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해' 보낸 홍콩 증시…차익 매물에 흔들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2017-12-07 10:49:39

[ 연초 대비 30% 급등, 증권업 종사자 사상 최대…IT·車 중심 연말 이익 실현 매물 몰려
본문이미지
최근 6개월 홍콩 항셍지수 추이. /사진=블룸버그
홍콩 증시가 올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주가지수가 연초 대비 30%가량 올랐으며, 증권업 종사자 수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연말 이익 실현 매물이 늘고, 한반도와 중동 등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 증가로 상승 폭이 줄어드는 모습이다.

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는 이날 지난 9월 말 기준 홍콩의 주식중개인, 펀드매니저 등 자본시장 종사자 수가 4만3976명으로 올해 초보다 3.3% 증가했다고 밝혔다. 홍콩에 등록된 투자회사도 연초보다 12.7% 늘어난 2613개에 달했다. 지난 10월 홍콩 증권거래·청산소가 오프라인 중개홀을 없앴지만, 증권업 종사자 수는 줄지 않았다.

홍콩 자본시장 종사자 급증은 홍콩 증시가 올해 큰 호황을 누렸기 때문이다. 홍콩 항셍지수는 지난달 22일 2007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3만 선을 돌파했다. 올해 하루 거래량도 10조원을 훌쩍 넘겼다.

홍콩증권업협회의 게리 청 회장은 “홍콩 주가 상승과 거래량 증가로 주식중개인들에 더 큰 이익을 가져다줬다”면서 “중국 투자자들의 홍콩 투자회사 인수도 늘면서 전체적으로 자본시장 종사자 수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홍콩 증시는 지난달 말 이후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고점에 비교해서는 6% 가까이 떨어졌다. 지난 6일에는 2% 넘게 급락하며, 5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떨어졌다. 그동안 증시를 이끌어온 중국 IT(정보통신)와 자동차 대형종목 주가가 크게 떨어진 것이 원인이었다.

영국계 투자회사 슈로더의 펀드매니저 마누 조지는 "이번 급락은 최근 몇 달 동안의 행복한 시간이 지난 후 생긴 비관론을 반영한다"며 "투자자들이 (너무 오른 증시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으며 수익을 남기고 싶어 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올해 100%가량 올랐던 텐센트 주가는 최근 2주 동안 17% 넘게 떨어졌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 아시아 법인의 재킷 웡 세계 시장 부대표는 "올해 주식 투자 수익률이 높았지만, 미국과 북한 관련 불확실성으로 일부 투자자들이 기회를 이용해 팔기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유희석 기자 hees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쭈그리지 않으면 물건을 살 수 없는 가게가 있다?
연예인 부럽지 않은 동안미모의 만수르 부인
엄마는 딸을 위해 공룡이 되었다
담배를 끊으면 생기는 변화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의외로 평생 못 고치는 습관들
하기 싫은일 하면 안되는 이유
절대 바람 피지않는 남자 6가지 유형
싫어도 평생 자라는 당신의 신체부위
`탈모`겪고 있는 의외의 연예인들
흔한 1억짜리 변기 모양
겨울철 먹거리 5대장
천원 줄테니까. 먹을 것좀 사와.
나도 모르게 저지르는 월요병 습관?
어느 집돌이 아이돌의 인생명언
하루 30분 걷기운동이 몸에 미치는 영향
유명한 드라마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설탕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5
아몬드 탄생의 비밀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일상 생활에서 의외로 칼로리가 소비되는 행동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실시간 베스트
  • 1눈알 튀어나오게 만드는 '수박에 빠진 닭'
  • 2해외 나갈 때 손가락 함부로 펴면 안되는 이유
  • 3플로레스-빌리치-케이로스, 韓 감독 거부 '가족-돈-명분'
  • 4설리, 광고 촬영 의상 점검 중…잘록한 허리에 깜짝
  • 5트럼프 "美인프라 프로젝트엔 미국산만 써라" 행정명령 검토
  • 6소방시설 주변 '잠깐 주차'도 즉시 단속… 선진국의 경우는?
  • 7너무 더워서 선풍기 100대로 태풍을 만들어버렸습니다
  • 8매일 30분씩 움직이면 OO 감소한다고?
  • 9한국 男 핸드볼, 일본과 비기고 B조 1위 본선 진출
  • 10모모랜드, 복싱 영웅 파퀴아오 만남 인증 '필리핀서도 대세'
  • 11"새 침대 마음에 안든다" 아버지·누나 살해한 20대 무기징역
  • 12"수능-교육과정 미스매치…융합형 교육과정 실현 어려워"
  • 13런닝맨 블랙핑크 지수 레전드 댄스, 애교, 삼행시
  • 14'육아고수'들의 기발한 육아 꿀팁!
  • 15'14억의 격투기 여동생' 스밍의 당찬 각오..."사람들을 놀라게 하겠다"
  • 16이지혜 D라인 공개 "허리 실종에 배 무거워서 뒤뚱 거려"
  • 17러시아 “미국의 대북제재 평화 협상 훼손 위협”
  • 1880만 원 고급 호텔 vs 만 사천 원 게스트 하우스
  • 19빨리 잠이 안들어서 괴롭다면 이 방법은 어떨까
  • 20김학범호, 말레이전에서도 '검정+빨강' 조합…2연승 간다
  • 21태진아 "악보 볼 줄 모르고 히트곡은 입으로 썼다"
  • 22"낙동강 녹조 사태, 국가재난사태 선포해야"
  • 23디씨의 개그 히어로! 샤잠을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