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전 美대통령 "개혁 위한 싸움은 이제 시작"

머니투데이 / 김준석 인턴기자

2018-11-08 12:20:43

[민주당 약세지역 승리, 여성 당선자 역대 최다 배출 등 높이 평가
본문이미지
2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 모어하우스 대학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스테이시 에이브럼 민주당 조지아주 주시사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하는 모습/AFPBBNews=뉴스1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 이후 성명을 내고 "개혁을 위한 싸움은 이제 시작"이라며 시민의 지속적인 정치 참여를 독려했다. 또 민주당의 전통적 약세 지역 승리와 젊은 퇴역 군인, 여성 등 소수자 후보의 약진을 높게 평가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우리가 원하는 변화는 단 한번의 선거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면서 "지난밤 전국 유권자들이 변화를 시작했다"고 이번 선거 결과를 평가했다.

이어 "우리가 정직, 품위, 타협의 가치로 돌아가야 하며 차이에 의해 분열되지 않고 우리가 믿는 신념으로 서로 결속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는 중간선거 기간 동안 반이민과 소수자 혐오를 선거전략으로 사용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민주당 전통적 약세 지역에서의 승리, 역대 최다 여성 당선자 배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돌아온 젊은 퇴역 군인들과 소수자 후보, 젊은 후보 등의 약진 등을 열거하며 "어떻게 승리를 거뒀는지 다시 한번 복기해보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더 많은 미국인들이 투표를 할수록 더 많은 미국인의 가치를 대변하는 후보들이 선출된다"며 적극적인 정치 참여를 주문했다.

이번 중간선거 기간 오바마 전 대통령은 최초의 흑인 플로리다 주지사에 도전한 앤드루 길럼 후보, 최초 흑인 여성 조지아 주지사에 도전한 스테이시 에이브럼 후보 등의 지원유세에 발 벗고 나서는 등 미 전역을 누볐다.

CNN에 따르면 한국 시간 8일 11시 기준 상원은 51대 46으로 공화당이 과반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며 하원은 223대 200으로 민주당이 장악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7개 주를 탈환해 23개 주 주지사를 배출했으며 공화당은 26개 주에서 주지사 당선자를 냈다.

한편 이번 선거는 역대 가장 뜨거운 선거라고 할 정도로 투표율 면에서나 이슈 면에서나 화제였다. 뉴욕타임스는 아직 최종 집계가 끝나지 않은 이번 중간선거 투표자가 1억1400만명으로 4년 전 8300만명보다 크게 늘었을 것으로 예측했으며, 투표율 또한 48.4%로 1966년(48.7%) 이후 최고 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했다.



김준석 인턴기자 rejune1112@naver.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