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비서 추행한 회장, '무죄→유죄' 파기환송 이유는?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the L
본문이미지

70대의 모 미디어그룹 회장이 2년에 걸친 여비서 추행에 대해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를 받은 최모씨(74)에게 무죄 판결을 내린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유죄 취지로 사건을 다시 판단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최씨는 모 미디어그룹의 회장이고, 피해자 A씨는 2014년 4월부터 일하다가 2016년 3월 퇴사한 그의 비서였다. 최씨는 2014년 9월 사무실에서, 아침 보고를 하는 피해자를 껴안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최씨 측은 법정에서 신체접촉을 한 적이 없고 해당 일시에 피해자와 같이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심 법원은 최씨에게 징역 6개월과 함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또 특정되지 않은 일부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내렸다.

1심 법원은 “피해자의 피해 사실에 관한 구체적이고 일관된 진술 등에 의하면 최씨가 위력으로 피해자를 추행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판결했다.

하지만 2심 법원은 피해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면서 원심판결 가운데 유죄 부분을 파기하고 무죄 판결을 내렸다. 무죄 부분은 유지됐다.

2심 법원은 “피해자가 비서로 재직하는 동안 최씨가 여러 차례 포옹 등의 신체접촉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피해자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시간에 최씨가 같이 있지 않았다는 주장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해자가 진술을 번복하거나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있어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1심 법원과 2심 법원의 판단이 달라진 가운데 대법원은 사건을 파기하고 다시 판단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1심 법원에서 유죄로 판단한 부분에 대해 2심 법원에서 무죄로 뒤집은 것은 잘못이라며 이 부분을 파기하고 원래 1심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내렸던 부분은 그대로 유지했다.

대법원은 “피해자가 최초 피해를 당한 후 약 2년이 경과한 후에야 고소를 하고 처음 경찰에서 피해사실을 진술했고, 고소일로부터 약 1년이 경과한 후에 제1심 법정에, 고소일로부터 약 3년이 경과한 후에 원심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했다”면서 피해자의 진술이 오랜 기간 일관되게 유지됐다는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대법원은 “피해자의 진술이 수사단계에서부터 원심 법정에 이르기까지 일관돼 있을 뿐만 아니라 모순되는 부분이 없다”며 “피해자가 허위로 최씨에게 불리한 진술을 할 만한 동기나 이유가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볼만한 자료도 없다”고 했다.

일부 불명확한 진술에 대해 대법원은 “기재나 진술이 이루어진 경위나 전후 경과, 시기 등을 고려해보면, 단순한 표현상의 차이나 시간의 경과에 따른 기억력의 한계로 인한 것에 불과해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부정할 만한 근거가 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송민경 (변호사) 기자 mk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법원, ‘강간 상황극’ 꾸며낸 남성 징역 13년…속아서 강간 저지른 남성은 ‘무죄’
  • 2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진정성 없는 주장…합의 시도 말라"
  • 3god 박준형, 인종차별 경험담 고백 "어릴 때 내 잘못인 줄…"
  • 4비X하이어뮤직 '깡' 리믹스 버전, 차트 1위 점령..비 "깡동단결"
  • 5KIA 선수단 버스 추돌사고 당해... "현재까지 다친 선수 없다"
  • 6재난지원금이 '재난'…대형마트 상인들 "손님 더 줄어"
  • 7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 단일 조회수 1900만 돌파…2천만 눈앞
  • 8김영희, 유기견 사건에 분노 "더워지는 날 잔인해…꼭 찾아낼 것"
  • 9기성용에 '눈찢' 제스처…에드윈 카르도나 SNS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캠페인 동참
  • 10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美 빌보드 '월드 앨범' 2주 연속 톱 10
  • 11'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12'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13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14'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15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16"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17'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18'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19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20'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21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22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23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