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백원우 기소 미뤄야"…수사팀은 조국과 공범 판단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를 미루자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심 부장은 지난주 대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당시 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심 부장, 고기영 서울동부지검장,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수사팀 등이 참석했다.

심 부장은 서울동부지검이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한 결과를 두고 백 전 비서관의 기소를 미루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지검장도 부임한지 얼마 되지않아 기록을 곰꼼히 검토하지 못했으니 결정을 미루자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둘은 지난 8일 단행된 인사로 부임한 검사장들이다. 심 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무혐의"라고도 주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수사팀은 청와대가 유재수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시켰다며 조 전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해 최근 재판에 넘겼다. 수사팀은 백 전 비서관을 조 전 장관과 공범관계로 보고 수사해 왔다.

심 부장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검찰 내부에서는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서초동의 한 부장검사는 "심 부장은 사실상 현재 검찰 내에서 특별수사 2인자"라면서 "큰 권한을 가지고 있는 사람일수록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하는데 너무 쉽게 본인의 생각을 표현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김형준 성폭행 고소女 법정구속.."민사 소송 건다"
  • 2"드라이브스루 집회 일부 제한 가능, 법으로 처벌하면 기본권 침해될 수도"
  • 3주호영 "檢, 北 피격사건·추석 틈타 秋 사건 털어버리려 해"
  • 4코로나19 재확산에 꺾인 전산업생산…3개월 만에 다시 감소
  • 5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49일 만에 50명↓
  • 6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7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8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9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10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11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12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13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14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5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6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7"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8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9'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20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21'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