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인데 벌써 에어컨?"…직장인 '냉방 신경전' 돌입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2019-04-25 06:11:00

[때 이른 더위에…"에어컨 들어야 한다" vs "아직 때가 아니다" 의견 충돌

본문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때 이른 '냉방 전쟁'이 시작됐다.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며 사무실에선 에어컨 가동을 둔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기온이 갑자기 오르며 평년 기온을 웃도는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 한낮 기온은 26도로 예년보다 3~6가량 높았다. 이날 내리던 비는 오전 중 대부분 그쳤지만 비교적 높은 습도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았다.

지난 22일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초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이날 낮 기온은 △서울 28.2도 △안성 29.9도 △수원 29.2도 △대전 29.3도 △광주 27.9도 등을 기록했다. 서울의 4월 낮 최고 기온이 28도를 넘어선 건 과거 10년간 단 3번뿐. △2012년 4월30일(29.4도) △2015년 4월30일(28.3도), △2016년 4월26일(29.6도)에 이어 4번째 기록이다.

본문이미지
서울 낮 기온이 26도를 기록한 지난 24일 한 사무실 에어컨이 가동 중이다. 실내 온도는 25도. 희망 온도는 19도에 맞춰져 있다. /사진=박가영 기자


갑작스러운 더위에 에어컨 가동 시기가 빨라졌다. 출퇴근 시간대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은 물론 카페,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에선 벌써 냉방이 시작됐다.

다수 직장인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도 예외는 아니다. 높은 온도와 답답한 공기에 에어컨 가동을 시작한 사무실이 여러 곳이다.

직장인 이모씨(28)는 요즘 출근하자마자 에어컨 리모컨부터 찾는다. 이씨는 "아침부터 에어컨을 켠다"면서 "출근해서 사무실에 들어오면 너무 덥고 답답하다. 창문을 열어도 한계가 있어 냉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소보다 이른 냉방에 불만을 토로하는 직장인도 적지 않다.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제 4월 중순인데 덥다고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에어컨을 켜려고 하는 분이 있다. 아직 냉방을 하기엔 이르고 틀면 춥다"라며 "더우면 틀 수 있다. 그래도 통상적인 냉방 시기라는 게 있지 않냐. 더위를 많이 타니 그 분이 개인 선풍기를 가져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글을 남겼다.

누리꾼 B씨는 "건물 안은 밖보다 춥다. 무슨 벌써 에어컨이냐. 사무실에 냉기가 돌아서 아직 개인 히터도 튼다"라고 동감 댓글을 남겼다.

직장인 박모씨(23)도 "지금은 선풍기와 얇은 옷만으로 충분하다. 벌써부터 에어컨을 틀면 전력낭비다"라고 말했다.

이에 "에어컨 가동 시기가 따로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라는 반발 의견도 나온다. 누리꾼 C씨는 "계절따라 에어컨 가동하는 건 의미가 없다. 기온이 28돈데…. 나는 집에서도 에어컨 틀었다"고 반박했다.

누리꾼 D씨 역시 "에어컨 가동은 시기가 아닌 기온으로 따져야 한다. 틀어 놓은 에어컨을 끄는 사람을 보면 짜증나기도 한다"라며 "추울 땐 더 입을 수 있지만 더울 땐 더 벗을 수가 없다. 냉방 때문에 춥다면 그 사람이 옷을 더 입으면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더위는 오늘(25일) 비가 그친 뒤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은 아침 최저기온 6~16도, 낮 최고기온은 11~19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온 뒤 기온이 약간 떨어져 낮 최고기온이 23도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한국의 희귀성씨 모음
다이어트 한다고 아침에 시리얼 먹는 사람은 바보
아이 앞에서 냉수도 못 마시는 이유
매일 피부에 닿지만 변기보다 더럽다는 이것의 관리 비법
매일 속옷 입을 때 하기 쉬운 실수는?
너 빼고 다 아는 유명 사랑영화의 명대사
동기부여 제대로 되는 공부와 유전자와의 관계
PPT 발표 앞두고 스트레스 받아본 사람들 필독
같이 먹었는데 나만 살찌는 이유
새하얀 치아를 갖고 싶을 때 꿀팁
한 우물만 파면 성공한다는 말은 사실일까?
여자들은 좋아하지만 남자들은 싫어하는 음식
하루 96끼씩 먹여 만든다는 스트레스 결정체 '푸아그라'
400여 년 전 밀가루보다 쌌다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슈퍼맘&대디 5
달콤하지만 건강에는 독이 되는 설탕의 5가지 악영향
미드에서 활동하는 자랑스런 한국인들!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손톱 흰 점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니?
사업이나 할까? 하는 사람들이 사업하면 안 되는 이유
'이것'만큼은 세계 최고라는 한국의 교통수단?
맛있어 보여서 구매좌표가 시급한 세계의 전투식량
아프리카의 역동적인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사진
상상을 초월하는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슈즈들
오늘도 손발이 저리시다는 어머니를 위한 증상별 원인!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일본에서 찍힌 보라색 하늘의 정체
  • 2영화 속 주연이 된 스핑크스 고양이
  • 3'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훈훈+따뜻함 넘치는 현장 포착
  • 4김연아 "은퇴 후 일상, 특별한 것 없어…행복하다"
  • 5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재발 방지책 촉구"
  • 6 내진설계율 1.9%...아파트·단독주택 '지진 무방비'
  • 7비건 채식주의자가 만든 케이크
  • 88비트 픽셀 고양이 모음
  • 9‘신의 한 수: 귀수편’ 권상우→우도환까지..도장깨기 바둑액션 2차 예고편 첫 공개
  • 10"1위·1000만·13주"..'겨울왕국 2', 숫자로 알아보는 레전드 TMI 3
  • 11구글코리아, 소비자 피해 외면…구제신고 45% 불이행
  • 12한국 보유 최고기술 20→6개…한일 격차 커지고 중국은 맹추격
  • 13[응답하라1997] 딸이면 아빠랑 이렇게 싸워본 적 꼭 있다!!
  • 14짱구에 미친 자만이 가능한 즉흥 연주 ㄷㄷ
  • 15'PD수첩', '프듀X101' 엑스원 선발과정→이해인 폭로..갑질듀스?
  • 16구하라 "설리야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전 걱정마세요" 오열
  • 17'다뉴브강 참사' 조사 종료…충돌전 알람은 먹통
  • 18목걸이로 재탄생한 영화 속 장면
  • 19아직도 은퇴안한 축구선수 TOP 11
  • 20인종 차별 - 나치 경례에도 흔들리지 않은 英, 불가리아전 6-0 대승
  • 21'하루 10시간 스마트폰 하다…' 색맹 진단받은 소녀
  • 2240년만에 국가기념일로 돌아온 '부마 민주항쟁'
  • 23트럼프 대통령 "터키 경제 파괴 준비"…고강도 제재 예고
  • 24고양이 절대 키우지 말라던 아빠.. 직접 본 반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