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무혐의' 박진성 시인 "손석희, 이제 미워하지 않겠다"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박진성 시인./사진=뉴스1(본인 제공)
최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긴 뒤 잠적했다가 경찰에 스스로 생존 사실을 알린 박진성 시인(42)이 손석희 JTBC 사장에게 "잘 가요, 손석희씨. 이제 미워하지도 않겠습니다"라고 했다. 손 사장은 2016년 박 시인을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했던 여성을 '뉴스룸'에서 공개 인터뷰했다.

박 시인은 지난 19일 블로그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제 미워하지도 않겠습니다, 손석희씨-새로운 언론비평지 <쩌날리즘> 창간에 부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시인은 "먼 기억으로는 기자를 꿈꾸던 한 소년이 있었다. 그 소년은 TV 속 손석희 당신을 보면서 그 꿈을 키웠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멋있었으니까, 단호했으니까, 정의처럼 보였으니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소년은 자라서 시인이 됐고 여전히 손석희 당신을 존경했다"며 "아침 라디오에서, 심야의 토론에서, 당신은 정말 발군이었다, 정의 그 자체였다, 한 시대의 상징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나 박 시인은 "시인이 된 그 사람은 자신이 존경하던 당신에 의해 성범죄자가 된다"며 "법, 증거가 아니라 바로 당신이 초대한 어떤 여자와 당신의 거짓말로 세상 둘도 없는 흉악범이 된다"고 과거의 일을 회상했다.

이어 "양치기 소년은 자신의 양들을 잃으면서 비극을 맞이하지만, 당신의 양들은 사방팔방으로 흩어져 변종으로 진화해서 불특정 다수를 마구 물어뜯는다"며 "타인들의 비극이 된다, 어쩌다 이런 참극이 일어났을까"라고 덧붙였다.

박 시인은 "진보와 보수, 양쪽 모두에서 당신은 공적이 됐다. 사람들은 이제 당신을 믿지 않는다, 사람들은 이런 사태를 '손석희 시대의 종말'이라고 부른다"면서 "이 사회 가장 심각한 적폐 집단인 '기레기들'은 이제 개혁과 청산의 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시인은 지난 17일에도 "아무도 미워하지 않게 됐을 때 단 하나의 질문이 오롯이 남았다"며 "대부분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손석희 전 앵커는 지금쯤 어떤 기분일까. 단지 의혹만으로 자신이 삶 자체를 망가뜨린 사람들에겐 어떤 마음일까. 자신이 주동해서 쫓아 내놓고 너는 왜 쫓겨났냐고 다시 조롱받는 삶들을 볼 때 도대체 어떤 마음일까"라고 글을 남긴 바 있다.

한편 박 시인은 2016년 두 여성에게 강제추행 등 혐의로 고소됐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고소한 여성들에게는 무고 혐의가 인정됐다. 박 시인은 사건 이후 이어진 논란과 문단의 외면 등으로 제약이 많았다며 힘들어하던 중, 지난 14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고 잠적했지만 이튿날 밤 서울 용산경찰서 한강로 지구대에서 자신의 생존 사실을 알렸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