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인데 벌써 에어컨?"…직장인 '냉방 신경전' 돌입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2019-04-25 06:11:00

[때 이른 더위에…"에어컨 들어야 한다" vs "아직 때가 아니다" 의견 충돌

본문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때 이른 '냉방 전쟁'이 시작됐다.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며 사무실에선 에어컨 가동을 둔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기온이 갑자기 오르며 평년 기온을 웃도는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 한낮 기온은 26도로 예년보다 3~6가량 높았다. 이날 내리던 비는 오전 중 대부분 그쳤지만 비교적 높은 습도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았다.

지난 22일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초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이날 낮 기온은 △서울 28.2도 △안성 29.9도 △수원 29.2도 △대전 29.3도 △광주 27.9도 등을 기록했다. 서울의 4월 낮 최고 기온이 28도를 넘어선 건 과거 10년간 단 3번뿐. △2012년 4월30일(29.4도) △2015년 4월30일(28.3도), △2016년 4월26일(29.6도)에 이어 4번째 기록이다.

본문이미지
서울 낮 기온이 26도를 기록한 지난 24일 한 사무실 에어컨이 가동 중이다. 실내 온도는 25도. 희망 온도는 19도에 맞춰져 있다. /사진=박가영 기자


갑작스러운 더위에 에어컨 가동 시기가 빨라졌다. 출퇴근 시간대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은 물론 카페,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에선 벌써 냉방이 시작됐다.

다수 직장인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무실도 예외는 아니다. 높은 온도와 답답한 공기에 에어컨 가동을 시작한 사무실이 여러 곳이다.

직장인 이모씨(28)는 요즘 출근하자마자 에어컨 리모컨부터 찾는다. 이씨는 "아침부터 에어컨을 켠다"면서 "출근해서 사무실에 들어오면 너무 덥고 답답하다. 창문을 열어도 한계가 있어 냉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소보다 이른 냉방에 불만을 토로하는 직장인도 적지 않다.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제 4월 중순인데 덥다고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에어컨을 켜려고 하는 분이 있다. 아직 냉방을 하기엔 이르고 틀면 춥다"라며 "더우면 틀 수 있다. 그래도 통상적인 냉방 시기라는 게 있지 않냐. 더위를 많이 타니 그 분이 개인 선풍기를 가져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글을 남겼다.

누리꾼 B씨는 "건물 안은 밖보다 춥다. 무슨 벌써 에어컨이냐. 사무실에 냉기가 돌아서 아직 개인 히터도 튼다"라고 동감 댓글을 남겼다.

직장인 박모씨(23)도 "지금은 선풍기와 얇은 옷만으로 충분하다. 벌써부터 에어컨을 틀면 전력낭비다"라고 말했다.

이에 "에어컨 가동 시기가 따로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라는 반발 의견도 나온다. 누리꾼 C씨는 "계절따라 에어컨 가동하는 건 의미가 없다. 기온이 28돈데…. 나는 집에서도 에어컨 틀었다"고 반박했다.

누리꾼 D씨 역시 "에어컨 가동은 시기가 아닌 기온으로 따져야 한다. 틀어 놓은 에어컨을 끄는 사람을 보면 짜증나기도 한다"라며 "추울 땐 더 입을 수 있지만 더울 땐 더 벗을 수가 없다. 냉방 때문에 춥다면 그 사람이 옷을 더 입으면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더위는 오늘(25일) 비가 그친 뒤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은 아침 최저기온 6~16도, 낮 최고기온은 11~19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온 뒤 기온이 약간 떨어져 낮 최고기온이 23도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2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3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4‘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5"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6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7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8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9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10"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11"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12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
  • 13외국에 처음 가면 생기는 일ㅋㅋㅋ
  • 14'부부의 날' 무색한 최저 혼인율
  • 1518? 19?…성년되기 '딱 좋은 나이'는?
  • 16'기생충', 오늘(21일) 전세계 첫 공개..봉준호 직접 스포일러 자제 당부
  • 17대한항공, 고 조양호 회장 '400억원대' 퇴직금 지급
  • 18입술에 그림을 그리는 여자
  • 19사실로 밝혀진 캡틴 아메리카의 충격적인 과거
  • 20김건모 아버지 별세, 아들에게 남긴 마지막 말은?
  • 21"임지현, 사퇴하고 인플루언서? 장난하냐"
  • 22조회수가 뭐길래…'초딩 유튜버' 풀메이크업에 섹시댄스까지
  • 23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