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헬리오시티 혁신학교 1년 유예 꼼수 아냐...주민 의견 존중한 것"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2019-01-11 05:00:00

[[신년 인터뷰

본문이미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0일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실에서 머니투데이와 신년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홍봉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혁신학교 추진과 관련 "혁신학교 추진을 1년 유예하고 예비혁신학교로 지정한 것은 꼼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10일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실에서 머니투데이와의 신년인터뷰를 통해 "예비혁신학교로 운영하는 것은 1년 뒤 혁신학교로 지정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다"며 이같이 해명했다.

조 교육감은 "혁신학교 지정권을 학부모들과 교사들에게 돌려드리는 것"이라며 "신설학교의 경우 교육감의 권한으로 혁신학교를 지정할 수 있지만 헬리오시티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있어 이를 존중하고, 개교 후 교직원, 학부모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학교가 공모를 신청해 올 경우 지정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가락초, 해누리초·중 개교 과정에서 최대한 토론과 협의를 통해 민주적으로 결정하려고 노력했다"며 "대화를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았고, 결정 과정에서는 제 권한을 내려놓으면서까지 타협을 이뤄보려 했는데 힘들어도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현재 엄존하고 있는 과거형 대학입시 방식이 학부모와 학생을 옥죄고 있고, 혁신학교에서 만들어가는 미래형 교육이 있는데 두 가지 사이에 긴장과 충돌이 있다"며 "중학교로 가면 이 둘 사이의 긴장과 모순이 커진다는 것을 인정하는 만큼 미래형 교육에 맞는 (혁신학교형) 대학입시평가를 만드는 방향으로 가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혁신학교의 미래 지향적 수업 방법 즉, 학생 중심 프로젝트학습이나 토의토론 중심 수업, 협력적 모둠학습 등이 마치 공부를 소홀히 하는 듯한 모습으로 비춰진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여전히 학부모들은 책상 앞에 앉아서 무언가를 외우며 문제풀이를 하는 것이 최고의 공부라고 생각하는데 실제로 이 방식은 앞으로 미래역량을 기르는 새로운 학력관의 관점에서도 개선해야 할 학습방법"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혁신학교 학생들의 학력이 낮다는 인식과 관련 "혁신학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학력 저하와 관련해 뚜렷한 증거나 데이터가 없다"며 "다만, 여건이 어려운 지역에 혁신학교가 많다 보니 일반학교와 단순 비교했을 때 기초학력 미달율이 다소 높게 나온 경우는 있으나 그것은 혁신학교를 운영해서 낮아진 것으로 보긴 어렵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의뢰해 만든 '혁신학교 성과 분석'이라는 보고서는 오히려 '국어, 수학에서 혁신학교의 평균 성장률이 일반학교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고 밝히고 있다"며 "지난 4월 혁신 초·중·고교 재학생과 졸업생 학부모 364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실제로 혁신학교에 대해 막연하게 갖는 학력저하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고 응답한 비율이 한 자리 수(7.6.%)로 매우 낮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혁신학교 관련 보완책은 혁신학교가 운영을 잘 못하는 것에 대한 보완이라기보다 혁신학교 교원들이 혁신교육 철학과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오롯이 교사의 몫으로 감당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 많아 그것을 시스템이나 제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체계화 하겠다"며 " 제도와 시스템으로 지원이 되어야 혁신학교가 아닌 일반학교도 점차 그 속에서 함께 도움 받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세중 기자 dano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대학생활 중 가장 필요한 아이템은?
조지 워싱턴 초상화의 비밀
그거 아니? 장발장이 훔친 빵의 크기!
얼굴에 `빗질`하면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
`또 샀어?` 쇼핑해도 행복해지지 않는 이유
당장 절교해야 할 사람 유형
결혼을 더욱 빛내 줄 달달한 축가 BEST5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당신이 지금 죽기 직전이라면, 무슨 생각이 떠오를까
세종대왕이 임기 중 가장 화를 많이 낸 순간
미의 기준을 바꿔버린 미남배우?
세계에서 가장 예쁜 에클레어
연예계 대표 금수저 5
사람을 현명하고 영리하게 다루는 방법
여자연예인들로 보는 예쁜 피어싱 위치
CNN이 선정한 외국인들도 반할 한국의 음식
커피 마시면 단게 더 땡기는 이유
뒤탈 없이 안전하게 이별하는 방법
63세 패션아이콘, 누가 나보고 평범한 여교수래?
이성을 유혹하는 향이 좋은 바디로션 BEST5
지금 당장 당신의 스승에게 연락해야 하는 이유.
먹방! 왜 보시나요?
연봉 14억이지만 채용이 안되는 중국의 어느 직업
인천 사람들만 안다는 간식 `계란초`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AI가 누드화를 그렸을 때 생기는 일
  • 2모친상 김숙, 남달랐던 효심…"매년 부모님과 여행"
  • 3'아시안컵'일본, 사우디 꺾고 8강 진출… 다음 상대는 박항서의 베트남
  • 4"1년 전의 페이스북 아냐" 페북, 독일과 선거개입 방지 협력
  • 5도둑은 토요일 새벽 3시 우리 집을 노린다…명절·휴가철·주말·공휴일 장기간 집 비울 때 집중
  • 6최근 한국회사로 몰려드는 세계최강 미국,독일. 그 이유는?
  • 7알록달록 컬러 푸드, 색만 다른게 아니야!
  • 8현빈-손예진 2차 열애설에 두 사람 나이·강소라까지 재조명
  • 9우즈 "2019시즌 스타트"…매킬로이는?
  • 10트럼프 "中 경제 28년만에 최악…'장난' 멈추고 '진짜 거래' 하라"
  • 11먹으며 빼는 FMD식단, 한국식은 다르다? 현미·고구마 OK…고기는 NO!
  • 12약 빨고 만든 스카이캐슬 20명 성대모사!
  • 132월부터 적용되는 미세먼지 특별법! 벌금 내지 않도록 조심~
  • 14전진, 가정사 고백…"친어머니 24살 때 처음 봐"
  • 15맏언니 지은희, LPGA 개막전 우승! 한국인 최고령 신기록
  • 16"퇴사가 더 어려워" 日, 대신 사표 내주는 회사 성행
  • 17FMD식단 창시자 롱고 박사 "5일째 지방산 다 소진한다"
  • 18한국 경기를 본 중국 원정팬들의 진짜 솔직한 반응
  • 19뷰티 크리에이터가 쓰는 퍼프를 알려주마
  • 20JYP 신인 걸그룹 ITZY(있지) 티저영상 첫 공개
  • 21'뿔난' 프랑스, 日에 "르노-닛산 통합하겠다"
  • 22케어 박소연 "도살 때문에 안락사" 6분짜리 개고기 영상까지 게재
  • 23무한리필 한우가 2만원?! 먹어보고 멘붕온 영국남자들
  • 24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