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윤석열, 잇단 검찰 개혁안 제시…쏟아지는 방안, 주도권 경쟁으로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2019-10-09 16:01:54

[[the L

본문이미지

시대적 과제로 떠오른 검찰개혁을 놓고 조국 장관이 이끄는 법무부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휘하는 검찰이 잇따라 개혁안을 내놓았다. 법무부와 검찰이 개혁을 놓고 주도권 경쟁을 벌이는 듯한 모양새까지 보이고 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장관이 지휘하는 법무부와 윤 총장이 지휘하는 대검찰청이 각각 강력한 개혁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조 장관은 지난 8일 취임 후 처음으로 직접 검찰개혁안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국민의 뜻을 새기며 '다음은 없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국민을 위한 흔들림 없는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 고 밝혔다.

법무부는 법 개정 없이 즉시 시행 가능한 개혁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한 3개 거점청에만 특수부를 반부패부수사부로 개편해 존속시키겠다고 밝혔다. 형사부와 공판부 강화를 위한 조직 개편을 서두르고 인권존중 강화를 위해 장시간 조사와 심야조사 금지, 수사 장기화 제한, 출석조사 최소화 등을 담은 인권보호수사규칙도 제정할 계획이다. 공개소환 금지를 포함해 수사과정에서의 인권침해 방지를 위한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도 마련한다.

조 장관은 검찰에 대한 감찰 실질화와 관련해 "대검의 1차 감찰이 완료된 사항에 대해 법무부의 2차 감찰권을 적극 행사해 1차 감찰의 부족함을 밝혀내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법무부 감찰관실을 어떻게 개편할지 논의·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지휘하는 대검찰청 역시 자체 검찰개혁에 드라이브를 걸기는 마찬가지다. 윤 총장은 '과감한 검찰개혁' 의지를 재차 밝히고 대검 간부회의에서 "헌법정신에 입각해 검찰이 아닌 국민의 시각으로 과감하고 능동적으로 검찰개혁을 해나가자"고 직접 밝혔다. 특히 "인권보장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검찰 업무 전체를 점검해 검찰권 행사 방식, 수사 관행, 내부문화를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맞춰 대검은 지난 7일 사건 관계인의 저녁 9시 이후 심야조사를 폐지하는 등의 검찰 개혁 내용을 발표했다.
앞서 대검은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한 지방검찰청의 특수부 폐지, 형사부·공판부 강화, 외부 파견검사 전원 복귀, 검사장 전용차량 이용 중단 등의 개혁안을 내놨다. 이어 4일에는 ‘공개소환 전면 폐지’, 그리고 이날엔 ‘9시 이후 심야조사 원칙적 금지’ 방안을 추가로 발표했다.

이같은 법무부와 검찰의 개혁안은 문 대통령이 지난 1일 검찰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후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법조계나 학계, 언론계는 사회적인 협의 없이 경쟁적으로 진행되는 개혁안에 대한 우려를 보이고 있다. 공개소환폐지 등의 방안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공개적인 의견 수렴을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 또 검찰개혁의 핵심인 인사권에 대해서는 언급이 되지 않고 있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서초동의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검찰개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인사권이며, 지금까지 검찰개혁이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도 결국 중립적인 인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총장인사위원회나 검찰인사위원회 구성부터 개혁해 검찰 인사의 독립성을 보장해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송민경 (변호사) 기자 mk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2'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3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4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5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6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7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8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9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0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1'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2'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3'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4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15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16'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17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18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19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20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21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22'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3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24"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