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불 vs 2800만불...특허 소송 3라운드서 맞붙은 삼성·애플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2018-05-16 10:41:59

[삼성의 애플 디자인 특허 침해 놓고 7년째 소송…애플 "디자인이 전부" vs 삼성 "제품의 일부" 배상금 규모 놓고 양측 팽팽하게 맞서
본문이미지
/AFPBBNews=뉴스1

삼성전자와 애플의 7년간의 디자인 특허 침해 소송이 세번째 라운드를 맞았다. 애플은 10억달러의 배상금을 요구했고 삼성은 2800만달러를 주장하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법원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이 디자인 특허 침해 관련 배상금 재산정을 놓고 팽팽한 공방전을 벌인다.

이번 재판은 앞서 2012년부터 7년째 이어지는 양사간의 디자인 특허 소송의 세번째 라운드다. 앞서 애플이 2011년 4월 디자인 특허 등 16건에 대해 삼성전자를 제소하자 삼성전자도 같은 해 특허 10건을 제기하며 맞소송을 냈다.

2012년 열린 삼성과 애플간 1차 특허소송에서 배심원들은 삼성이 고의로 애플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10억달러의 배상금을 부과했다. 디자인 특허 침해 3건, 실용 특허 침해 2건 등이 인정됐다. 애플의 승리였다.

이후 2013년 삼성이 제기한 항소심에서 2심 재판부는 배상금을 절반가량인 5억4000만달러로 줄였다. 이 가운데 디자인 특허 관련 배상액은 3억9900만달러였다. 2016년 삼성은 디자인 특허 침해 부분에 대해서만 대법원에 상고를 했다. 대법원은 "일부 디자인 특허 침해와 관련해 삼성의 제품 전체 이익을 기준으로 배상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삼성의 손을 들어줬다.

그래서 이번 재판은 삼성의 디자인특허 침해에 대해 배상액을 얼마로 할지 재산정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다. 배상금 규모는 애플의 주장대로 디자인 가치가 스마트폰 가치 전체에 해당하는지, 삼성의 주장대로 일부에만 한정되는지 배심원들이 누구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이날 진술에서 애플측 변호사 빌 리는 "디자인은 모든 것을 이어주며, 그 결과물은 혁명적이었다"며 주장했다. 화면 커버, 베젤, 디스플레이 등 삼성이 애플의 디자인을 침해한 세 가지 부분이 사실상 애플의 제품 전체라는 주장이다.

그는 "2006년 애플 아이폰이 등장하기 이전 폴더폰, 슬라이더폰 등 다른 휴대폰의 모양을 생각해보라"며 현재 스마트폰들은 전부 아이폰을 베낀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대로 삼성측 변호사 존 퀸은 특허를 침해한 세 가지 부분이 스마트폰의 부품일 뿐이라는데 초점을 맞췄다. 그는 "애플의 디자인 특허는 매우 좁은 범위일 뿐"이라며 "스마트폰은 제조품이고, 스마트폰 안엔 또 수백 개의 제조품이 들어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부품의 특허를 침해했으면 그 부분에 대한 배상만 하면 되는 것이지, 제품 전체의 이익이 침해당했다고 보는 건 부당하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그러면서 배상금을 2800만달러로 줄여줄 것을 배심원들에게 청했다.

블룸버그와 씨넷 등 외신들은 이번 소송을 수많은 IT(정보통신) 기업들과 디자인업계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부분 디자인 특허 침해가 제품 전체에 대한 손해로 인식될 경우, 디자인업계의 줄소송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앞서 구글, 페이스북, 델, HP 등 IT업계는 특허 범위를 좁혀서 해석한다며 삼성을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고, 캘빈 클라인, 영국 디자인위원회 등은 디자인의 가치를 중히 여겨야 한다며 애플을 지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공복엔 ㅇㅇㅇ을 먹지 마라!
뽈록 나온 뱃살을 들어가게 하는 방법
이별 통보도 안전하게 해야합니다
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너무 귀여운 네티즌들의 수호랑 도시락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총리, 아프리카·중동 방문 위해 '공군 1호기'로 출국
  • 2가볍고 질소 많은 과자가 결국 '생존 수영'에 이용되었다
  • 3연예인이 따라하는 연예인 성대모사 레전드 모음
  • 4'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 발생한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 5만기 꽉 채워도 6만원 절세… '쥐꼬리 혜택'에 적금만 못한 ISA
  • 6'인크레더블2', #액션파 #격공파 #잭잭파 #추억파..'각양각색 관객유형'
  • 7"눈빛만 봐도" '뜻밖의 Q' 은지원X이수근, '관심법 형제' 등극
  • 8로버츠, “류현진 돌아오면 선발진 재조정...모두가 희생”
  • 9손흥민과 축구게임을 해보았다.
  • 10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 11청순여신 수지가 추는 아이돌 노래!
  • 12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 13워마드, "동래역 앞이다" 아동 살해 예고..처벌·폐쇄 청원 봇물
  • 14빅뱅 승리, 과연 '논란의 1위' 숀을 꺾을 수 있을까
  • 15베니테즈의 한숨, "뉴캐슬, 강등되지 않는 것이 올 시즌 목표"
  • 16어벤져스 인피티니 워의 타노스 건틀렛을 손 안에 넣는 법
  • 17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 18트럼프, 푸틴과 북핵 등 논의 위해 가을 워싱턴서 2차 정상회담 추진
  • 19"한달 1만원"…어린이 통학차량 참사 막으려면
  • 20'전설' 메노티의 분노..."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죽이고 싶었다"
  • 21'비밀언니' 에이핑크 하영X남보라, 새 비밀동생 합류
  • 22월클 래퍼가 랩하다 갑자기 노래 중단시킨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