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중인 스크린도어에 끼여 사망..." 배상 못받는 이유

머니투데이 / 백인성 변호사 기자

2019-04-25 05:00:00

[[the L
본문이미지

신길역에서 내렸다 열차 쪽으로 쓰러져 시공 중이던 스크린도어에 끼어 숨진 50대 남성의 유족들이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패소했다. 사고 피해자가 취한 상태에서 출발 중인 열차에 손을 짚는 우발적인 행동으로 일어난 사고인 만큼, 철도공사에는 배상 책임이 없다는 것이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제20민사부는 A씨의 유족이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최근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서울 지하철 신길역에서 하차했다 선로 쪽으로 쓰러져, 출발하는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숨졌다.

판결 기초사실을 종합하면, 2018년 1월 저녁 술을 마셨던 A씨는 신길역에서 내린 후 비틀거리며 대합실 쪽으로 걸어 나와 잠시 서 있다가 갑자기 선로 쪽으로 쓰러지면서 출발하는 열차를 손으로 짚었고, 당시 설치공사 중이던 스크린도어 벽과 열차 사이로 빨려들어가 사망했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38%였다.

당시 신길역에선 2017년 9월부터 스크린도어 설치공사를 진행해왔지만 아직 시험 가동 중이어서 스크린도어 문이 열려 있는 상태였다. 당시 스크린도어 벽과 열차 사이 간격은 45㎝ 정도였고, 승객이 빨려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한 안전펜스 등은 별도로 없었다. 안전요원은 신길역 상·하행선 승강장마다 3명씩 총 6명이 배치돼 있었다.

A씨의 자녀들은 "한국철도공사가 스크린도어 문을 개방된 채로 방치했고, 이를 막기 위한 물적 시설을 설치하지 않았으며, 설치공사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충분한 수의 안전요원도 제대로 배치하지 않았다"면서 "한국철도공사의 철도시설에 이같은 설치·보존상 하자가 있고, 또 철도공사는 A씨와 여객운송계약을 맺은 만큼 승객 안전을 배려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1억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현행 민법상 인공적 작업에 의하여 만들어진 건물과 철도, 도로 등 이른바 '공작물'의 설치·보존의 하자로 타인이 손해를 입은 경우, 점유자 또는 소유자는 그 손해를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하자'란 그 공작물의 용도에 따라 통상 갖춰야 할 안전성을 갖추지 못한 경우를 말한다. 때문에 이 소송에서는 한국철도공사가 관리하는 '신길역 시설이 철도시설로서 통상 갖춰야 할 안전성을 결여했는지' 여부가 핵심 쟁점이 됐다.

이와 관련해 1심 법원은 원고 주장과 제출된 증거들만으로는 신길역 철도시설이 통상 갖춰야 할 안정성을 결여했다거나, 한국철도공사가 승객 보호의무를 위반했다고 보기엔 어렵다며 철도공사의 손을 들어줬다.

법원은 "이 사건 사고는 정상적인 승하차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혈중알코올농도 0.238%의 만취 상태였던 A씨가 열차에서 하차한 후 승강장 대합실에 서 있던 중 열차가 출발하자 갑자기 선로 쪽으로 쓰러지면서 열차를 짚는 우발적 행동을 해 발생한 것"이라며 "만취자가 위와 같은 우발적 행동을 할 것까지 예상하고 이로 인한 사고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안전펜스 등 물적 시설을 설치하거나 다수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것이 철도시설이 통상 갖춰야 할 안전조치 범위 내에 있다고는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또 "철도공사는 이를 이용하는 승객들이 정상적 방법으로 승강장을 이용할 것을 기대하고 그에 상응하는 안전시설을 갖추면 되는 것"이라며 "반드시 승강장 전체에 안전펜스를 설치해 승강장과 선로를 완전히 분리시킬 의무까지 있다곤 보기 어렵다"고 봤다.

법원은 아울러 "신길역에선 당시스크린도어 설치공사가 진행 중이었고 실제 가동 전에는 승객의 열차이용을 위해 문을 개방해 놓을 수밖에 없다"며 "스크린도어와 열차간 45㎝의 틈새가 있기는 하나 이는 해당 선로를 지하철 외 그보다 폭이 넓은 화물열차나 탱크를 적재한 수송열차 등도 함께 이용하기에 승강장 끝에 붙어 스크린도어 벽을 설치할 수 없었기 때문으로, 이같은 간격이 생기는 것도 불가피했다"고 판시했다.

백인성 (변호사) 기자 isbae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화장실 가기 무서워요... 변비 예방법!
'날씨병' 들어보셨나요?
병원 가기 싫어하는 고앵이 모음
독수리계의 아이린! 미모 원탑 뱀잡이수리
금손 도예가 엄마 작품 자랑
11세 쌍둥이 자매의 고퀄리티 코스프레
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취향껏 골라 쓰는 친환경 빨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샹들리에
샤워하고 바로 이어폰으로 음악 들으면 벌어지는 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 2뱃살이 안 빠진다면 이걸 꼭 보세요
  • 3'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 개방…20일부터 참가자 접수
  • 4오늘은 '성년의 날', 200년생 63만여명…성인의 법적 권리·의무는?
  • 5"따뜻하더니 또 쌀쌀"…기온별 옷차림 어떻게 할까
  • 6kg 정의, 130년 만에 바뀐다…20일부터 시행
  • 7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 8어벤져스 멤버들이 광고를 찍는다면 어떨까?
  • 9'악인전' 개봉 5일째 148만, 박스오피스 1위...흥행 질주
  • 10'성년의 날' 맞은 스타 누구? 배진영X김새론X김향기 '어른 됐다'
  • 11"취업 접습니다" 청년 구직단념 최대…상실의 시대
  • 12"75세에도 취업한다" 정년 모르는 일본
  • 13병원 가기 싫어하는 고앵이 모음
  • 14누가 탕후루를 그렇게 먹어요... 이상한 탕후루 만들기!
  • 15“성범죄 가수 공연 보고 싶지 않다” 이수 공연, 취소 요구 잇따라
  • 16"민간인이라 좋다" 옥택연, 전역 후 팬들과 소통
  • 17여가부, '文정부 핵심과제' 위기청소년 지원 강화 나선다
  • 18음란물로 용돈벌이? 무조건 잡힌다
  • 19후각 탐지 챌린지! 돈 냄새만 맡고 얼마인지 맞추기
  • 20독수리계의 아이린! 미모 원탑 뱀잡이수리
  • 21마블 '어벤저스→'마블리 '악인전', 흥행 1위 '바통터치'
  • 22"웃음 코드 맞아서"…강유미, 공개 열애 1달 만에 결혼 결심 이유
  • 23'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30대 승객 구속영장 기각
  • 24경찰, '자승 스님 배임의혹'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
  • 25금손 도예가 엄마 작품 자랑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