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美세제개혁에 '감세 횡재'…'美기업 최대' 51조원 넘을 듯

머니투데이 / 김신회 기자

2017-12-07 10:15:15

[해외 수익 들여올 때 세율 35%서 14.5% 이하로 낮아질 듯
본문이미지
/AFPBBNews=뉴스1
애플이 미국 공화당의 세제개혁으로 미국 기업 가운데 가장 큰 횡재를 볼 전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6일(현지시간) 애플이 이번 세제개혁으로 줄일 수 있는 세 부담이 470억달러(약 51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FT는 세금 전문가들과 함께 미국 공화당 주도로 최근 상원과 하원을 통과한 세제개혁법안을 토대로 감세 효과를 분석했다. 상원과 하원의 법안이 어떻게 최종 조율될지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FT는 애플을 비롯한 미국 기업들이 해외에 쌓아둔 수익과 관련해 기대할 수 있는 감세 효과에 주목했다.

미국 기업들이 해외에서 들여오지 않고 있는 수익은 약 1조3000억달러로 추산된다. 이를 미국으로 가져오려면 35%의 세금을 물어야 하지만 세제개혁에 따라 이 세율이 14.5% 이하로 낮아질 전망이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애플이 해외에 둔 수익은 약 2520억달러로 미국 기업 전체의 5분의 1에 이른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다음이지만 1320억 달러로 격차가 크다.

애플이 현 세제 아래 해외 수익을 전부 들여오려면 약 786억 달러를 세금으로 물어야 한다. 물론 해외 수익을 그대로 두면 세금 부담은 없다.

미국 상원 공화당의 세제개혁법안은 본국으로 들여오는 해외 수익에 대한 세율을 유동성 자산은 14.49%, 현지에 재투자된 자산은 7.49%로 정했다. 하원 법안은 이보다 낮은 14%, 7%로 돼 있다. 애플이 모든 해외 수익을 들여올 때 상원 법안에 따라 물어야 할 세금은 314억 달러가 된다. 최소 470억 달러가 넘는 감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미국 다른 어떤 기업의 연간 순이익보다 많은 것이라고 FT는 지적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이미 해외 수익을 들여오기 위한 세금으로 364억 달러를 마련해뒀다고 덧붙였다. 존 로빈슨 미국 텍사스A&M대 교수(회계학)는 "애플은 다른 기업보다 더 현실적"이라며 "애플이 보수적이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애플은 해외에 쌓아둔 현금의 절반가량을 들여올 것이라는 계획을 이미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애플 경영진은 자사주 매입(바이백) 등 주주환원을 위해 해외 수익을 더 들여오고 싶다는 바람을 숨기지 않았다.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올 초에 "현금을 들여오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본환원 활동에 대한 유연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신회 기자 rasko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계란말이, 어디가 맛나지? 한중일 비교!
그들이 친구를 업고 여행을 떠난 이유
우리가 몰랐던 인천공항 이용 꿀팁
그녀들은 상처에 맞선다
운전면허따기 가장 어렵다는 나라
유리구슬로 바라본 세상
유리병 안에 꿈을 담을 수 있을까?
나도 모르게 다리 굵어지는 습관 5
코감기 걸린 사람이 살 빠지는 이유
A4용지 한장으로 전세계를 사로잡다
김성령이 자주 한다는 페이스 요가법 - 얼굴 전체
자주 깜빡한다면 나의 뇌나이, 몇살일까?
외모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아이돌 필체
넘나 내 얘기 같은 직장생활 7대 미스테리
이 계절엔 역시 '귤', 귤 중에서도 최고는 `귤젤리`
여자 배우들에 비해 남자 배우들이 SNS를 하지 않는 이유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상상초월인 김 빠진 콜라의 활용법
  • 2효연 신곡 공개 D-1, 뮤직비디오 티저 공개
  • 3'발목 부상' OKC 웨스트브룩, 13일 피닉스전도 결장
  • 4프란치스코 교황 "1차대전에서 얻은 교훈 실천하지 않아"
  • 5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 20만명 돌파…, 출소일은 언제?
  • 6레전드 강속구 시구 모음.. 거의 선수급인 듯
  • 7이 계절엔 역시 '귤', 귤 중에서도 최고는 `귤젤리`
  • 8강은탁♥이영아, 일·사랑 다 잡은 첫 공개 열애
  • 9요시코 꺾은 김영지, 김해인과 로드FC 051 더블엑스서 격돌
  • 10"카슈끄지, 목졸려 사망… 당시 녹음파일 들었다"
  • 11'회당 100만원 고액과외'부터 '중고문제집 사기'까지…극과극 수능 D-3
  • 12남사친이 코디해준 대로 입어보았다
  • 13샴푸 습관이 탈모를 만들 수도 있다
  • 14모델 김우영 교통사고 사망 소식에 故 이언도 주목받아
  • 15'코리안 좀비' 정찬성, 복귀 눈앞…"10라운드 뛸 수 있는 몸 상태"
  • 16인니 사고기 기종에 美 경고… '보잉 파문' 커질까
  • 17'김학의 성접대 사건' 피해자 측 "검찰이 2차 가해·조사팀 교체 요구"
  • 18BJ강은비가 말해주는 '촬영 현장에서 보게 된 몰카 찍는 스태프'
  • 19가족인지 꿈에도 몰랐던 스타들
  • 20공효진X김성오 스릴러 '도어락'…12월5일 개봉 확정, 2차 포스터 공개
  • 21ACL 확정한 경남, 포항 상대로 2위 수성 노린다
  • 22머스크 후임 테슬라 의장, 재무혁신 전문가 덴홈
  • 23檢 "‘강제징용 소송 지연’ 차한성 전 대법관 7일 조사… 강제징용 관련 13시간 조사"
  • 24이혁 떠나 보내고 또 이혁(?) 데려온 노라조 조빈
  • 25헐리우드 고전 미남들로 눈호강하고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