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피해보상 소홀"…日강제징병 유족들 헌법소원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2019-08-14 11:33:58

[[the L
본문이미지
유남석 헌재소장과 헌법재판관들이 지난 7월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7월 심판사건 선고를 위해 대심판정에 앉아 있다. /사진=뉴스1

일제강점기 강제징병 피해자의 유족들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 체결로 일본에서 받은 자금을 피해자에게 돌려줄 입법의무를 국회가 이행하지 않았다며 헌법소원을 냈다.

강제징병 피해자 유족 83명은 14일 헌법재판소에 "일제강점기 당시 강제징병된 군인·군무원은 대한민국을 상대로 대일청구권자금을 반환받을 수 있는 정당한 권리가 있는데, 현행법은 위로금 명목으로 일률적으로 2000만원을 지급하는 절차만 규정하고 있다"며 입법부작위 위헌 확인 헌법소원 청구서를 제출했다.

유족들은 이날 관련 법을 만들 의무가 국회에 있는데도 이를 하지 않은 것(입법부작위)이 위헌임을 헌재에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그들은 "위로금이 턱없이 부족한 점은 별론으로 하더라도, 일제강점기 당시 국외로 강제동원된 피해를 구분해 실질적 보상이 이뤄질 수 있게 구체적 절차·근거를 마련하는 입법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군인·군무원의 정당한 권원에 따른 청구권자금 반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유족들은 "강제징병자는 청구권자금에 대한 직접적 청구권이 있는데 대한민국은 '청구권자금의 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이를 경제협력자금으로 사용해버렸다"며 "국가가 강제징병된 군인·군무원 목숨값을 횡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족들은 "정부는 일본이 강제징병 피해자 배상금으로 지급한 금원을 국가 경제발전 마중물로 써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뤘음에도 피해자와 유족에겐 제대로 된 보상을 해주지 않았다"며 "이는 국가가 법령과 제도를 정비해 국민 기본권 보장에 힘써야 한다는 '기본권의 적극적 실현의무'를 행하지 않은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제징병자 유족들은 한평생 생활고에 시달리며 살아온 분들이 대부분"이라며 위로금과는 별개로 한국 정부가 일본으로부터 받은 자금을 피해자 및 유족에게 반환하기 위한 절차를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행법상 위로금 2000만원은 액수가 턱없이 부족해 특별생활지원금 형식으로 위로금 액수를 상향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헌재는 청구서가 접수되면 헌법소원 청구요건을 심사한 뒤 사건을 정식 심판절차에 회부할지 결정할 전망이다.

한편 당시 일본은 한일청구권 협정을 체결하며 한국정부에 3억 달러를 무상제공하고 차관으로 2억 달러를 제공했다. 해당 협정 합의의사록에 적시된 '한국의 대일청구 요강' 8개 항목엔 '피징용 한국인의 미수금, 전쟁에 의한 피징용자의 피해 보상'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협정 체결 이듬해 '청구권자금의 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다. 이 법 5조는 '대한민국 국민이 가지고 있는 1945년 8월15일 이전까지의 일본에 대한 민간청구권은 이 법에서 정하는 청구권자금 중에서 보상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정부는 이 조항을 근거로 1974년 '대일민간인청구권 보상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1975년~1977년 피징용 사망자 8552명에게 1인당 30만원씩을 지급했다. 또 2010년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만들어 인당 최대 2000만원까지 위로금을 줬다.

송민경 (변호사) 기자 mk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지금과 똑같은 여돌들의 어릴 적 사진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미국에서만 판다는 악마의 과자
키 큰 사람들이 농구를 하는 걸까? 농구를 하면 키가 커지는 걸까?
어릴 때 로망이었던 이층침대 인테리어
[공감주의]집순이들이 외출하고 싶을 때
엄마라면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일상들
큰 맘 먹고 산 공기청정기 더 많이 활용하는 방법
나만의 보금자리, 원룸 인테리어 추천
같은 시간을 해도 칼로리 소비가 높은 운동
내 월급 다 털어가는 건강 아이디어 상품들
실체를 알면 먹기 힘든 식품 속 원재료들
공감 잘하는 사람이 발라드를 잘 부르는 이유
밀당이 연애에 좋은 이유
귀찮지만 콧물을 계속 흘려야 하는 이유
몸 속 체온을 올리는 특급 비법
집에서 나는 묵은 냄새를 날려버리는 법
동승자가 이러면 정말 싫다! BEST5
매일 사용하는 칫솔 깨끗하게 하는 방법
[남자공감] 남자들 밥먹을 때 다 이럴걸?!
흔히 접하는 진통제, 안전하게 복용하는 방법 공유
배터리를 빠르게 충전하는 방법
이런 경우에는 산책이 건강을 더 악화 시킨다고?
잠이 부족하면 생기는 의외의 증상 3가지
남녀에게 호불호 갈리는 프로포즈 방법
귀찮지만 꼭 관리 해줘야하는 부위는?
커피를 마시면 단 음식이 땡기는 이유
잠 많이 자는 사람은 살이 안 찐다?
이모티콘으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한다고?!
우리가 먹지 말고 피부에 양보해야 하는 이유
피자 시키면 함께 오는 그것의 정체는 과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500일의 썸머' 주이 디샤넬 근황…변함없는 방부제 미모
  • 2민경욱, 추미애 법무장관 기용에 "정부, 갈 데까지 갔다"
  • 3애플 웃돈 아람코 기업가치 '사상최대' 1.7조달러…빈살만 기대엔 못미쳐
  • 4'금요면탐정' 쫄깃X담백, 굴국수 맛의 비결은?(모닝와이드 3부)
  • 5미국 국무부 "이란 정부, 시위대 1000명 이상 살해"
  • 6[TEN PHOTO] AOA 혜정 '아침부터 안구정화'
  • 7[TD포토] 아스트로 차은우 '얼굴천재도 추운 오늘의 한파'
  • 8올리 '인형같은 모습'[엑's HD포토]
  • 9김재중, 亞투어 서울 공연 2분 만에 매진
  • 10'인간극장' 신화선, 대학 대신 취업 선택한 딸에 미안함 "가정형편 때문" [TV캡처]
  • 11"멋진 아빠 되고 싶었는데…" 강지환, 성폭행 혐의 오늘 1심 선고
  • 12'나쁜사랑' 신고은, 쇄골라인 드러낸 '세젤예' 근황
  • 13'속물들', 속물 민낯 드러내는 미술품..디테일의 재미
  • 14‘골목식당’ 백종원, 떡볶이집에 新메뉴 제안→완판...돈가스집과는 의견 충돌
  • 15고준희, '핑크페스타' MC 발탁...한류 패셔니스타 입증
  • 16'겨울왕국2' '포드 v 페라리' 디즈니 박스오피스 원투펀치
  • 17'연승 중단' 토트넘...英언론, "SON, 열심히 뛰었다...케인은 존재감 없어"
  • 18'나 혼자 산다' 남궁민X조병규, 하와이서 만난 이 조합..신작 첫 촬영 공개 [Oh!쎈 컷]
  • 19아이유·엑소, 가온차트 나란히 2관왕
  • 20손미나, ‘내가 가는 길이 꽃길이다’ 추천사 써준 유해진과 인연은?
  • 21진 생일에 대상 싹쓸이..'2019 MAMA' BTS의 BTS를 위한 BTS에 의한 (종합)[현장의 재구성]
  • 22박근혜 재수감, 알고 보니 극성 지지자들 때문
  • 23마동석→정해인 '시동', '강철비'·'신과함께' 흥행 이어갈까
  • 24경북 영천시 … 영천전투호국기념관, 호국명소로 각광
  • 25[포토] 김정은, 군 간부들과 함께 백두산 등정…리설주 동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