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해' 보낸 홍콩 증시…차익 매물에 흔들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2017-12-07 10:49:39

[ 연초 대비 30% 급등, 증권업 종사자 사상 최대…IT·車 중심 연말 이익 실현 매물 몰려
본문이미지
최근 6개월 홍콩 항셍지수 추이. /사진=블룸버그
홍콩 증시가 올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주가지수가 연초 대비 30%가량 올랐으며, 증권업 종사자 수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연말 이익 실현 매물이 늘고, 한반도와 중동 등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 증가로 상승 폭이 줄어드는 모습이다.

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는 이날 지난 9월 말 기준 홍콩의 주식중개인, 펀드매니저 등 자본시장 종사자 수가 4만3976명으로 올해 초보다 3.3% 증가했다고 밝혔다. 홍콩에 등록된 투자회사도 연초보다 12.7% 늘어난 2613개에 달했다. 지난 10월 홍콩 증권거래·청산소가 오프라인 중개홀을 없앴지만, 증권업 종사자 수는 줄지 않았다.

홍콩 자본시장 종사자 급증은 홍콩 증시가 올해 큰 호황을 누렸기 때문이다. 홍콩 항셍지수는 지난달 22일 2007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3만 선을 돌파했다. 올해 하루 거래량도 10조원을 훌쩍 넘겼다.

홍콩증권업협회의 게리 청 회장은 “홍콩 주가 상승과 거래량 증가로 주식중개인들에 더 큰 이익을 가져다줬다”면서 “중국 투자자들의 홍콩 투자회사 인수도 늘면서 전체적으로 자본시장 종사자 수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홍콩 증시는 지난달 말 이후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고점에 비교해서는 6% 가까이 떨어졌다. 지난 6일에는 2% 넘게 급락하며, 5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떨어졌다. 그동안 증시를 이끌어온 중국 IT(정보통신)와 자동차 대형종목 주가가 크게 떨어진 것이 원인이었다.

영국계 투자회사 슈로더의 펀드매니저 마누 조지는 "이번 급락은 최근 몇 달 동안의 행복한 시간이 지난 후 생긴 비관론을 반영한다"며 "투자자들이 (너무 오른 증시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으며 수익을 남기고 싶어 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올해 100%가량 올랐던 텐센트 주가는 최근 2주 동안 17% 넘게 떨어졌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 아시아 법인의 재킷 웡 세계 시장 부대표는 "올해 주식 투자 수익률이 높았지만, 미국과 북한 관련 불확실성으로 일부 투자자들이 기회를 이용해 팔기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유희석 기자 hees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계란말이, 어디가 맛나지? 한중일 비교!
그들이 친구를 업고 여행을 떠난 이유
우리가 몰랐던 인천공항 이용 꿀팁
그녀들은 상처에 맞선다
운전면허따기 가장 어렵다는 나라
유리구슬로 바라본 세상
유리병 안에 꿈을 담을 수 있을까?
나도 모르게 다리 굵어지는 습관 5
코감기 걸린 사람이 살 빠지는 이유
A4용지 한장으로 전세계를 사로잡다
김성령이 자주 한다는 페이스 요가법 - 얼굴 전체
자주 깜빡한다면 나의 뇌나이, 몇살일까?
외모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아이돌 필체
넘나 내 얘기 같은 직장생활 7대 미스테리
이 계절엔 역시 '귤', 귤 중에서도 최고는 `귤젤리`
여자 배우들에 비해 남자 배우들이 SNS를 하지 않는 이유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인기콘텐츠
DB손해보험 운전자보험, 상담시 상품권 증정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상상초월인 김 빠진 콜라의 활용법
  • 2효연 신곡 공개 D-1, 뮤직비디오 티저 공개
  • 3'발목 부상' OKC 웨스트브룩, 13일 피닉스전도 결장
  • 4프란치스코 교황 "1차대전에서 얻은 교훈 실천하지 않아"
  • 5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 20만명 돌파…, 출소일은 언제?
  • 6레전드 강속구 시구 모음.. 거의 선수급인 듯
  • 7이 계절엔 역시 '귤', 귤 중에서도 최고는 `귤젤리`
  • 8강은탁♥이영아, 일·사랑 다 잡은 첫 공개 열애
  • 9요시코 꺾은 김영지, 김해인과 로드FC 051 더블엑스서 격돌
  • 10"카슈끄지, 목졸려 사망… 당시 녹음파일 들었다"
  • 11'회당 100만원 고액과외'부터 '중고문제집 사기'까지…극과극 수능 D-3
  • 12남사친이 코디해준 대로 입어보았다
  • 13샴푸 습관이 탈모를 만들 수도 있다
  • 14모델 김우영 교통사고 사망 소식에 故 이언도 주목받아
  • 15'코리안 좀비' 정찬성, 복귀 눈앞…"10라운드 뛸 수 있는 몸 상태"
  • 16인니 사고기 기종에 美 경고… '보잉 파문' 커질까
  • 17'김학의 성접대 사건' 피해자 측 "검찰이 2차 가해·조사팀 교체 요구"
  • 18BJ강은비가 말해주는 '촬영 현장에서 보게 된 몰카 찍는 스태프'
  • 19가족인지 꿈에도 몰랐던 스타들
  • 20공효진X김성오 스릴러 '도어락'…12월5일 개봉 확정, 2차 포스터 공개
  • 21ACL 확정한 경남, 포항 상대로 2위 수성 노린다
  • 22머스크 후임 테슬라 의장, 재무혁신 전문가 덴홈
  • 23檢 "‘강제징용 소송 지연’ 차한성 전 대법관 7일 조사… 강제징용 관련 13시간 조사"
  • 24이혁 떠나 보내고 또 이혁(?) 데려온 노라조 조빈
  • 25헐리우드 고전 미남들로 눈호강하고 가자