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국회의 '예산 칼질법'…전체 규모 조금 깎고, SOC는 대폭 증액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2019-11-13 18:06:14

[[the300

본문이미지
전국 각 지역의 철도·도로 등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예산 증액, 연금·수당 등 복지예산과 남북협력기금 등 정치적 쟁점이 강한 예산의 삭감. 2016년 개원해 지금까지 2017·2018·2019년도 세 번의 정부 예산안을 심사해 의결한 20대 국회의 예산심사 '스타일'이다.

지난 11일부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를 가동해 본격적인 예산심사에 나선 20대 국회는 올해 임기 중 마지막 예산심사에서도 과거처럼 정부안에서 감액 규모를 증액 규모보다 크게 해 전체 예산 규모를 일정 정도 순감시키고, SOC 예산 등을 증액할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20대 국회의 2017·2018·2019년도 예산심사 결과를 분석해 증액과 감액 규모가 큰 사업들은 주로 무엇이었는지 살펴봤다. 2020년도 예산안 심사에서도 분석된 경향이 계속 이
어질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정부안보다 깎지만 SOC는 증액=20대 국회는 2017년도 예산 심사 때부터 매년 전체 지출예산 규모를 정부안보다 깎아 왔다. 2017년도에는 약 2000억원, 2018년도는 1000억원, 2019년도는 9000억원이 순감됐다.

20대 국회는 2017년도 예산안부터 해마다 5조4000억원, 4조3000억원, 5조2000억원씩 감액했지만 각기 5조2000억원, 4조2000억원, 4조3000억원씩 증액도 했다.

증액 예산은 SOC 분야에 집중됐다. 2017년도 국회에서 약 4000억원 늘어났던 SOC 예산은 2018년도에 1조3000억원 증액했다. 2019년도에도 1조2000억원 늘렸다.

국회는 정부와 함께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해 SOC 예산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예산이 증액된 SOC 사업들의 면면을 보면 주로 전국 각 지역의 철도·도로 건설 사업들이었다.

본문이미지

◇아동수당 예산 급증했던 2019년도 예산안=20대 국회가 가장 최근 심사해 의결한 2019년도 예산안은 정부가 470조5000억원 지출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최종 통과된 예산 규모는 469조6000억원이다. 국회 심사 과정에서 5조2000억원 감액, 4조3000억원 증액을 통해 9000억원 순감했다.

증액 사례가 많고 증액 규모가 큰 사업들은 단연 SOC 사업들이었다. 보성-임성리철도, 포항-삼척철도, 서해선복선전철 건설 사업이 각각 1000억원씩 증액됐다. 새만금-전주고속도로, 안성-구리고속도로 사업은 각각 600억원씩 예산이 늘었다.

증액된 SOC 사업의 종류는 매우 다양했다. 국립세종수목원 조성 사업은 정부안이 300억원인데 국회에서 253억원이 증액됐다. 경북도청 이전부지 매입비도 정부안 422억원에서 578억원이 증액됐고, 충남도청 이전부지 매입비는 정부안 160억원에서 219억원이 늘었다. 노후역사 환경개선공사 사업 예산도 115억원 증액됐다.

2019년도 예산안 중 가장 큰 증액 규모의 예산은 아동수당이다. 여야는 격론 끝에 아동수당을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지급하고 지급대상을 확대하기로 결정해 보건복지부 아동수당 급여 예산이 2353억원 늘었다.

반면 야당의 반발이 심했던 통일부의 남북협력기금 출연금은 정부안 2000억원에서 절반인 1000억원이 감액됐다. 역시 야당의 반대가 심했던 일자리예산도 다수 사업에서 감액됐는데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600억원,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지원 사업과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각각 413억원, 438억원 깎였다.

◇야당 반대 심하면 '삭감' 피하기 힘들어=2018년도 예산안에서도 통일부 남북협력기금 출연 예산이 400억원 감액됐다. 야당의 반대가 심하면 어느 정도 규모의 삭감이 불가피한 것이 예산심사 경향으로도 나타났다.

연금이나 수당 등 여야의 쟁점이 큰 예산도 감액을 피하기 어려워 보건복지부 기초연금지급 예산과 아동수당지급 예산은 각각 7171억원, 4074억원 감액됐다. 보건·복지·고용 분야에서 약 1조5000억원이 삭감됐다.

총지출 규모가 정부안 429조원에서 1000억원 순감(감액 4조3000억원, 증액 4조2000억원)해 428조8000억원으로 최종 편성된 2018년도 예산안에서 국가정보원 정보활동 예산은 정부안 4930억원에서 302억원 감액됐고, 혁신읍면동 시범사업 추진 예산이 206억원 전액 삭감됐다.

SOC 예산은 어김 없이 늘었다. 광주-강진고속도로 사업은 정부안 455억원에서 2배가 넘는 1000억원이 증액됐다. 새만금개발공사 설립 510억원, 고용노동부 수도권 서남부 제2융합기술교육원 설립 390억원 예산은 국회에서 신설됐다.

◇朴정부 때는 조금 달랐던 '스타일'=2016년 말, '촛불정국'이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현 자유한국당이 여당인 새누리당으로 예산을 심사했던 2017년도 예산안은 2018·2019년도 예산안과 다소 다른 국회 심사 결과를 보였다.

당시 예산심사 결과 △누리과정 지원 △경로당 냉난방비·양곡비 지원(300억원 반영) △기저귀·조제분유(100억원 증액) 및 여성청소년 생리대 지원(30억원 신설) △노후공공임대주택 개량 사업 예산 증액 등이 이뤄졌다.
누리과정 예산의 안정적 편성을 위해 3년 한시로 특별회계를 설치해 8600억원을 지원했고,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예산을 261억원 증액했다.
총 지출예산 규모는 정부안 400조7000억원에서 2000억원 순감해 400조5000억원으로 최종 편성됐다. 증액 규모가 큰 사업들에 SOC 사업 외에도 복지 사업들이 이름을 올렸다. 교육부의 지방교육 유아교육비 보육료 지원 예산은 정부안 3조8294억원에서 1115억원 증액됐다. 보건복지부 의료급여경상보조 사업 예산은 524억원 늘었다.

조철희 기자 samsar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고양이가 쓴 논문, 한번 구경해보실라우
차를 마시면 피부가 더 건조해지는 이유
유병재가 20대에게 남긴 어록모음
의외로 숙취에 좋은 음식
편식 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최악의 영향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세계 여성 중 영향력 1위는 메르켈 獨총리
  • 2‘맛남의 광장’ 정용진, 지원군으로 등장...선배美 뽐낸 양세형 ‘최고의 1분’
  • 3황희찬 몸값 390억! 우승후보 '아스날' 등 EPL 3팀 관심
  • 4겨울용품 화재위험 우려 99종 리콜…제품안전정보센터 명단 공개
  • 5車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배기구 미세먼지보다 2배 많다
  • 6해수부,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 7공민지, 더뮤직웍스 전속계약 가처분 기각 불복 '항고'
  • 8[TEN PHOTO]'농대 퀸카' 윤보미 '사랑스러운 힐링 애교'
  • 9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10'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11'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12'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 
  • 13[MT리포트]민식이법 '위헌 or 합헌'…헌재 유사사례 결정 보니
  • 14'공유의 집' 박하나, 요리부터 중고거래까지…그동안 몰랐던 엉뚱 매력
  • 15[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16'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17‘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18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19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20'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21'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22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23'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24"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