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불 vs 2800만불...특허 소송 3라운드서 맞붙은 삼성·애플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2018-05-16 10:41:59

[삼성의 애플 디자인 특허 침해 놓고 7년째 소송…애플 "디자인이 전부" vs 삼성 "제품의 일부" 배상금 규모 놓고 양측 팽팽하게 맞서
본문이미지
/AFPBBNews=뉴스1

삼성전자와 애플의 7년간의 디자인 특허 침해 소송이 세번째 라운드를 맞았다. 애플은 10억달러의 배상금을 요구했고 삼성은 2800만달러를 주장하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법원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이 디자인 특허 침해 관련 배상금 재산정을 놓고 팽팽한 공방전을 벌인다.

이번 재판은 앞서 2012년부터 7년째 이어지는 양사간의 디자인 특허 소송의 세번째 라운드다. 앞서 애플이 2011년 4월 디자인 특허 등 16건에 대해 삼성전자를 제소하자 삼성전자도 같은 해 특허 10건을 제기하며 맞소송을 냈다.

2012년 열린 삼성과 애플간 1차 특허소송에서 배심원들은 삼성이 고의로 애플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10억달러의 배상금을 부과했다. 디자인 특허 침해 3건, 실용 특허 침해 2건 등이 인정됐다. 애플의 승리였다.

이후 2013년 삼성이 제기한 항소심에서 2심 재판부는 배상금을 절반가량인 5억4000만달러로 줄였다. 이 가운데 디자인 특허 관련 배상액은 3억9900만달러였다. 2016년 삼성은 디자인 특허 침해 부분에 대해서만 대법원에 상고를 했다. 대법원은 "일부 디자인 특허 침해와 관련해 삼성의 제품 전체 이익을 기준으로 배상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삼성의 손을 들어줬다.

그래서 이번 재판은 삼성의 디자인특허 침해에 대해 배상액을 얼마로 할지 재산정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다. 배상금 규모는 애플의 주장대로 디자인 가치가 스마트폰 가치 전체에 해당하는지, 삼성의 주장대로 일부에만 한정되는지 배심원들이 누구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이날 진술에서 애플측 변호사 빌 리는 "디자인은 모든 것을 이어주며, 그 결과물은 혁명적이었다"며 주장했다. 화면 커버, 베젤, 디스플레이 등 삼성이 애플의 디자인을 침해한 세 가지 부분이 사실상 애플의 제품 전체라는 주장이다.

그는 "2006년 애플 아이폰이 등장하기 이전 폴더폰, 슬라이더폰 등 다른 휴대폰의 모양을 생각해보라"며 현재 스마트폰들은 전부 아이폰을 베낀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대로 삼성측 변호사 존 퀸은 특허를 침해한 세 가지 부분이 스마트폰의 부품일 뿐이라는데 초점을 맞췄다. 그는 "애플의 디자인 특허는 매우 좁은 범위일 뿐"이라며 "스마트폰은 제조품이고, 스마트폰 안엔 또 수백 개의 제조품이 들어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부품의 특허를 침해했으면 그 부분에 대한 배상만 하면 되는 것이지, 제품 전체의 이익이 침해당했다고 보는 건 부당하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그러면서 배상금을 2800만달러로 줄여줄 것을 배심원들에게 청했다.

블룸버그와 씨넷 등 외신들은 이번 소송을 수많은 IT(정보통신) 기업들과 디자인업계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부분 디자인 특허 침해가 제품 전체에 대한 손해로 인식될 경우, 디자인업계의 줄소송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앞서 구글, 페이스북, 델, HP 등 IT업계는 특허 범위를 좁혀서 해석한다며 삼성을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고, 캘빈 클라인, 영국 디자인위원회 등은 디자인의 가치를 중히 여겨야 한다며 애플을 지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중인 놀이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카페 진상 고객 유형
편의점 삼각김밥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썸인지 어장인지 헷갈릴 때는?
구운 마늘은 영양소가 없을까?
내 골반은 과연 대칭일까?
겨울만 되면 트는 입술 관리법
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
나는 수족냉증일까
브라질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빈민가의 에스컬레이터
하루 1분으로 얼굴 라인을 예뻐지게 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 2박서원♥조수애, 야상 화보부터 은방울꽃 부케까지
  • 319세 소녀 파이터 이예지, '케이지 밖 일상' 영상 공개
  • 4감산합의 약발 벌써 떨어졌나...유가, 수요둔화 우려에 하락
  • 5"죽는구나 생각했죠" KTX 탈선 당시 내부 상황
  • 6'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 7방탄소년단 교통사고 경미 아미들 깜짝 "사생들, 애들 다치게 하면 가만 안 둬"
  • 8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가담자 실명 공개 일파만파…근거는 브로커 발언?
  • 9中 법원, 아이폰 舊 모델 판매금지…퀄컴특허 침해 때문
  • 10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11일 결정…'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기소·'혜경궁 김씨' 김혜경 불기소 가닥
  • 11유튜브가 발표한 '2018 가장 사랑 받은 인기 영상'
  • 12실화 영화 속 싱크 100% 여주인공
  • 13집사부일체 손예진, 이상윤에 "편하게 이름 불러도 된다" 나이 몇이길래?
  • 14토트넘 포체티노 감독도 인정한 손흥민 골, 중국 축구팬 반응은? "솔직히 질투 난다"
  • 15몰락한 '사이클 황제' 암스트롱, 우버로 200억원 벌었다
  • 16장하준 "한국경제 상황은 국가비상사태…현 집권 세력의 인식과 전략 달라져야"
  • 17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 18"삭제 부탁"…조윤희·이동건, 딸 돌잔치 사진 노출에 '불편'
  • 19중국서 뛰는 펠레, 미모의 여자친구 빅토리아 바르가에 눈길
  • 20美에서 한걸음 멀어진 OPEC… 예상 넘은 '감산'
  • 21"국민을 속인다"…천안 고속도로서 문재인 대통령 비방 낙서 발견
  • 22붕어빵을 처음 먹어 본 영국인들의 반응
  • 23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