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꿈에라도…" 매일 밤 시신과 대화 나누는 경찰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2019-07-19 06:00:00

[[피플인터뷰
본문이미지
김희숙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과 과학수사대 광역1팀장(57·경감·오른쪽)이 신하식 경위와 함께 현장감식을진행 중이다. /사진제공=김희숙 팀장
새벽 2시 서울 한 주택가 화장실. 비릿한 피 냄새가 코를 찔렀다. 어둠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한 여성의 시신은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훼손돼 있었다. 참혹한 살인 사건 현장이었다. 여경은 1평 남짓한 공간에 홀로 들어가 시신과 마주했다.

"이곳에서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나요. 언니, 오늘 밤 꿈에라도 나타나 꼭 알려 주세요…"

국내 1호 여성 경찰 과학수사대(CSI) 요원인 김희숙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과 과학수사대 광역1팀장(57·경감)은 벽을 만날 때마다 시신과 대화를 나눈다.

1982년 지문감식 전문요원(일반 행정관)으로 입사한 뒤 38년간 현장감식 분야 외길을 걸은 베테랑이지만 현장은 언제나 어렵다. 단서가 나오지 않을 때면 눈앞 피해자를 위해 기도하고 말을 걸었던 게 습관이 됐다.

김 팀장은 "2004년 연쇄살인범 유영철에게 살해당한 여성의 신원을 어렵게 알아내 피해자 아버지에게 인계할 때를 잊을 수 없다"며 "(아버지가) 부검대 앞에서 주저앉아 오열하는 모습을 보고 어떤 현장에서도 포기하지 말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시신과 유가족의 눈물은 김 팀장을 독종으로 만들었다. 현장에 가면 화장실을 가지 않는 게 습관이 됐다. 살인사건 현장에서 12시간여 동안 쉬지 않고 현장감식을 진행하는 건 기본이다. 쉬는 시간을 쪼개서 공부하고 퇴근 후에도 새 지문감식 기법을 연구했다. 모두가 포기한 현장에서 기어코 범인의 흔적을 찾아내 사건을 해결했다.

10여년 전 사우나 살인 방화 사건 때는 국내 최초로 시신 피부에 남은 범인의 지문을 채취해 냈다. 시신의 피부에서 지문을 채취한 건 해외에서도 2~3건밖에 없을 정도로 어려운 기술이다. 북한산 자락에서 백골 직전까지 간 시신의 손에서 쪽지문을 채취해 시신을 가족들에게 넘겨주기도 했다.

김 팀장은 "과학수사는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계속 시도해 보는 게 중요하다"며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현장에서 단서를 찾다 보니 오리무중으로 빠질 뻔했던 사건이 해결됐다"고 설명했다.

군계일학의 실력을 보인 김 팀장에겐 항상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김 팀장은 2012년 여경 최초로 현장감식 분야 '전문수사관 마스터'인증을 받았다. 현재 전국 경찰 가운데 마스터 인증을 받은 경찰은 60명뿐이다. 2016년에는 여경 최초로 경찰청 '과학수사대상'을 받았다. 순경으로 특채된 이후 경사, 경장, 경위, 경감까지 계급마다 특진했다.

김 팀장의 목표는 소박하다. 퇴직할 때까지 현장에서 후배들과 함께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CSI 요원이 꿈인 학생들과 정기적으로 만나는 등 후배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김 팀장은 "줄곧 과학수사는 내 인생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퇴직할 때까지 현장에 있고 싶다"며 "현장에서 쌓은 전문성과 노하우를 후배 과학수사 요원들에게 아낌없이 전수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파스타와 스파게티, 도대체 차이점이 뭘까?
4년이 지난 그 곳 그리고 우리의 약속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이런 직업이 실제로 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라떼아트? 이제는 비어아트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돈을 내고 쓰레기를 줍는 이유는?
여드름을 나게 하는 당신의 잘못된 생활 습관은?
`6톤` 진시황 동상, 강풍에 쓰러진 사건
남녀노소 피해갈 수 없는 관절염에 좋은 음식 5
25세에 집에서 떠난다는 것은
연령대별 권장되는 수면시간은?
예술 작품 같은 세계의 지하철역 5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스마트폰 금지하는 날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 2기막힌 딕션으로 악담 주고 받는 스카이캐슬 강예서vs김혜나
  • 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X김고은, 오늘(23일) '비긴어게인3' 출연..버스킹 '기대UP'
  • 4‘아마존 화재’ 호날두, “지구를 구하자!”
  • 5법원 "K스포츠재단 증여세 30여억원 취소돼야"
  • 6조국 "웅동학원, 공익재단 이전…사모펀드, 공익법인 기부"(상보)
  • 7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 8비닐장갑 끼고 치킨 먹으면 손에 왜 기름이 묻을까?
  • 9'라이온즈파크 23승 5패' 두산, 왜 압도적일까
  • 10크러쉬, 28일 싸이 소속사 이적 후 첫 싱글 '나빠' 발표.."새로운 시도"
  • 11'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애경 전 대표, 오늘 1심 선고
  • 12'숙명여고 정답유출' 쌍둥이 자매, 오늘 첫 재판
  • 13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 14일기쓰는 유형ㅋㅋㅋ
  • 15"류현진, ML에서 가장 예측 불가능한 투수" 美 매체 분석
  • 16'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눈물의 입맞춤 엔딩 설렘 절정
  • 17"조국 호의로 딸 논문 1저자로 얹어줘" 단국대 교수, 논문 파문 사과
  • 18"이 정신나간"…지소미아 종료에 발끈한 배현진
  • 19듣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영화 속 살벌한 명대사
  • 20특이한 우산 6종 리뷰!! 뭐 이런 우산이 다있어?ㅋㅋ
  • 21MLB가 관심 보일 만해… 놀란 KBO “김광현이 진화했다”
  • 22안재현 “부끄러운 짓 한적 없다"vs구혜선 "女문제 싸움,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요구"[종합]
  • 23조국 딸 논란 촛불로 번지나?…고려대·서울대 학생들 촛불집회 추진
  • 24트럼프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 단기간 지원하겠다"
  • 25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