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동안 여비서 추행한 회장…대법,'무죄→'유죄' 파기환송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2019-10-10 12:00:00

[[the L
본문이미지

70대의 모 미디어그룹 회장이 2년에 걸친 여비서 추행에 대해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를 받은 최모씨(74)에게 무죄 판결을 내린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유죄 취지로 사건을 다시 판단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최씨는 모 미디어그룹의 회장이고, 피해자 A씨는 2014년 4월부터 일하다가 2016년 3월 퇴사한 그의 비서였다. 최씨는 2014년 9월 사무실에서, 아침 보고를 하는 피해자를 껴안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최씨 측은 법정에서 신체접촉을 한 적이 없고 해당 일시에 피해자와 같이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심 법원은 최씨에게 징역 6개월과 함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또 특정되지 않은 일부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내렸다.

1심 법원은 “피해자의 피해 사실에 관한 구체적이고 일관된 진술 등에 의하면 최씨가 위력으로 피해자를 추행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판결했다.

하지만 2심 법원은 피해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면서 원심판결 가운데 유죄 부분을 파기하고 무죄 판결을 내렸다. 무죄 부분은 유지됐다.

2심 법원은 “피해자가 비서로 재직하는 동안 최씨가 여러 차례 포옹 등의 신체접촉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피해자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시간에 최씨가 같이 있지 않았다는 주장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해자가 진술을 번복하거나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있어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1심 법원과 2심 법원의 판단이 달라진 가운데 대법원은 사건을 파기하고 다시 판단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1심 법원에서 유죄로 판단한 부분에 대해 2심 법원에서 무죄로 뒤집은 것은 잘못이라며 이 부분을 파기하고 원래 1심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내렸던 부분은 그대로 유지했다.

대법원은 “피해자가 최초 피해를 당한 후 약 2년이 경과한 후에야 고소를 하고 처음 경찰에서 피해사실을 진술했고, 고소일로부터 약 1년이 경과한 후에 제1심 법정에, 고소일로부터 약 3년이 경과한 후에 원심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했다”면서 피해자의 진술이 오랜 기간 일관되게 유지됐다는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대법원은 “피해자의 진술이 수사단계에서부터 원심 법정에 이르기까지 일관돼 있을 뿐만 아니라 모순되는 부분이 없다”며 “피해자가 허위로 최씨에게 불리한 진술을 할 만한 동기나 이유가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볼만한 자료도 없다”고 했다.

일부 불명확한 진술에 대해 대법원은 “기재나 진술이 이루어진 경위나 전후 경과, 시기 등을 고려해보면, 단순한 표현상의 차이나 시간의 경과에 따른 기억력의 한계로 인한 것에 불과해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부정할 만한 근거가 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송민경 (변호사) 기자 mk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비흡연자와 흡연자 사이에 노동시간 차이가 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영화 음악 BEST 5
가족인지 꿈에도 몰랐던 스타들
전직 아이돌들의 다른 직업
명문대 출신 헐리우드 배우들
헐리우드 고전 미남들로 눈호강하고 가자
3차원 세계로 들어가는덴 펜 하나면 충분해
아마도 어른보다 더 똑똑할 어린이들
금연보다 더 시급하다는 우리 사회의 위험요소
샴푸 습관이 탈모를 만들 수도 있다
못생겼어도 여자에게 인기많은 남자들의 특징 5가지
보고있으면 속이 터지는 사진들
초콜릿이 건강에 좋은 이유
돈만 있으면 시민권을 살 수 있는 나라
아무리 운동해도 어깨가 좁은 이유는 무엇일까
척추를 손상시키는 생활습관
충동구매한 트럭으로 영웅이 된 남성
혼자 여행하기 좋은 국가 모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주유할 때 연료가 가득 차면 어떻게 알고 멈추는 걸까?
  • 2사채업자한테 목숨걸고 드립쳐보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
  • 3이혜성, ♥전현무와 열애설 최초 입 열다.."아직은 조심스럽지만"
  • 4'신의한수:귀수편' 6일째 흥행 1위..'겨울왕국2' 예매율 52% 폭발
  • 5편의점 알바생이 에어팟 끼고 일해도 되나요?
  • 6'독감'과 ‘독한 감기’는 다르다
  • 7줄무늬 대신 물방울무늬를 갖고 태어난 얼룩말
  • 8어디서든 잘 자는 사람들
  • 9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2개 앨범 역주행..대기록ing
  • 10'영하의 바람' 권한솔, 주목할만한 충무로 신인 등장..섬세한 감정연기
  • 11'강서 PC방 살인' 따라서…외할머니 흉기 찌른 '패륜'
  • 12'성관계 영상 유포' 순경의 휴대폰, 누가 호수에 버렸나
  • 133D펜으로 독도에 다리 만들기
  • 14골키퍼 장갑에 물풀을 발랐더니 사기템으로 변했습니다ㄷㄷ
  • 15이효리, 몽환적 사진에 성유리 반응은? "배고파?"
  • 16'시동' 마동석,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 변신..빵빵 터진다
  • 17초등생 제자에 "왜 생일파티 안 해줘" 폭행한 교사
  • 18부산에 '시속 100km' 강풍…비닐하우스 추락하기도
  • 19절묘한 합성으로 탄생한 사진들
  • 20친구들이랑 술먹을때 먼저 취하면 안되는이유ㅋㅋㅋ알쓰의 최후!!
  • 21'82년생 김지영', 영화 '터미네이터'도 못 막은 흥행 질주 '박스오피스 2위 탈환'
  • 22아이비 '결혼·출산 고민'…"난자 얼렸어야 했다"
  • 23술 취해 잠든 교사 성폭행한 학원장 징역 5년
  • 24연말 어김없이 찾아오는 역류성식도염, 방치했다간…
  • 25학교 매점 재밌게 가는 꿀팁 대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