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검찰개혁은 역사적 과제…고삐 늦추지 말아야"

머니투데이 / 한지연 유효송 기자

[[the300

본문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추진상황 점검 당정회의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당정이 검찰개혁 권고안 이행 과정을 점검하고 더 강력하고 추가적인 개혁방안을 논의했다. 법무부 장관이 공석인 상황이지만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4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검찰개혁 추진상황 점검 당정회의를 갖고 "검찰 개혁 추진안을 올해 안에 마무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요즘들어 검찰 개혁 속도가 늦춰지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는 국민이 많다'며 "법무부 이행 진척이 늦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검찰·사법특권을 해체하고 기득권 카르텔을 전면 혁파해야 한다"며 "검찰의 환골탈태를 위해 입법과 별도로 정부가 할 수 있는 행정조치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피의사실 공표, 공개소환 금지와 특수부 명칭 폐지, 직제 개정, 법무부 감찰 강화 등 탈검찰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향후 추진해야 할 검찰개혁 과제로 △피의자의 열람등사권 확대 △변호사 전관예우 금지 △공정한 사건 배당과 인사제도 재정비 △검사의 이의제도 실효성 확보 등을 언급했다.

그는 "검찰개혁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면서 개혁 성과가 실무에서 잘 진행되는지 점검하겠다"며 "올해 안에 달라진 검찰 모습을 볼 수 있도록 당정은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감찰을 실질화하기 위한 추가 작업이 필요하다"며 "검찰 직접 수사 축소와 발맞춰 대검의 정보수집 기능도 폐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역시 검경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등 검찰개혁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김오수 차관은 "국민들의 검찰개혁 요구가 여전히 크고 무겁다고 생각한다"며 "매주 월요일 법무감찰 실무회의를 개최해 검찰개혁 과제를 어떻게 이행하고 있는지 철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회의 이후 국민이 바라는 검찰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연, 유효송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2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3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4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5'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6"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7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8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9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0'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1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2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3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4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15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16"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17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18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19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20"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21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22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23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24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