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당겨지는 졸업식'…졸업생, 입학때까지 '무적자'일까

머니투데이 / 세종 문영재 기자

2019-01-09 09:20:10

["학생부 마감, 교사 전보 등 고려 1월 졸업식 치러"…긴 공백기간 학생안전 우려도
본문이미지
8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고에서 졸업생들이 졸업장을 들고 추억을 남기고 있다. /사진=뉴스1
초·중·고교의 졸업식이 12월 말이나 1월 초순으로 앞당겨지고 봄방학이 사라지는 대신 겨울방학이 길어지고 있다. '12월 겨울방학·2월 졸업식'이라는 관행이 깨지고 있는 셈이다. 일부 학부모들은 졸업식 이후 상급학교 진학 때까지 학생들의 소속이 없어지는 것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하지만, 교육당국은 초중등교육법에 학사 일정이 3월1일부터 이듬해 2월28일까지로 규정돼 있는 만큼 이른바 ‘무적자’ 신분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 "이젠 1월 졸업입니다"

9일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초·중·고교 '1월 졸업식'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세종교육청은 오는 3월 신학기에 맞춰 교사·학생·학부모가 새 학기에 열중할 수 있도록 유치원을 포함해 관내 학교 116곳 모두 1월 졸업식을 한다고 밝혔다.

경기교육청도 전체 초·중·고교 2372곳 가운데 82%인 1947곳이 12~1월에 방학식과 함께 졸업식을 진행한다. 학교 급별로는 초등학교가 90.9%, 중학교 77.2%, 고교 64.9%가 1월중 졸업식을 마무리한다. 충북교육청은 도내 초·중·고교 466곳의 76.1%인 355곳이 1월 졸업식을 한다.

광주교육청은 시내 초·중·고교 313곳 가운데 83.7%인 262곳이 이달 중에 졸업식을 모두 마칠 예정이다. 전북교육청도 초등 32곳, 중학교 16곳, 고교 14곳 등 62곳이 1월 졸업식을 한다. 대구교육청은 관내 초·중·고·특수학교 총 119곳에서 1월에 졸업식을 마친다. 지난해 1월 졸업식을 한 9곳보다 크게 늘었다. 제주도는 전체 학교 196곳 가운데 191곳이 1월 졸업식을 치른다.

◇ 학생·교사 반기지만…긴 공백기간 우려도

이처럼 각급 학교에서 졸업식을 앞당겨 진행하고 있는 것은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마감 △교사 전보 인사 △석면공사 등 학교 시설정비 등 복합적인 요인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 소재 한 초등학교 교사는 "학교마다 사정이 다르지만 학교 시설공사는 물론 새학기 학사 일정, 교육계획안, 반편성, 전보 교사들과 교육과정 협의 등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1월 졸업식을 한다"고 말했다. 서울 소재 한 중학교 교장은 "수업일수(34주, 190일)를 채우면 학교장 재량에 따라 졸업식 등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다"며 "작년보다 올해 들어 1월 졸업식을 하는 학교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교사는 물론 학생들도 1월 졸업식을 반기고 있다. 중학교 졸업생 양모양(17)은 "시간이 많아지면서 부족한 과목을 보충할 수도 있고 가족·친구들과 여행을 가는 등 평소 못하던 걸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고3 학부모 정모씨(51)는 "졸업식을 일찍하고 방학 기간을 길게 가져가면 그 시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각급 학교가 지나치게 편의성만 따지면서 학생 안전관리에 허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중3 자녀들 둔 학부모 이모씨(46)씨는 "맞벌이 등 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아이들은 제대로 관리가 안 될 수 있다"며 "긴 겨울방학이 자칫 학생들의 일탈·비행으로 이어질 수도 있지 않느냐"고 했다. 졸업식 이후 상급학교 입학 때까지의 공백 기간에 졸업생들의 소속감이 모호해지면서 학교의 관리가 그만큼 소홀해 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졸업식은 하나의 의식이나 행사로 봐야 한다"며 "학사 일정상 2월28일까지 원 소속 학교에서 학생을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세종=문영재 기자 jw0404s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74년간 업그레이드 해 온 슈퍼히어로 <배트맨>의 변천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준비 되셨나요?
키우던 반려동물 덕분에 인기예술가가 된 전업주부
집에 굴러다니는 택배용 박스의 변신!
입꼬리가 특히 더 매력적인 아이돌은?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도대체 언제 생겼을까? 쉽게 드는 멍의 원인은?
생각해보니 이상하네! 기차에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
쓰기엔 너무 작고 버리기엔 아까운 비누 활용법
얼굴성대모사의 달인, 그의 놀라운 역사
뇌 노화가 곧 내 노화..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예방하자!
게으른 사람이 자주 걸리는 병
생각보다 소금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 BEST5
10분만에 스트레스 해소하는 방법
아침마다 몸이 붓는 이유는?
게임 덕후 아내를 위한 남편의 선물
잠자기 전에 스마트폰 보면 안되는 이유?
최근 내한한 할리우드 스타의 드레스 소화력.jpg
이 히어로들은 뭔가 특별하다.
얼음에 둘러쌓인 하룻밤, 어떨까?
당신이 잘못된 연애를 하고 있다는 4가지 증거
피부가 좋은 사람일수록 티슈를 잘 활용한다고?
잘 몰랐던 채소와 과일의 하루 권장량
사용기한이 있는 의외의 물건들 TOP 6
남은 음식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아이돌 팬계의 무기(?)라는 응원봉 모음!
경매에 나온 노벨상 메달, 얼마에 팔렸을까?
착한 프리즌 브레이크? 간수의 생명을 구한 죄수들
2초안에 결정되는 첫인상! 어떻게 행동하는게 좋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음식으로 만든 지도
  • 2내년부터 해외 활동이 불가한 남자 아이돌
  • 3한국 과자를 처음 먹어 본 햄식이 형의 반응은?!!
  • 4죽음의 동물원
  • 5훈풍탄 남·북·미...'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이뤄질까
  • 6전국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 이용 어떻게 하나요?
  • 7취뽀에 성공한 댕댕이들
  • 8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9美매체 "류현진, 올스타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왜?
  • 10"미모가 진리" 설리, 인형 같은 드레스 자태
  • 11나잇살 찌는 이유
  • 12캐나다인의 눈으로 바라본 1970년대 도쿄
  • 13마약전담 변호사 밝힌 비아이 처벌 수위.."구입 시도만으론 어렵다"
  • 14어반자카파, '서울 밤' 음원차트 1위 석권..음원강자 저력 증명
  • 15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에 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선정(종합)
  • 16'어린이집 흉기 난동' 금전문제로 애먼 곳에 화풀이
  • 17고양이의, 고양이에 의한, 고양이를 위한 정원
  • 18아빠가 만들어준 판타지 세상
  • 19비아이 메시지 상대?→강제 등판→한서희 "내가 공익제보자"
  • 20‘지구인 라이브’ 이상민 “전 재산을 고양이에게” 충격 상속 고백
  • 21정시 늘리고 모집군 바꾸고…2022 대입 대변화 예고
  • 22'신생아 낙상 사고 은폐' 분당 차병원 의사들 "혐의 모두 부인"
  • 23물 좋다고 소문난 국내 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