕댕이 있는 집에서 화장실가면 생기는일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 2'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누구? 미녀 기상캐스터
  • 3MLB.com "한국 추석날, 류현진이 모든 것을 했다"
  • 4폼페이오 "美·中 무역전쟁 우리가 이긴다"
  • 5올 추석 밥상 최고 메뉴?...문재인·김정은 남북정상회담
  • 6천상의 소리, 유튜브 900만 조회수! 제주소년 오연준의 바람의 빛깔
  • 7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 8유키스 동호 "성격 차로 합의이혼…아이 양육에 힘쓰겠다"
  • 9김문환, 프리허그 이벤트 마련.. "팬들의 사랑 보답하고파"
  • 10래리 핑크 블랙록 CEO "무역전쟁, 장기적으로 美에 피해" 경고
  • 11같은 민족, 다른 ‘산림용어’…남북 산림용어 통일작업 추진
  • 12이재용vs지코, 둘 중 최고 인싸는 누구? 평양행 전용기 안 대공개!
  • 13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 14개그우먼 박미선 측 "추돌사고 가해차량, 음주운전 아닌 딴짓 하다가 사고"
  • 15신지애, 세계골프역사박물관에 우승복 등 애장품 기증
  • 16달러, 파운드 강세 속에 하락...달러 인덱스 0.7%↓
  • 17조양호 16시간 조사 후 귀가…檢 구속영장 청구할까
  • 18천상의 소리, 유튜브 900만 조회수! 제주소년 오연준의 바람의 빛깔
  • 19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 20'진짜사나이300' 블랙핑크 리사, 女 도전자 중 혼자만 '뽀송'…"땀이 안 나"
  • 212018 KBO 퓨처스리그 종료..북부 경찰 8년·남부 상무 7년 연속 우승
  • 22말레이시아 반부패위, 수천억 횡령 혐의 나집 전 총리 다시 체포
  • 23'미투 첫 실형' 이윤택 징역 6년 선고…"피해자들 더 용기 내길"
  • 24드디어 떴다! 여성 히어로 주연 '캡틴 마블' 예고편
  • 25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