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부하가 왜 말 안듣냐 들이댄다…왕과 신하도 이렇지 않아"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검찰총장 부하'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왕조시대 왕과 신하의 관계도 이렇지 않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대하는 태도를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종과 신하의 문답을 담은 성종실록의 한 부분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성종이 삼사 관리들에게 '신하가 왕명을 따르지 않으면 의리에 합당한가'라고 묻자 종3품 홍문관 전한(典翰) 성세명는 '신하는 의(義)를 따르고 임금을 따르지 아니한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게 '너는 부하인데 왜 내 말을 안 듣느냐'고 들이댄다. 왕조시대 왕과 신하의 관계도 이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말하자 추 장관은 SNS를 통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맞받았다.

이날 오전 주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울분에 찬 사직의 변을 남기고 사직했다"며 "보통 사람이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둘 텐데). 박 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마마무 소속사' RBW, 이 시국에 왜? '하나의 중국' 지지글→사과
  • 2한국판 '종이의 집', 유지태→전종서 캐스팅 확정
  • 3'SON 인종 차별' 아스날 팬 해설자, 자살 추정으로 세상 떠나
  • 419년 전 성폭행범 DNA로 잡아냈는데…고작 '징역 3년' 왜?
  • 5청학동 서당, 학생이 흉기 들고 협박해도…"애들끼리 그럴 수 있다"
  • 6절친 후배개그맨 손헌수, "수홍이 형은 30년간 노예로 살았다"
  • 7KBO 미디어데이, 29일 사전 녹화 예정... 4월 2일 방영
  • 8발렌시아 동료 "이강인 비롯한 공격진, 힘든 시기 겪는 중"
  • 9'하이파이브' 안 받아준 케인...SNS로 "미안해" 사과
  • 10손흥민에게 XX 욕한 감스트 "직접 사과했다"…손흥민 반응은?
  • 11 "후배가 인사 안 해" 충남 예산 고교 축구부 폭행…경찰 수사  
  • 12찬열, 오늘(29일) 비공개 軍 입대…엑소 멤버 중 다섯 번째
  • 13심은우, 학폭 인정하고 사과 "미성숙한 언행, 피해자에 미안"
  • 14박중훈, 음주운전으로 경찰 입건…소속사 측 "깊이 반성 중"
  • 15쟈핑코리아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 집필 계약 전면 재검토"
  • 16LG-두산 전격 트레이드, 양석환-남호↔함덕주-채지선 맞교환
  • 17‘199일 만의 좌익수 출장’ 추신수, “ML 시즌 준비 과정에 가까워지고 있다”
  • 18인천 SSG 랜더스필드… 문학구장은 '쓱' 변신중
  • 19이적 통보받은 선수 아버지가 전 소속 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 20박나래→양준일..선넘은 성희롱? 적정선은 어디
  • 21복통 참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 대장까지 괴사해 일부 절제
  • 224차 지원금 국회 통과…29일부터 재난지원금 풀린다
  • 23선 넘은 박나래, 아동 완구 리뷰에 음란 묘사 '경악'
  • 24'숙명의 한일전' 80번째 킥오프, 최다골은 차범근...역대 한일전 진기록
  • 25로제, 美 빌보드 글로벌 차트 1위…K팝 솔로 최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