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테러 일으킨 '알카에다' 고위 지도자 피살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지명 수배 된 알-마스리/사진=FBI 홈페이지 캡쳐
오사마 빈 라덴이 이끈 국제적인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고위급 지도자가 아프가니스탄의 현지 특수부대에 의해 사살됐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국가안보국(NDS)은 24일 가즈니 지역에서 아부 무흐신 알-마스리를 사살했다. 구체적인 작전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알-마스리는 알카에다의 남아시아 조직의 '넘버2'로 알려진 고위급 지도자다.


미국 국가대테러센터(NCTC) 수장인 크리스 밀러도 성명을 통해 "그의 제거로 테러리스트 조직은 중대한 차질을 겪을 것"이라고 밝혔다.

알-마스리는 이집트 출신으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지명 수배 테러리스트 명단에도 오른 인물이다. 외국 테러 조직 지원, 미국인 암살 음모 등의 혐의를 받아왔다.

알카에다는 오사마 빈 라덴이 주도한 국제 테러조직으로 9·11 테러 등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빈 라덴은 2011년 5월 파키스탄에서 사살됐지만 알카에다는 아직까지 여러 나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가즈니 지방의회 부의장인 아마눌라 캄라니는 아프가니스탄 무장조직 탈레반이 알-마스리에게 은신처를 제공하면서 그를 보호해왔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지난 2월29일 미국과 탈레반이 18년에 걸친 무력 충돌을 종식하면서 맺은 평화합의를 위반한 것이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